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천고 본관과 구 과학관 건물 국가등록문화재로 지정

김천고등학교 본관과 구 과학관 건물이 각각 국가등록문화재로 지정됐다.문화재청은 지난 3월9일부터 30일간 예고기간을 거친 후 국가등록문화재 제778호 ‘김천고 본관’, 제779호 ‘김천고 구 과학관’을 지난 4일 최종 지정했다.김천시 송설로 90번지에 소재하고 있는 ‘김천고 본관과 구 과학관’은 1931년 육영사업가 최송설당(崔松雪堂, 1855~1939년)이 민족정신 함양을 목적으로 설립한 김천지역을 대표하는 사학이다.김천고 본관은 김천고의 상징이다. 한국 근대건축의 선구자인 고 박길룡(1898~1943년)선생의 작품으로 건축사적 측면에서 가치고 높다.김천고 구 과학관은 1930년대 근대학교건축의 특징을 잘 보여주고 있다. 내외부의 공간구성이 신축 당시 원형을 잘 유지하고 있다는 점에서 보존가치를 인정받았다.김충섭 김천시장은 “‘김천 나화랑 생가’가 국가등록문화재로 고시된 지 얼마 되지 않아 근대건물인 ‘김천고 본관, 구 과학관’ 2건이 국가등록문화재로 또 다시 등록되어 더욱 의미가 남다르다”며 “전 재산을 희사해 학교를 세운 송설당의 정신이 시민들에게 오래 전해질 수 있도록 보존에 노력하겠다”고 말했다.한편 김천고 본관, 구 과학관이 국가등록문화재로 지정됨에 따라 김천시는 국가지정 29개소, 도 지정 41개소 등 총 70개소의 지정문화재를 보유하게 됐다. 안희용 기자 ahyon@idaegu.com

경북도교육청, 포항제철고·김천고 자사고 재지정

포항제철고와 김천고가 자율형사립고(자사고)로 재지정됐다.경북도교육청은 24일 경북도 자율학교 등 지정‧운영위원회’를 열고 이들 학교의운영성과 평가 결과에 대해 심의하고 자사고 지정 기간을 연장한다고 밝혔다.포항제철고는 83.6점, 김천고는 78.2점을 획득해 기준점수인 70점을 넘겼다.평가 결과가 '경북도 자율학교 등의 지정·운영위원회'에서 가결되면서 이들 학교는 2019년부터 다음 평가가 예정된 2024년까지 5년간 자사고로 계속 운영된다.포항제철고와 김천고는 이번 평가에서 큰 비중을 차지하는 학교운영과 교육 과정운영 부분에서 우수한 평가를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포항제철고는 학생 중심의 맞춤형 교육과정 운영과 공동교육과정의 중심학교 역할을 충실하게 수행하고 있고, 김천고는 전문교과 등의 심화과목 체계를 잘 갖추고 있고 독서토론교육이 체계적으로 이루어지고 있는 점이 큰 강점으로 꼽혔다.평가단은 두 학교 모두 학생‧학부모‧교원 대상 만족도 설문조사에서 만점을 획득, 학교구성원들의 학교운영에 대한 만족도가 높다는 의견도 함께 제시했다.임종식 교육감은 “경북의 2개 자율형사립고는 지정 당시부터 당초의 설립목적과 규정에 맞게 운영, 지역 교육 발전에 많은 기여를 하고 있고, 학생과 학부모의 학교 선택권을 보장하기 위해 자율형사립고 유지를 확정하게 됐다”며 “앞으로 자율형사립고와 일반고가 함께 성장할 수 있도록 지속적인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밝혔다. 김형규 기자 kimmark@idaegu.com

경북도교육청, 포항제철고·김천고 자사고 재지정

포항제철고와 김천고가 자율형사립고(자사고)로 재지정됐다.경북도교육청은 24일 경북도 자율학교 등 지정‧운영위원회’를 열고 이들 학교의운영성과 평가 결과에 대해 심의하고 자사고 지정 기간을 연장한다고 밝혔다.포항제철고는 83.6점, 김천고는 78.2점을 획득해 기준점수인 70점을 넘겼다.평가 결과가 '경북도 자율학교 등의 지정·운영위원회'에서 가결되면서 이들 학교는 2019년부터 다음 평가가 예정된 2024년까지 5년간 자사고로 계속 운영된다.포항제철고와 김천고는 이번 평가에서 큰 비중을 차지하는 학교운영과 교육 과정운영 부분에서 우수한 평가를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포항제철고는 학생 중심의 맞춤형 교육과정 운영과 공동교육과정의 중심학교 역할을 충실하게 수행하고 있고, 김천고는 전문교과 등의 심화과목 체계를 잘 갖추고 있고 독서토론교육이 체계적으로 이루어지고 있는 점이 큰 강점으로 꼽혔다.평가단은 두 학교 모두 학생‧학부모‧교원 대상 만족도 설문조사에서 만점을 획득, 학교구성원들의 학교운영에 대한 만족도가 높다는 의견도 함께 제시했다.임종식 교육감은 “경북의 2개 자율형사립고는 지정 당시부터 당초의 설립목적과 규정에 맞게 운영, 지역 교육 발전에 많은 기여를 하고 있고, 학생과 학부모의 학교 선택권을 보장하기 위해 자율형사립고 유지를 확정하게 됐다”며 “앞으로 자율형사립고와 일반고가 함께 성장할 수 있도록 지속적인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밝혔다. 김형규 기자 kimmark@idaegu.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