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경북 주말 종일 흐리고 비…기온은 포근

대구·경북에는 주말 내내 종일 흐리고 비가 내리겠다. 다만 기온은 크게 올라 포근한 날씨를 보이겠다.22일에는 서해상에서 동진하는 기압골의 영향으로 이른 오전까지 대부분 지역에 비가 온다.그쳤던 비는 오후 6시부터 경북 동해안에서 다시 내리겠고, 경북 북동산지에는 눈이 내릴 가능성도 있다.예상 강수량은 대구·경북 5㎜내외, 경북 동해안, 울릉도·독도는 1㎜내외다.미세먼지는 원활한 대기 확산으로 ‘보통’ 수준일 것으로 예상된다.23일에는 종일 비가 내린다.제주도 남쪽 해상을 지나는 기압골의 영향으로 오전에 대구와 경북남부내륙부터 비가 내리기 시작해 오후에는 경북 전 지역으로 확대된다.24일에도 오전까지 비 소식이 있고, 경북북동산지를 중심으로는 많은 눈이 내릴 가능성이 있다.기온은 22~23일 따뜻한 남서풍의 영향으로 차차 올라 영상권에 든다. 낮 최고기온도 10℃ 내외로 올라 평년(낮 최고기온 1~8℃)보다 높은 분포를 보이겠다.22일 아침 최저기온은 0~6℃, 낮 최고기온은 11~13℃.23일 아침 최저기온은 1~9℃, 낮 최고기온은 7~11℃가 예상된다.구아영 기자 ayoungoo@idaegu.com

20일 맑지만 오전까지 강추위…빙판길 조심하세요

20일 대구·경북은 대체로 맑지만 오전까지 매우 춥겠다.최근 눈이 내린 지역에서는 쌓인 눈이 얼어 빙판길이 나타나는 곳이 있겠으니 차량 운행 등 피해가 없도록 주의해야겠다.북서쪽에서 유입된 찬 공기의 영향으로 경북에는 19일 오전에 기해 21일까지 한파특보가 내려졌다.20일 오후부터는 따뜻한 남풍이 불면서 전날 오후보다 4~8℃가량 큰 폭으로 올라 추위가 다소 누그러지겠다.이날 아침 최저기온은 안동 영하 11℃, 경주 영하 8℃, 대구 영하 7℃, 포항 영하 4℃ 등 영하 14~영하 4℃. 낮 최고기온은 안동 8℃, 대구 10℃, 포항·경주 11℃ 등 7~11℃.미세먼지는 원활한 대기 확산으로 대기 상태가 대체로 청정할 것으로 예상된다.구아영 기자 ayoungoo@idaegu.com

19일 대구·경북 강추위 몰려온다…아침 기온 5~8℃ 뚝 떨어져

19일 대구·경북은 맑은 가운데 강추위를 보이겠다.대구지방기상청은 북서쪽에서 찬 공기가 유입되면서 19일 아침 기온이 전날보다 5~8℃가량 큰 폭으로 떨어지겠다고 내다봤다.울릉도·독도에는 19일 이른 오전까지 많은 눈이 내린다. 예상 적설량은 3~8㎝다.이날 아침 최저기온은 안동 영하 12℃, 경주 영하 10℃, 대구 영하 9℃, 포항 영하 8℃ 등 영하 15~영하 8℃. 낮 최고기온은 안동 1℃, 대구·경주 3℃, 포항 4℃ 등 영하 1~4℃.바람도 강하게 불어 체감온도는 더욱 낮아 매우 춥겠다.울릉도·독도와 경북 동해안, 경북북동산지에는 19일까지 평균 풍속이 35~60㎞/h(10~16㎧)로 바람이 매우 강하게 불겠으며, 경북내륙에서도 평균 풍속이 15~30㎞/h(4~9㎧)로 약간 강하게 불겠다.동해 먼 바다에도 바람이 35~70㎞/h(10~20㎧)로 매우 강하게 불고, 물결이 2.0~5.0m로 매우 높게 일어 시설물 관리와 안전 사고 등에 각별히 유의해야겠다.미세먼지는 원활한 대기 확산으로 대기 상태가 청정할 것으로 예상된다.구아영 기자 ayoungoo@idaegu.com

주말에 다시 강추위…15일에는 봄 날씨 ‘포근’

