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 김현철 정신과 전문의, 습관적으로 직원과 환자 성희롱 '그루밍 성폭력'

사진=김현철 전문의/화이트페이퍼 지난 28일 방송된 MBC '수첩'에서는 다수의 TV 프로그램 등에 출연하며 유명해진 대구 김현철 정신과 전문의가 환자들에게 성폭력을 가했다는 의혹이 전파를 탔다.김 전문의는 이번 논란 이전에 이미 몇 차례의 논란에 휩싸인 바 있다.과거 배우 유아인의 소셜 미디어 이용 행태를 분석해 정신 질환의 일종인 '급성 경조증'을 앓고 있을 가능성을 SNS상에서 공개적으로 제기해 의료인 윤리규정을 어겼다는 질타를 받았다.이날 방송에서는 김 전문의가 정신과 전문의가 환자들에게 '그루밍(Grooming, 성적 길들이기)성폭력'을 가했다는 의혹이 제기됐으며 김 전문의는 습관적으로 직원과 환자를 성희롱하고 환자 진료 내용까지 발설한 것으로 밝혀졌다.환자들과의 친밀한 관계를 형성해 신뢰를 쌓은 후 성적 가해행위를 가한 그는 정신과 환자가 자신을 치료하는 정신과 의사를 가장 이상적으로 느끼는 '전이감정'을 악용해 성접촉을 시도했다는 것이 전문가들의 의견이다.병원에서 일했던 직원은 "매사에 하는 말들이 음담패설"이라며 "저한테 시계 같은 것을 보여주면서 자기의 성기가 이렇게 굵고 크다고 했다"고 폭로했다.online@idaegu.com

'그루밍 성범죄' 대구 유명 정신건강의학과 원장, PD수첩 방송

오늘(28일) MBC 'PD수첩'에서 대구 유명 정신건강의학과 원장 김 모씨의 '그루밍(Grooming)성폭력'에 대한 의혹을 다룬다.김씨는 수차례 환자에게 성폭력을 저질렀으며 피해자가 한 둘이 아닌 것으로 전해졌다.피해자 A씨는 김씨가 갑작스레 제의한 일본 여행에서 성폭력을 당했으며 이후에도 여러 차례 성관계를 거부하지 못했다고 주장했다. 또 다른 피해자 B씨 역시 김씨와 치료 기간 동안 다섯 차례 이상 성관계를 가졌다고 밝혔다.특히 문제가 되는것은 김씨가 자신의 직위를 이용한 '그루밍 성폭력'을 저질렀다는 것이다.정신질환자의 취약한 심리 상태를 이용해 성관계를 가진 것은 연애가 아니라 '정신적인 갈취' 행위에 해당한다고 전문가들은 지적했다.대한신경정신의학회 윤리위원회는 김씨를 불러 해당 사안을 조사했으며 지난해 3월 말 김씨를 회원에서 제명한 것으로 알려졌다.online@idaegu.com

‘그루밍 성폭력’ 대구 유명 정신과의사 최도현 누구? TV출연·대한신경정신의학회 제명…

사진=클립아트코리아 오늘(29일) 한겨레의 보도에 따르면 피해자가 대구의 유명 정신과 의사인 A씨에게 그루밍 성폭력을 지속적으로 당했다고 전해졌다.이날 보도에서 한겨레는 정신과 의사인 A씨를 '최도현'이라는 가명으로 보도해 '최도현'이 포털 사이트 실시간 검색어에까지 오르는 헤프닝도 벌어졌다.피해자 B씨는 공황장애에 시달려 A씨를 찾아갔다.B씨는 "(A가) 자신만이 병을 고칠 수 있고 이전에 간 정신과는 다 처방을 잘못했다"고 말했다며 "철석같이 믿었어요. 이 사람한테 버림받으면 안되겠구나…"라고 생각했다고 말했다.하지만 B씨는 다른 환자들 또한 자신과 같이 당했다는 사실을 알게 되면서 연인 사이라고 생각했던 관계가 '그루밍 성폭력'에 지나지 않는다는 것을 깨달았다.앞서 A씨는 다른 환자에게 '그루밍 성폭력'을 당했다고 고발 당했으나 검찰이 피감독자간음죄 고소를 불기소 처분했다.B씨는 "가장 화가 나는 지점은 막을 수 있었던 사건을 검찰과 검사의 안일한 판단 때문에 막지 못했다"며 "'불기소'라는 검찰의 면죄부가 A에게 또 한 번 성관계를 목적으로 환자에게 접근하게 만든 계기가 됐을 것"이라고 분노했다.online@idaegu.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