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6일 대학수학능력시험 9월 모의평가 시행

한국교육과정평가원이 주관하고, 대구미래교육연구원(원장 이희갑)이 시행하는 2021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 9월 모의평가가 16일 오전 8시40분부터 대구지역 고등학교 81개 학교와 대구미래교육연구원(검정고시 합격자), 19개 지정 학원에서 동시에 실시된다.이번 9월 모의평가는 전국 17개 시도에서 전국연합학력평가(고1, 2)와 동시에 시행될 예정이었지만 학교 내 밀집도 최소화 조치에 따라 이번 모의고사는 3학년만 치른다. 1학년은 17일, 2학년은 18일로 재조정됐다.이번 모의평가는 수험생에게 자신의 학업 능력 진단과 보충, 새로운 문제 유형에 대한 적응 기회를 제공하고 2021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 응시 예정자의 학력 수준 파악을 통해 적정 난이도를 유지하기 위한 것으로 수험생에게는 대학수학능력시험 전 마지막 모의평가다.대구지역에서는 총 2만1천732명이 응시했으며 이 중 시험장 81개 학교 1만9천95명, 학원시험장 19개 학원 2천524명, 미래교육연구원시험장(검정고시합격자) 113명이 각각 원서접수를 한 시험장에서 응시한다. 지난해에 비해 지원자 수는 4천234명이 감소(재학생 3천293명 감소, 졸업생 등 수험생 941명 감소)한 수치다.시험 영역은 국어, 수학, 영어, 한국사, 사회/과학/직업탐구, 제2외국어/한문 영역으로 구분되며, 한국사 영역은 모든 수험생이 반드시 응시해야 하는 필수 영역이고, 나머지 영역은 전부 또는 일부 영역을 선택해 응시할 수 있다.이번 모의평가에서는 지난 3월 ‘2021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 시행기본계획’에서 발표한 EBS 수능교재 및 강의와 연계해 문항 수 기준으로 70% 수준으로 유지한다.학원 시험장의 경우에는 대구시교육청에서 감독관을 파견해 시험당일 아침 모의평가 문답지 인수에서부터 매 교시 문제지 개봉 등 학원 시험장의 문제지 보안 및 시험관리 제반 사항을 관리한다. 개인별 성적통지표는 오는 10월16일 접수한 곳에서 교부 받을 수 있다.김창원 기자 kcw@idaegu.com

올해 수능 12월3일 치른다…난이도 6월과 9월 모의평가 기준

올해 대학수학능력시험(수능)이 12월3일 치러진다. EBS 수능 교재·강의와 수능 출제의 연계도는 지난해와 같이 70%를 유지한다.한국교육과정평가원은 4일 이 같은 내용을 담은 2021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 시행 세부계획을 공고했다. 이번 수능은 2015 개정 교육과정이 적용되는 첫 시험으로 올해 고3은 고등학교에 입학할 때부터 새 교육과정에 맞춰 공부했다.수능 난이도는 6월과 9월 모의평가를 기준으로 출제방향 등이 결정될 전망이다. 박백범 교육부 차관은 4일 ‘코로나19 대응 2021학년도 대학입학 관리 방향’ 브리핑에서 수능 난도와 관련해 “수능의 난도를 낮춘다고 재학생에 유리하다고 볼 수 없다”며 “올해 수능은 6월과 9월 모의평가를 보고 출제 방향을 잡을 것이다”고 밝혔다.원서 접수는 9월3일부터 18일까지 12일 간이다. 성적통지표는 12월23일까지 배부된다. 재학생을 제외한 모든 수험생은 수능 성적 온라인 제공 사이트에서 성적통지표를 발급 받을 수 있다.올해는 2015 개정 교육과정이 한국사영역을 제외한 전 영역에 처음 적용된다.교육과정은 교과서와 수업·평가방식 등 학교 수업의 기준이 되는 가이드라인이다. 올해 고3은 고등학교에 입학할 때부터 새 교육과정에 맞춰 공부했다.이에 따라 국어영역은 △화법과 작문 △언어(‘언어와 매체’ 과목 중 언어) △독서 △문학에서 출제된다.수학 가형 출제범위는 △수학Ⅰ △미적분 △확률과 통계이고, 수학 나형 출제범위는 △수학Ⅰ △수학Ⅱ △확률과 통계다.영어영역과 한국사영역은 기존과 같이 절대평가로 치러진다. 이들 두 영역은 성적통지표에 절대평가 등급만 표시되고 표준점수 등은 제공되지 않는다.한국사 영역은 필수 응시 영역이고, 나머지는 전부 또는 일부 영역을 선택해 응시할 수 있다. 한국사 영역에 응시하지 않으면 수능 응시 자체가 무효 처리된다.4교시 탐구영역과 5교시 제2외국어/한문 영역 문제지는 영역별로 단일 합권(1권)으로 제공된다.지난해부터는 탐구영역 성명·수험번호 기재란 옆에 ‘제 ( ) 선택’과 같은 형태로 해당 과목이 몇 번째 선택과목인지 기재하는 자리가 새로 생겼다. 제2선택을 먼저 풀었다가 제1선택 답란에 잘못 표기하는 등 실수를 줄이기 위해서다.코로나19 방역 조치로 시험실 당 수험생 수는 최대 24명으로 제한한다. 책상에 칸막이도 설치한다. 수험생은 시험 당일 마스크 착용 등 시험장 방역지침을 반드시 준수해야 한다. 김창원 기자 kcw@idaegu.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