15일 대구·경북은 대체로 흐린 가운데 비가 내리겠다.중국 발해만 부근에서 북한을 지나는 저기압의 영향으로 경북내륙과 경북북동산지에서 비가 내린다.울릉도·독도에는 오전에 한때 비 소식이 있다.예상 강수량은 경북내륙, 경북북동산지, 울릉도·독도 5㎜미만이다.이날 아침 최저기온은 경북내륙을 중심으로 영하 5℃ 내외겠으나 오후부터 남서쪽에서 따뜻한 공기가 유입되면서 낮 최고기온이 전날보다 2~4℃ 높겠다.아침 최저기온은 영하 8~2℃, 낮 최고기온은 8~17℃.다만 미세먼지는 대구·경북 ‘나쁨’ 수준일 것으로 예상된다.전일 미세먼지가 남아있고, 고비사막과 몽골부근에서 발원한 황사가 북서풍을 타고 유입돼서다.주말부터는 차차 맑아지지만 기온은 다시 큰 폭으로 떨어져 매우 춥겠다.차가운 고기압이 우리나라에서 확장하면서 기온이 낮아져 16일 낮 기온은 전날(15일)보다 10℃ 내외로 떨어진다.16일 아침 최저기온은 영하 7~영하 1℃, 낮 최고기온은 영하 1~5℃.17일 아침 최저기온은 영하 11~영하 7℃, 낮 최고기온은 영하 1~2℃로 평년(아침 기온 영하 7~영하 2℃, 낮 기온 4~7℃)보다 낮아 매우 춥겠다.구아영 기자 ayoungoo@idaegu.com

13일 추위 풀려…미세먼지는 ‘나쁨’

13일 대구·경북은 구름이 많은 가운데 추위가 점차 누그러진다.대구지방기상청은 아침 최저기온이 전날 보다 기온이 4~8℃ 가량 큰 폭으로 오르면서 영하 5℃ 내외 분포를 보이겠다. 낮 최고기온은 영상권에 들면서 평년(2~6℃)과 비슷하겠다.이날 아침 최저기온은 안동·경주 영하 6℃, 대구 영하 3℃, 포항 영하 1℃ 등 영하 8~영하 1℃. 낮 최고기온은 안동 9℃, 대구 11℃, 포항·경주 12℃ 등 6~12℃.북쪽을 지나는 기압골의 영향으로 12일 늦은 오후부터 13일 이른 오전까지 경북북부내륙과 경북북동산지, 울릉도·독도에는 한때 눈이 내리는 곳이 있겠다.예상 적설량은 1~5㎝미만이다.미세먼지는 전일 미세먼지가 잔류하고 국외 미세먼지가 유입돼 대구·경북 ‘나쁨’ 수준으로 예상된다.구아영 기자 ayoungoo@idaegu.com

12일 구름 많아…오후부터 추위 풀려요

12일 대구·경북은 구름이 많은 가운데 오후부터 점차 기온이 회복된다.대구지방기상청은 이날 아침 최저기온이 경북내륙에는 영하 10℃ 안팎, 그 밖의 지역은 영하 5℃ 안팎의 분포를 보이면서 춥겠으나 전날까지 영하권에 머물렀던 낮 최고기온은 영상으로 오르면서 추위는 풀리겠다고 내다봤다.아침 최저기온은 안동 영하 12℃, 대구·경주 영하 7℃, 포항 영하 4℃ 등 영하 15~영하 4℃, 낮 최고기온은 안동 3℃, 대구·포항·경주 5℃ 등 1~6℃.울릉도·독도와 경북북부내륙은 눈이 내린다. 예상 적설량은 울릉도·독도 2~7㎝, 경북북부내륙은 1~5㎝다.미세먼지는 대기상태가 대체로 ‘보통’ 수준이겠다.구아영 기자 ayoungoo@idaegu.com

혹독한 ‘동장군’에 무릎 꿇은 ‘나폴레옹’

