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로 돌아온 남홍 작가 개인전

대구미술관은 대구미술의 세계화를 위해 지역작가를 조명·연구하는 전시의 일환으로 30여년 간 프랑스에서 활동한 여류작가 남홍(63)의 개인전 ‘솟는 해, 알 품은 나무’전을 열고 있다.이번 전시는 해, 나무, 산, 나비, 봄이라는 다섯가지 소주제로 진행된다. ‘해’는 희망이자 행복한 오늘에 대한 기원, ‘나비’와 ‘봄’은 따뜻한 지복(至福), ‘알 품은 나무’는 희망의 염원에 해당된다. 80년대부터 최근작까지 회화시리즈, 콜라주, 설치 등 총 50여 점의 작품을 선별해 작품세계 전반을 소개한다.작가는 한국적인 정서를 바탕으로 산, 나무, 꽃, 하늘, 구름 등 자연을 소재 삼아 생명과 희망을 염원하는 작업을 주로 한다. 유학 초기 종이 모서리를 태워 화면에 부착하는 콜라주 작업도 시도했는데 이러한 작업은 정월 대보름 소원 적은 종이를 촛불에 태우며 자손들의 이름을 정성스레 부르시던 할머니와의 추억과 연결돼 있다.그래서 남홍 작가에게 대구는 특별하다. 태어나고 자란 고향이기도 하지만 그림의 원천이 되는 곳이기도 하다.그는 “죽기 전 무엇이 가장 보고 싶을까 생각하면 자연풍경이 가장 먼저 떠오른다. 그 중에서도 제가 태어나고 자란 대구 건들바위일출은 평생 잊을 수 없었다”며 “사랑하는 가족들을 먼저 떠나보내고 결국 자연으로 돌아가는 모습을 보면서 자연과 인간은 뗄 수 없는 관계라는 느낌을 많이 받았다”고 했다. 그렇게 그의 그림 오브제는 자연이 됐다.대구에서 태어나 대학에서 불문학을 전공한 그는 1982년 프랑스로 건너갔다. 남 작가는 어린시절부터 그림을 좋아했지만 한번도 그림을 전공으로 해야겠다는 생각을 못했다. 그림은 생활이었기 때문에 전공으로 선택해야 할 이유를 찾지 못했다고.그는 “프랑스로 건너갔지만 그림을 계속 그렸고 앵포르멜 경향의 추상화로 살롱전에 출품해 여러 차례 입상하면서 주위에서 미술대학 진학을 권유했다”고 했다. 그렇게 파리8대학 조형미술과에 진학해 학사와 석사학위를 받았다. 2015년 한국인 최초로 베니스 비엔날레 오프닝 퍼포먼스를 펼쳤으며 프랑스 문화협회 황금 캔버스상, 플로랑스 비엔날레 대통령 특별상을 수상해 이름을 알렸다.또한 프랑스 국유의 오베르성 초대전, 한·불 수교 120주년과 130주년 파리 16구청 초대전, 이탈리아 루카 미술관 초대전, 모나코 초대전 등 해외 유수 전시에 참가하며 예술성을 인정받았다.2년 전 대구로 귀향한 그는 “대구는 내 둥지다. 그래서 둥지시리즈에 매진할 것이다”며 “틀에 갇혀 있는 그림을 그리고 싶지는 않다. 목숨이 붙어 있는 한 계속 그림을 그릴 것”이라고 했다.이번 전시는 2020년 1월5일까지다.김혜성 기자 hyesung@idaegu.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