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 동성로에서 문 대통령과 타노스 합성사진 500여 장 살포

대구 시내 한복판에서 문재인 대통령을 영화 ‘어벤저스’의 악당 캐릭터 ‘타노스’와 합성한 불법 전단이 살포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23일 대구지방경찰청에 따르면 이날 오전 11시30분께 중구 동성로 대구백화점 옥상에서 문재인 정부를 패러디 한 전단지 500여장이 기습 살포됐다는 신고가 접수됐다.전단 앞면에는 어벤저스의 악당 ‘타노스’의 얼굴에 문 대통령 얼굴을 합성한 사진과 함께 ‘사회주의 강성대국으로 함께 갈 준비가 되셨습니꽈?’라는 문구가 적혀 있었다.또 타노스의 상징인 건틀렛의 5가지 보석에는 탈원전, 공수처, 연동형 비례제, 국민연금장악, 주한미군 철수, 고려연방제 등의 명칭을 달아 정부를 비판하는 내용의 글이 실렸다.전단 뒷면에는 ‘남조선 개돼지 인민들에게 보내는 삐-라’라는 제목으로 삼권분립 붕괴가 얼마 남지 않았고 종전선언을 통해 주한미군을 몰아내자는 내용이 담겼다.전단지 마지막 부분에는 ‘구국의 강철대오 전·대·협’이라는 문구와 ‘25일 오후 7시 광화문 교보문고 앞에서 있을 촛불 혁명에 동참해 달라’는 글이 적혀 있었다.전대협은 전국대학생대표자협의회의 약칭으로 이미 해체된 단체로 알려졌다.그러나 만우절인 지난달 1일 서울과 강원도 원주의 대학 20여 곳에 ‘남조선 학생들에게 보내는 서신’이라는 제목의 가로 55㎝, 세로 80㎝ 크기 2장 분량의 대자보를 붙이며 활동을 재개했다.해당 단체는 1987년 결성된 ‘전국대학생대표자협의회’와는 관련이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이종섭 대구지방경찰청 수사2계장은 “현재 신고를 받고 현장확인 중”이라며 “전단지 내용이 풍자성에 가까워 어떤 법을 위반했는지를 검토하고 있다”고 말했다.문재인 대통령을 패러디한 전단.문재인 정부 패러디 전단.김현수 기자 khsoo@idaegu.com

구글에 ‘타노스’ 검색하면 어떤 일이? 소소한 재미·폭발적 반응

사진=구글 홈페이지 '어벤저스:엔드게임'이 연일 돌풍을 일으키고 있다.이런 와중에 어벤져스를 패배로 몰아간 역대급 빌런 '타노스' 또한 화제가 되고 있다.타노스는 타이탄 행성이 멸망할 위기에 처하자 공평하게 인구의 절반을 죽이자는 제안을 했지만 막강한 반대에 부딪히고 결국 파괴된 타이탄 행성처럼 타이탄 종족이 멸종되는 것을 두 눈으로 지켜보게 된다.그것을 계기로 인피니티 스톤을 모두 모아 우주를 한 번에 정리할 수 있다고 생각한 타노스는 인피니티 스톤을 찾는 것을 자신의 최우선 과제이자 운명이라 생각하고 인피니티 스톤을 모으게 된다.이때 타노스의 '인피니티 건틀렛'이 등장하게 되는데, '구글'에 타노스를 검색하면 건틀렛 그림이 옆에 나타난다.이 건틀렛을 클릭하면 손가락이 튕겨지며 화면의 절반이 사라지게 된다.다시 한 번 더 클릭하게 되면 '타임스톤' 사용으로 원래 화면으로 돌아오게 된다.이를 알게 된 네티즌들은 '너무 신기하다', '재밌어', '대박' 등 구굴의 소소한 이벤트?에 만족감을 보이고 있다.online@idaegu.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