박광석기상청장겨울이 다가오면, ‘동장군’이라는 단어를 쉽게 접할 수 있다. 동장군은 혹독한 겨울 추위를 의인화한 단어로 특히, 최근 매서운 강추위로 인해 ‘동장군’이 더욱 자주 등장했다. 그렇다면 이 단어는 어디서 유래했을까?놀랍게도 동장군이라는 단어는 ‘영국’과 ‘프랑스 나폴레옹’에게서 유래했다. 1812년 나폴레옹 1세가 러시아 원정 당시, 혹한으로 인해 결국 전쟁에서 패하게 되자, 영국 언론에서 러시아의 추위를 ‘GENERAL(장군) FROST(추위)’이라고 표현했다. 이것을 일본에서 동장군으로 번역해서 쓰기 시작했고, 우리나라에서도 1948년 처음 ‘동장군’이란 표현이 등장하면서 쓰이기 시작했다.물론, 장군이 될 정도로 아찔했던 혹한 때문에 나폴레옹이 전쟁에서 패했다고 단정 지을 수는 없다. 하지만, 여름철(6월)에 떠난 원정을 겨울철(12월)에 마치면서 한파에 대한 대비가 없었고, 엎친 데 덮친 격으로 12월 초 영하 39℃의 혹한이 닥쳐오면서 병력의 상당수를 동사로 잃은 점, 예년보다 포근한 11월 기후로 인해 길이 얼지 않아 보급마차가 제대로 이동할 수 없었고, 식량 등의 보급에 차질이 심해졌던 점 등을 볼 때 날씨가 상당한 영향을 끼쳤다는 것을 알 수 있다. 나폴레옹이 날씨 정보를 전략적으로 이용했다면, 아마 세계사가 달라졌을 지도 모른다.그렇다면, 한파란 무엇일까? 글자 그대로 보면, ‘차갑다 한(寒)+물결이 일다, 흐름 파(波)’를 써서 겨울철에 기온이 급격히 내려가서 추워지는 현상을 말한다. 한파가 주로 발생하는 원인은 우리나라보다 고위도인 북서쪽 지역에서 매우 발달한 차고 건조한 기단(시베리아 기단)이 남쪽으로 확장해 올 때 나타나는데, 하룻밤 사이 기온이 10℃이상 뚝 떨어지기도 한다.이러한 한파가 발생하게 되면 보건, 산업, 농·축·수산업 등 우리 일상의 많은 부분에 영향을 받게 된다. 그렇기 때문에 사전에 먼저 한파를 대응하는 요령을 알고 있어야 피해를 줄일 수 있다.먼저 우리 몸은 갑작스러운 추위에 반응해 체내의 소모열을 올리기 위해 심장 박동수가 높아지게 되는데, 이때 심근경색, 뇌졸중 등 심·뇌혈관계 질환의 발생가능성이 높아지고, 피부가 오랫동안 추위에 노출 될 경우 붉게 변하고 붓기가 생기는 등 동창이나 신체 조직이 얼어 차고 딱딱해지는 동상이 발생할 수 있기 때문에 노출부위의 보온에 신경 쓰고 노약자는 외부활동을 자제하는 것이 좋다.가정에서는 수도 계량기 파손이나 보일러가 어는 등 동파 피해가 발생한다. 특히 영하 5℃이하의 날씨가 2일 이상 지속되면 동파 발생 가능성이 높아지게 되는데, 외부에 노출돼 있는 수도계량기, 사용하지 않는 보일러 배관이 영하의 찬 공기와 계속 접촉되면서 물이 얼어 부피가 커지면서 배관이 터지게 된다. 또한, 자동차 부동액 및 오일의 동결과 배터리 성능 저하 등으로 자동차 고장이 발생할 수 있으니 사전에 차량 점검이 필요하다.농가에서는 채소, 과수의 최저 한계온도 이하로 기온이 낮아져 동해 및 냉해 발생가능성이 매우 높아지고, 특히 초봄에 과수의 개화기에 발생하는 급격한 저온현상은 동결로 인한 생장장애, 과실 수확량 감소로 이어질 수 있어서 미세살수장치나 방상팬 등을 이용해 과수주변의 기온이 심하게 내려가는 것을 방지하는 것이 좋다.기상청에서는 추위로 인해 발생하는 사회적 피해예방을 위해서 10월부터 4월까지 급격한 기온 하강을 비롯한 아래 조건에 따라 한파특보(주의보/경보)를 발표한다.△아침 최저기온이 전날보다 10℃(경보는 15℃) 이상 하강해 3℃ 이하이고 평년값보다 3℃가 낮을 것으로 예상될 때 △아침 최저기온이 –12℃(경보는 -15℃) 이하가 2일 이상 지속될 것이 예상될 때 △급격한 저온현상으로 중대한 피해(경보는 광범위한 지역에서 중대한 피해)가 예상될 때 발표하고 있다.올겨울 한파는 지난해 11월8일 경북내륙지역부터 시작돼 12월13일부터 18일 사이에 올 들어 가장 추운 한파가 이어졌다. 봉화읍은 영하 18.5℃, 대구 영하 7.4℃까지 내려갔고, 바람도 강하게 불어 체감온도는 봉화읍 영하 25.4℃, 대구 영하 15.4℃까지 내려갔다.지금은 과거 나폴레옹의 정복 전쟁기 때보다 날씨에 대한 이해가 깊어지고 예측능력도 진일보했다. 날씨에 대해 간과하지 않고 사전에 제공되는 기상정보를 수시로 확인해 날씨에 맞는 옷차림에서부터 적극적인 한파대응요령까지 습득한다면, 이번 겨울도 건강하고 무탈하게 이겨낼 수 있을 것이다.

