제9회 대구시장배 전국장애인보치아대회 29일 개막

제8회 대구시장배 전국장애인보치아 대회가 오는 29일부터 31일까지 성서산업단지 내 다목적체육관에서 열린다. 사진은 지난해 열린 대회 개회식 모습.대구시장애인체육회는 29일부터 31일까지 3일간 ‘제8회 대구시장배 전국장애인보치아대회’를 성서산업단지 내 다목적체육관에서 개최한다.이번 대회에는 전국 14개 시·도 150여 명의 선수단이 참가한다. 대구시는 선수 6명, 감독 및 임원 7명 등 13명의 선수단이 참가한다.보치아는 표적구와 공을 던져 표적구에 가까운 공의 점수를 합해 승패를 겨루는 경기로 뇌성마비 중증 장애인과 운동성 장애인만이 참가할 수 있는 종목이다.29일 공식 연습을 시작으로 오후 5시에 개회식이 열리며 경기는 예선 조별 리그전 및 본선 토너먼트로 운영된다. 결승전은 31일 진행된다.곽동주 대구시장애인체육회 사무처장은 “이번 대회가 전국의 보치아 선수들의 교류와 화합의 장이 되길 바란다”며 “장애인체육의 상징인 보치아 종목에 많은 관심과 응원을 부탁드린다”고 말했다.신헌호 기자 shh24@idaegu.com

“잘싸웠다 대한민국”

‘2019 국제축구연맹(FIFA) U-20 월드컵’ 한국과 우크라이나 결승전 단체응원전이 16일 새벽 대구 북구 고성동 DGB 대구은행파크에서 열렸다. 열띤 응원으로 경기장 전광판을 보며 경기를 지켜보던 시민들이 경기 후반 우크라이나의 3번째 추가골이 터지자 아쉬워하고 있다. 이무열 기자 lmy4532@idaegu.com

구미시민들 금오산에서 U-20 월드컵 결승 열띤 응원전 펼쳐

“우리 선수들, 졌지만 참으로 잘 싸웠다.” 16일 새벽 금오산 대주차장에서 열린 2019 FIFA U-20 월드컵 결승전 시민응원전에서 경기를 끝까지 지켜본 구미시민들은 아쉬움에 발걸음을 떼지 못했다. 전 날인 15일부터 구미시는 한국 남자축구 U-20팀의 사상 첫 FIFA 경기 결승전 진출을 축하하고, 시민화합과 활기찬 도시 분위기를 조성하기 위해 금오산 대주차장에 LED 전광판을 설치하고, 대규모의 시민응원전을 준비했다. 이날 응원전에는 장세용 구미시장과 김봉재 구미시 체육회 상임부회장, 백승주 국회의원, 윤창욱 경북도의원, 장미경·홍난이 구미시의원 등 지역 정치인들과 7천여 명의 시민들이 함께 했다. 16일 새벽 금오산 대주차장에서 구미시와 구미시 체육회 주최로 열린 2019 FIFA U-20 월드컵 결승전 시민응원 전에서 장세용 구미시장(가운데 흰 옷)이 7천여 명의 시민들과 함께 한국팀을 응원하고 있다. 시민응원전은 경기에 앞서 15일 밤부터 대북공연, 초청가수 축하공연과 응원단의 화려한 퍼포먼스가 경기의 흥을 돋웠다. 시작 휘슬이 울리자 숨죽였던 대주차장은 경기 내내 환호와 탄식으로 가득했다. 16일 새벽 금오산 대주차장에서 구미시와 구미시 체육회 주최로 열린 2019 FIFA U-20 월드컵 결승전 시민응원전에 참가한 시민들이 열광적으로 한국팀을 응원하고 있다. 종료 휘슬이 울리고도 한참을 앉아있던 시민들은 서로를 토닥이며 귀가길에 올랐다. 한 시민은 “아쉬운 경기였다. 하지만 어린 우리 대표팀의 선전은 오래 기억될 것”이라며 “많은 시민이 한 마음 한 뜻으로 이 자리를 함께 했다는 데 더 큰 의미가 있는 것 같다”고 말했다. 한편 구미시는 안전한 거리 응원을 위해 구미경찰서와 해병전우회, 헌병전우회 등의 도움을 받아 질서를 유지하고 시민들의 안전한 귀가를 도왔다.신승남 기자 intel887@idaegu.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