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영애 의원, 200만 서부광역권 발전을 위한 공간정책 촉구

대구시의회 이영애 의원(달서1)이 15일 열리는 제279회 정례회 제3차 본회의에서 서대구역세권 개발을 계기로 서남부권 재도약을 위한 대구시의 공간정책 재검토를 촉구한다.이 의원은 이날 5분 자유발언을 통해 서대구역세권의 개발 효과를 서남부권 전체로 확산시키기 위해 대구시가 추진해야 할 공간정책 등을 제안한다.이 의원은 “서남부권 전반 도시정비·재생·주거·교통·문화 등 공간정책을 아우르는 ‘서대구 생활권계획’ 수립은 물론 서대구고속철도역을 기점으로 한 역세권 개발효과가 200만 서부광역권 전체로 확산되는 노선을 선택해야 한다”고 주장했다.또 △와룡로 및 와룡네거리 주변 ‘서대구벤처밸리’와 벤처거리 조성 △죽전역 일원 업무, 쇼핑, 문화 등 복합 기능 입지 및 토지이용을 촉진하기 위한 ‘벤처기업육성촉진지구’ 지정 등도 제시했다.이 의원은 “서대구고속철도역은 칠곡에서 죽전네거리를 거처 월배, 화원, 현풍으로 이어지는 서부 남북발전축의 핵심거점”이라며 “동서균형 발전의 초석으로 성장할 디딤돌로서 그 개발효과를 200만 서부광역권 전체로 확산시키기 위해서는 대구시의 확고한 정책의지와 함께 다양한 공간정책 수립이 요구된다”고 강조했다.김종엽 기자 kimjy@idaegu.com

대구 경북 통합 대통령 아젠다로 채택돼야

권영진 대구시장이 대구시와 경북도의 행정통합을 ‘대통령 아젠다’로 채택돼야 한다고 주장했다.권 시장은 5일 대구시청에서 출입기자들과의 간담회에서 “대구시와 경북도의 광역권 통합은 대통령 아젠다로 만들어야 한다. 중앙정부 차원의 지원단이 구성될 수 있도록 정부에 건의하겠다”고 밝혔다.권 시장은 “지난달 13일 청와대에서 열린 ‘제2차 한국판 뉴딜 전략회의’에 참석한 광역단체장들이 광역권 통합에 대해 공감하고 다양한 의견을 나눴다”며 “회의가 끝나고 오찬하는 자리에서 대구와 경북의 통합뿐 아니라 광주와 전남, 세종과 대전, 전북과 충남의 통합 등 다양한 의견이 오갔고, 광역단체장들의 관심도 그만큼 높았다”고 전했다.그는 “전국시도지사협의회 차원에서 정부에 건의해 지원을 이끌어 낼 수 있도록 하겠다”며 “대구시와 경북도가 우선적으로 자치분권위원회에 공식적으로 공문을 보내고 정부차원의 지원 기구 구성을 요청하겠다”고 말했다.또 “조만간 행정안전부 장관 등을 만나 대구·경북 행정통합에 따른 여러가지 변화에 대해 논의하는 등 중앙정부에 광역권 통합의 필요성을 적극 알리겠다”며 “중앙정부에서도 반대할 이유가 없다. 대구와 경북이 선도적으로 행정통합을 진행해 진정한 자치분권을 만들어야 한다”고 덧붙였다.권 시장은 “통합 단체장의 근무지가 대구냐 경북이냐”는 질문에 대해 “500만이 넘는 인구에 넓은 지리적 상황을 고려해본다면 단체장은 각 지역을 다니면서 근무를 해야 한다고 본다”며 “한 곳에 머물며 으리으리한 자신의 사무실을 꾸며 놓고 행정을 하는 것이 아니다”라고 잘라 말했다.이주형 기자 leejh@idaegu.com

백두대간 권역 발전특별법 제정을 위한 ‘첫 삽’

백두대간 권역의 6개도 32개 시군을 대표하는 주요 거점 6개 지자체 관계자들이 참여한 ‘초광역권 백두대간 권역 발전계획 협의를 위한 회의’가 지난달 29일 영주시청에서 개최됐다.백두대간은 민족의 상징이자 국토의 핵심이지만 다른 지역에 비해 상대적으로 낙후돼 있는 실정이다.이번 회의는 영주시 주관으로 강원 강릉시, 충북 충주시, 전북 남원시, 전남 구례군, 경남 하동군의 6개 시군 관계자들이 참석해 백두대간 권역의 상생발전을 위한 ‘백두대간 권역 발전특별법 제정’에 뜻을 같이 했다.또한 백두대간의 지속가능한 이용발전 방안, 백두대간권역 지자체간 협력 네트워크 구축, 초광역권 사업의 구상을 통한 지역활력화 방안, 관련 특별법 마련 등 주요 사항에 대해 논의가 이뤄졌다.회의에 참석한 시군 관계자들은 상대적으로 낙후되어 있는 권역의 상황 및 백두대간 권역의 체계적인 관리·보호 아래 지속적인 이용과 발전을 도모해 지역을 발전시키고자 하는 상황에 깊이 공감했으며 향후 지자체 간 네트워크 구축에도 적극 협력하기로 했다.이날 회의에 참석한 전강원 영주부시장은 “타 지역에 비해 낙후돼 있는 백두대간 권역이 국가의 중요 생태축을 넘어 국가 발전을 견인하는 발전축이 되기 위한 초광역적인 협력 네트워크 구축을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 고 말했다.김주은 기자 juwuery@idaegu.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