계명대 동산병원 논문, 미국내시경복강학회지 게재

계명대 동산병원 대장암팀의 ‘폐쇄성 결장암에 있어서 스텐트 삽입술 후 복강경수술과 개복술의 종양학적 결과(책임저자 백성규, 제 1저자 배성욱)’가 미국내시경복강외과학회지 12월호에 게재됐다. 이번 연구는 계명대 동산병원, 영남대병원, 대구가톨릭대병원, 부천 순천향병원의 4개 대학병원이 장폐색을 동반한 진행성 결장암에서 스텐트 삽입술로 근치적 절제술을 시행한 환자들을 대상으로 미세침습수술인 복강경수술의 단기 임상 및 장기 종양학적 결과를 개복술과 비교한 다기관 후향적 연구이다. 연구 결과 94명의 환자 중 개복술을 시행한 환자는 50명, 복강경수술을 시행한 환자는 44명이었다. 이들의 수술 후 합병증과 회복 정도를 나타내는 지표에서 두 환자군 간에 큰 차이가 나타나지 않았다. 따라서 중증의 폐쇄성 결장암 환자에도 복강경수술이 안정적으로 시행됐으며 개복술과 비교하여 장기 생존율(개복술: 67.1%, 복강경수술: 71.7%)에도 큰 차이가 없는 것으로 조사돼 장기 종양학적 결과 또한 안전함이 입증됐다. 한편 연구 결과에서 수술 후 보조항암치료 여부가 환자들의 생존에 통계학적으로 중요한 변수로 작용한 것으로 나타났다.이에 따라 장폐색을 동반한 진행성 결장암 환자에 대한 보조항암치료의 중요성을 알리는 자료로 활용될 전망이다. 이동률 기자 leedr@idaegu.com

포항시, 검붉은 수돗물 상수도 배관 내시경 조사

포항시가 검붉은 수돗물 논란이 확대되자 상수도 배관 내시경 조사에 들어갔다. 포항시 의뢰를 받은 한국수자원공사는 20일 포항시 남구 효자동 일부 지역의 땅을 판 뒤 지하에 매설된 상수도관에 내시경 장비를 넣어 관 내부를 살폈다. 수자원공사 측이 살펴본 관은 유강정수장에서 약 3㎞ 떨어진 지름 900㎜짜리다. 시와 수자원공사는 가장 민원이 많은 남구 오천읍 원리까지 모두 5곳의 상수도관을 조사해 내부에 어떤 이물질이 얼마나 쌓여 있는지를 분석할 예정이다. 또 이물질이 수돗물 필터 변색에 어떤 영향을 미치는지도 파악할 방침이다.분석 결과는 3~4일 안에 나온다. 시는 필터 변색물질 성분조사를 마치면 민간전문조사단 회의를 열어 원인물질과 제거방안을 공개한다는 계획이다. 포항시 남구 일원에서는 이달 초부터 최근까지 수도꼭지나 샤워기에 설치한 필터가 며칠 만에 검붉게 변했다거나 물티슈를 대고 몇분간 물을 튼 결과 얼룩이나 찌꺼기가 묻어나왔다는 신고가 잇따르고 있다. 시가 지난 10일부터 신고를 받은 결과 1주일 사이 1천 건이 넘는 민원이 들어왔다.주로 남구 오천읍을 중심으로 상대동이나 동해면, 대잠동 등 유강정수장 수계지역에서 신고가 이어졌다. 포항시 관계자는 “상수도 관로상 누적 물질을 지속해서 제거하고 관로 내시경 결과에 따라 근본 대책을 수립하겠다”고 말했다.한편 포항시는 민원지역 수돗물 111건을 최근 경북도보건환경연구원 등 공인수질검사기관에 수질검사를 맡긴 결과 모두 수질기준에 적합한 것으로 나타났다.김웅희 기자 woong@idaegu.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