냄새나는 은행나무 열매...미리 딴다

대구시는 8개 구·군과 함께 추석 전 은행나무 가로수 열매 조기 채취에 나선다고 16일 밝혔다. 은행나무는 가을철 아름다운 단풍을 제공하고 공기정화 능력과 병해충에도 뛰어나 가로수로서 최적의 조건을 갖추고 있지만 10월 초부터 떨어지는 열매의 악취로 인한 민원이 끊이지 않고 있다. 은행나무는 암수가 나뉘는 수종으로 대구시 은행나무 가로수 5만2천 그루 중 24%인 1만2천564그루가 열매가 열리는 암나무다. 대구시는 봄철 암나무의 꽃눈 형성가지를 사전에 전정하는 작업과 가을철엔 굴삭기 부착 진동수확기를 활용, 열매를 털어내는 조기 채취를 한다.이주형 기자 leejh@idaegu.com

대구수돗물, 세계보건기구 기준 적용해도 매우 우수

대구수돗물이 맛, 냄새, 외관 등에서 세계보건기구 기준을 적용해도 우수한 것으로 나타났다. 18일 대구시에 따르면 상수도사업본부는 수돗물의 맛, 냄새, 외관에 대해 소비자 수용관점에서 ‘불만을 일으킬 수 있는 물’인지 여부를 세계보건기구의 기준치로 평가를 실시했다. 1~10월 대구 5개 정수장(매곡, 문산, 고산, 가창, 공산)을 대상으로 실시한 결과 대구수돗물이 소비자가 불만을 일으킬 수 있는 26종의 물질과 인자 모두 세계보건기구 기준치 이하로 나왔다. 수돗물의 검사결과, 물리적인 인자(3종)는 거부감이 없어야 하는 맛과 냄새는 ‘무미무취’, 외관과 관련되는 물질인 색도와 탁도는 각각 불검출과 기준치의 1/60 수준으로 측정됐다. 무기물질(10종)은 △세탁물·위생용품에 얼룩이 생기게 하는 원인물질인 철, 구리, 망간 불검출 △불쾌한 맛을 유발하는 원인물질인 아연 기준치 1/800 △탈색과 침전을 유발하는 원인물질인 알루미늄, 불쾌한 맛을 유발하는 원인물질인 나트륨, 황산이온, 염소이온 기준치 1/10 △부식을 유발하거나 비누를 과다하게 소비시키는 원인물질인 수소이온농도와 경도는 적정 수준을 보였다. 유기물질(13종)은 △불쾌한 맛과 냄새를 유발하는 원인물질인 모노클로로벤젠, 1,2-디클로로벤젠, 1,4-디클로로벤젠, 1,2,3-트리클로로벤젠, 1,2,4-트리클로로벤젠, 톨루엔, 에틸벤젠, 크실렌, 스티렌과 등 휘발성 유기화합물 불검출 △불쾌한 맛과 거품을 유발하는 원인물질인 합성세제 불검출 △불쾌한 맛과 냄새를 유발하는 원인물질인 2-클로로페놀, 2,4-디클로로페놀, 2,4,6-트리클로로페놀 등 소독부산물도 모두 검출되지 않았다. 대구시 이승대 상수도사업본부장은 “이와 같이 대구수돗물이 건강한 물로 평가된 만큼 수돗물에 대한 신뢰도를 더욱 높이도록 실시간 수질 모니터링을 더욱 강화하고 고도정수처리시설을 최적으로 운영하겠다”고 말했다. 이주형 기자 leejh@idaegu.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