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정우 포스코 회장 연임에 노동계 결사반대

포스코 정기 주주총회를 1주일 앞두고 노동계가 최정우 포스코 회장의 연임을 반대하는 목소리를 내고 있다.민주노총 금속노조 포항지부가 4일 대구지검 포항지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최 회장을 산업안전보건법 위반 혐의로 검찰에 고발했다며, 최 회장의 연임을 받아드릴 수 없다는 입장을 분명히 밝혔다. 노조는 “포스코는 스스로 노동자의 생명과 안전을 지킬 의지가 없음을 보여줘 왔다”며 최 회장에 대한 수사와 강력한 처벌을 주장했다.노조에 따르면 최 회장이 취임한 2018년 7월 이후 현장에서 노동자 14명이 숨졌다.이 중 산재 판정을 받은 인원은 8명이다.앞서 지난해 12월 월남참전전우회 고엽제 적폐청산위원회는 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법등에관한법률위반(배임) 등의 혐의로 최 회장을 검찰에 고발한 바 있다.위원회 측은 당시 “잇단 산재 사망사고 발생은 경영진이 구조적인 문제로 비용절감을 위해 안전관리자 제도를 없애면서 생긴 일”이라며 고발 이유를 밝혔다.최 회장 취임 이후 빈번한 산재사고에 대해 포스코 안팎에서는 철강 전문가로 꼽혔던 역대 포스코 회장들과는 달리 최 회장이 비엔지니어 최고재무책임자(CFO) 출신이라는 점이 자주 거론되고 있다.비용을 절감하고 이익을 늘리는 것을 최대 과제로 생각하는 ‘재무통’ 속성이 반영돼 안전사고 예방에 소홀했다는 분석이다.최 회장은 지난달 22일 국회 환경노동위원회에서 열린 산업재해 청문회에 출석해 연이은 산재사고에 대해 사과했지만 ‘연임 반대’ 주장은 노동계에서 최근 정치권까지 확산되는 양상이다.한편 포스코 이사회는 지난해 12월 최 회장을 차기 최고경영자(CEO)로 주주총회에 추천하기로 의결했다.최 회장의 연임을 결정하는 포스코 주주총회는 오는 12일 열린다. 김웅희 기자 woong@idaegu.com

KEC 사측 교섭해태 무죄 판결…금속노조 KEC지회 반발

법원이 단체교섭을 성실히 하지 않았다며 구미국가산단 제1단지 입주기업인 KEC(반도체 전문회사)의 노조가 제기한 소송에서 사측의 손을 들어주자 노조가 반발하고 있다.대구지방법원 김천지원은 지난 13일 KEC의 교섭거부에 대해 벌금 150만 원을 선고하고 교섭해태 혐의에 대해서는 무죄 판결을 내렸다.이에 대해 금속노조 KEC지회는 즉각 반발하고 나섰다.KEC지회는 “이번 판결은 KEC가 제기한 단체교섭 의무부존재 확인소송에 대한 대법원 판결의 취지와 내용을 완전 뒤집은 것”이라며 “대법원 판결 취지를 지키기 위해 검사가 항소할 것을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19일 김천지원 앞에서 열겠다”고 말했다.또 “KEC 사측은 2010년 이후 노조파괴를 위해 공격적 직장폐쇄, 교섭거부, 친기업 복수노조 설립, KEC지회 무력화를 위한 정리해고 등 끊임없이 부당노동행위를 하고 있다”고 비난했다.이어 “계속된 교섭거부를 하던 사측이 2019년 7월 복수노조와의 단체교섭 의무를 인정한 대법원 확정판결 이후 교섭에 나왔지만 지회가 제출한 단체협약 요구안 논의를 거부하고 시간만 끌어 2년 간 교섭이 전혀 이뤄지지 않았다”고 주장했다.지회는 검찰이 교섭거부와 교섭해태에 대해 병합 기소하자 사측이 마지못해 교섭에 다시 나섰는데 법원이 2015년부터 2019년까지 교섭해태에 대해 무죄를 선고하는 탓에 사측의 단체교섭권 무력화 행위에 날개를 달아준 셈이라고 꼬집었다. 신승남 기자 intel887@idaegu.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