5일 대구·경북 곳곳에 눈 소식

5일 대구·경북은 오후부터 맑아지는 가운데 곳곳에 눈이 내리겠다.대구지방기상청은 북서쪽에서 다가오는 기압골의 영향으로 오전에 경북내륙에 눈이 내리겠고, 대구와 그 밖의 경북내륙도 눈이 날리는 곳이 있겠다고 내다봤다.예상 적설량은 경북내륙 1㎝, 울릉도·독도 1~3㎝다.이날 기온은 평년(최저기온 영하 1~영하 2℃, 최고기온 2~7℃)보다 2~5℃ 높겠으나 낮부터는 다시 큰 폭으로 떨어져 춥다.아침 최저기온은 안동 영하 4℃, 경주 영하 2℃, 대구 영하 1℃, 포항 1℃ 등 영하 6~1℃. 낮 최고기온은 안동 1℃, 대구 3℃, 경주 4℃, 포항 5℃ 등 영하 2~5℃.울릉도·독도, 경북 동해안, 북동산지에는 바람이 32~50㎞/h(8~14㎧)로 매우 강하게 불겠다.구아영 기자 ayoungoo@idaegu.com

30일 전날보다 아침, 낮 기온 모두 10℃이상 떨어져 …낮 기온도 영하권

30일 대구·경북은 맑은 가운데 매우 춥겠다.낮 최고기온도 영하권에 머물면서 바람도 강하게 불어 체감온도는 더욱 내려간다.대구지방기상청은 북서쪽에서 찬 공기가 남하하면서 기온이 차차 낮아져 전날보다 아침과 낮 기온 모두 10℃ 이상 큰 폭으로 떨어지겠다고 내다봤다.특히 경북북부내륙과 북동산지에는 영하 10℃ 이하로 떨어지는 곳이 있다.아침 최저기온은 안동 영하 7℃, 대구 영하 6℃, 경주 영하 5℃, 포항 영하 4℃ 등 영하 12~영하 4℃. 낮 최고기온은 안동·경주 영하 4℃, 대구 영하 3℃, 포항 영하 2℃ 등 영하 7~영하 1℃.경북 동해안에는 평균풍속이 35~60㎞/h(10~16㎧)로 바람이 매우 강하게 불겠으며, 일부 내륙에도 바람이 강하게 부는 곳이 있겠다.울릉도·독도는 매우 많은 눈이 내린다. 해기차(대기와 해수면의 수온 차)로 인해 동해상에서 만들어진 구름대의 영향을 받는다. 예상 적설량은 20~50㎝다.미세먼지는 원활한 대기 확산과 강수의 영향으로 ‘좋음’ 수준일 것으로 예상된다.대구지방기상청 조군석 예보관은 “이번 추위는 장기간 이어지겠으니 선별진료소 등 야외 업무 종사자는 건강관리에 각별히 유의하고, 수도관 동파, 비닐하우스 등 시설물과 농작물 피해에 철저히 대비하는 게 좋겠다”고 당부했다.구아영 기자 ayoungoo@idaegu.com

23일 낮 동안 연무로 뿌연 하늘…미세먼지도 ‘나쁨’

23일 대구·경북은 구름 많은 가운데 연무로 뿌옇겠다. 미세먼지도 ‘나쁨’ 수준으로 이날 맑은 하늘을 기대하긴 어렵겠다.연무는 습도가 낮을 때 대기 중에 연기, 먼지 등 미세한 입자가 떠 있어 공기 색이 뿌옇게 보이는 현상이다.기온은 전날보다 3~4℃가량 오르겠다.23일 아침 최저기온은 안동 영하 5℃, 경주 영하 3℃, 대구 영하 2℃, 포항 2℃ 등 영하 8~2℃. 낮 최고기온은 안동 8℃, 대구 10℃, 포항·경주 12℃ 등 7~12℃.미세먼지는 대구는 ‘나쁨’ 수준, 경북은 ‘보통’ 수준일 것으로 예상된다.대부분 지역에 대기 정체로 미세먼지가 쌓이고 국외 미세먼지가 더해져 농도가 높아졌다.울릉도·독도에는 오후부터 평균풍속이 30~50㎞/h(9~14㎧)로 바람이 강하게 부는 곳이 있겠다.동해 중부 먼 바다는 늦은 오후부터 평균풍속이 30~50㎞/h(8~14㎧)로 바람이 강하게 불고, 물결이 1.0~3.0m로 높게 일겠으니 항해하거나 조업하는 선박은 유의해야겠다.구아영 기자 ayoungoo@idaegu.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