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서구청, 구의회 갈등…삐걱대는 시청사 유치 행보

대구시 신청사 유치를 앞두고 대구 달서구청과 달서구의회 간 내홍이 깊어지면서 시청사 유치를 위한 행보에 제동이 걸렸다.범구민추진위원회(이하 추진위) 구성을 놓고 감정싸움이 펼쳐지면서 의회가 추진위 운영 예산 전액을 삭감했기 때문이다.시청사 유치를 위해 뜻을 모아도 시원찮을 판에 벌어진 갈등에 대해 지역민의 시선이 따갑다.1일 달서구청과 달서구의회에 따르면 지난 3월14일 옛 두류정수장부지에 대구시 신청사 유치를 위한 추진위원회가 발족됐다.구청은 지난 2월 2019년 추가경정예산을 통해 추진위 운영 예산으로 930만 원을 상정했다.정작 문제는 구청이 추진위 발족과 함께 위원들의 회의 비용을 처리하기 위해 공통경비를 사용하면서부터 시작됐다.구청은 이후 3월15일 발대식 및 회의비용 290만 원을 공통경비로 내부 결제하고 18일 지급했다.하지만 의회는 지급 당일인 3월18일 ‘2019년 추가경정예산 예산안 설명’에서 ‘해당 예산을 모두 삭감하겠다’는 의견을 전달했다.의회는 예산 삭감의사를 밝힌 당일 달서구청에서 경비를 지출한 것을 두고 발끈한 것이다.의회는 ‘의회를 무시한 처사’라며 3월22일 제261회 임시회에서 추진위 경비를 모두 삭감했다.이에 대해 구청은 오해라고 해명했다.구청 관계자는 “3월14일 발족식 및 회의비를 다음날일 15일에 공통경비로 내부 결재 처리했다”며 “결재일이 금요일이라 공교롭게 월요일(18일) 지급되면서 오해가 생겼다”고 해명했다.양측 갈등은 이번 뿐이 아나라 추진위 구성 단계에서부터 비롯됐다.구의원들은 추진위에 대구시청사 유치를 위한 특별위원회 소속 구의원들이 모두 빠져 있는 것을 놓고 불만을 나타냈다.한 달서구의회 의원은 “추진위원회에 같은 성격을 가진 특위 위원 1~2명 정도는 포함되는 것이 보편적이다. 하지만 이번 추진위에는 의장을 제외한 모든 구의원이 포함되지 않았다”고 말했다.이같은 갈등으로 지난 3월 발족한 추진위는 별다른 활동 없이 잠정휴업 상태다.의회 관계자는 “중구청은 추진위에 예산을 편성해 효율적으로 운영하고 있고 북구청은 주민 80여 명이 무급으로 캠페인을 벌이는 등 활발하게 활동하고 있다”며 “구민들을 위해서라도 해묵은 감정을 청산하고 대구시 신청사 유치를 위해 함께 손잡아야 할 때”라고 강조했다.김현수 기자 khsoo@idaegu.com

2019년 의장에게 듣는다 최상극 달서구구의회 의장

최상극 대구 달서구의회 의장이 소통과 협치를 통해 구민을 위해 한목소리를 내는 달서구의회가 되겠다고 설명하고 있다.“양당체제에서도 구민을 위해 한 목소리를 낼 수 있도록 소통과 협치의 달서구의회를 만들겠습니다.”최상극 대구 달서구의회 의장은 2019년 달서구의회 의정 방향에 대해 ‘소통과 협치를 통해 구민에게 신뢰받는 의회를 만드는 것’이라고 제시했다.아울러 올해 의회의 가장 큰 목표는 ‘대구시청 유치’라고 강조했다.제8대 달서구의회는 사상 처음으로 양대 정당 구도로 편성돼 주목을 받았다. 하지만 진통도 컸다.의장단 선출과정에서 정당 간 감투싸움으로 파행을 거듭하며 전국에서 가장 늦게 원 구성을 마쳤다는 불명예를 안았다.이에 대해 최 의장은 “비 온 뒤에 땅이 굳는다는 말이 있다. 또 최근 달서구의 큰 현안들이 정당을 떠나 의원 모두를 결집하는 계기가 됐다”고 말했다.실제 달서구의회는 성서산업단지 열병합발전소 건립을 두고 주민 반대가 확산되자 구의원 모두 만장일치로 ‘열병합발전소 건립 반대 결의안’을 채택했다. 또 직접 산업통상자원부를 방문해 반대의견을 전달하는 등 주민 의견을 발 빠르게 대변했다고 평가받았다.최근엔 대구시청 유치를 위해 한목소리를 내고 있다. 다음달 12일에 열리는 임시회에서 대구시청 두류정수장 부지 이전을 요구하는 결의안을 채택하고 두류정수장 인근에서 시청유치 캠페인을 벌일 예정이다.이처럼 주민 복리를 위해서라면 정당을 떠나 협력한다는 것이 제8대 달서구의회의 기조다.최 의장은 “두류정수장 부지는 대구의 중심에 위치해 있다. 또 지하철 2호선 감삼역에서 150m도 떨어져 있지 않은 위치에 있어 접근성에서도 유리하다”며 “또 대구를 대표하는 두류공원과 이월드 등이 인접해 대구를 대표하는 랜드마크가 될 수 있다”고 주장하며 대구시청 유치를 위해 모든 구의원이 발 벗고 나서겠다고 약속했다.달서구의 젊은 인구 유출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이를 위해 집행부의 주요 현안인 일자리 창출을 적극 돕고 여성이 살기 좋은 도시로 만들겠는 것.최 의장은 “여성이 살기 좋은 도시는 결국 아이들의 보육환경이 좋고, 범죄로부터 안전한 도시를 만드는 것이다. 이를 위해 방범 CCTV 등을 추가 설치하고 어린이 보육과 관련된 여러 조례계정이 준비돼 있다”고 설명했다.끝으로 그는 “의회가 집행부를 견제하듯 의회의 견제는 구민들의 몫이라고 생각한다. 잘못된 의정에 대해 따끔한 질책을 해주시면 시정을 통해 더욱 발전하는 달서구의회를 만들겠다”고 말했다.김현수 기자 khsoo@idaegu.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