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상훈, 대구 민영분양 신혼특공 당첨자 90%가 ‘2030’

최근 2년간 대구에서 분양된 민간 아파트의 신혼부부 특별공급분 당첨자 중 90% 이상이 2030세대인 것으로 나타났다.18일 국민의힘 김상훈 의원(대구 서구)이 국토교통부로부터 제출받은 ‘대구 민영 분양 신혼특공 당첨자 현황’에 따르면 2018년에서 올 7월까지 3.3㎡당 분양가 1천900만 원 이상 10개 단지 신혼 특공 당첨자 613명 가운데 30대가 492명으로 전체의 80.3%를 차지했다.20대가 72명(11.7%)였다. 2030세대가 92%를 차지한 것이다.3.3㎡당 분양가 2천만 원 이상 단지 신혼 특공 또한 당첨자 209명 중 30대가 168명(80.4%)으로 가장 큰 비중을 차지했다. 20대 또한 23명(11.0%)였다.민영 신혼 특공의 성격상 통상 2030세대의 당첨비율이 높은 것이 사실이지만 자격요건 상 혼인 7년 이내에 무주택이며, 월평균 소득이 도시근로자 가구의 120%로(3인 가구 기준 월 650만여 원, 10월 개정 이전), 고가 분양 주택 매입자금을 소득만으로 마련하기에는 현실적으로 어려움이 크다.김 의원은 “결국 소득은 적지만 기본 현금 자산이 많거나 ‘부모찬스’를 활용할 수 있는 특정계층의 접근성이 커질 수밖에 없다”며 “공공분양 신혼특공의 경우 자산 2억여 원 이하라는 기준이 있는 반면 민영 분양은 신혼 특공에 있어 정부가 자산 기준을 두고 있지 않다”고 말했다.이어 “저소득층을 위한 신혼 특공이, 자칫 부의 대물림과 청년세대 양극화를 가속화하는 수단이 될 수 있다”며 “정말 집이 필요한 청년 및 신혼부부에게 주택이 공급될 수 있도록 해당 기준을 재정립할 필요가 있다”고 덧붙였다.이혜림 기자 lhl@idaegu.com

김상훈, 무순위 줍줍에 가장 많이 지원당첨된 세대는 30대

최근 소위 무순위 ‘줍줍’에 가장 많이 지원하고 당첨된 세대는 30대인 것으로 나타났다.당첨 확률이 빈약한 가점제 하에서 거의 유일한 추첨 물량에 청년세대가 몰리고 있다는 분석이다.국민의힘 김상훈 의원(대구 서구)이 국토교통부로부터 제출받는 ‘지난 1~8월간 무순위 청약 실시 현황’을 분석한 결과 올해 3.3㎡당 분양가 1천500만 원 이상 전국 12개 단지의 아파트 무순위 청약 지원자 7만4천440명 중 30대가 3만5천813명(48.1%)로 가장 큰 비중을 차지했다. 20대 이하 또한 1만615명(14.3%)에 달했다.당첨자 또한 30대가 가장 많았다. 해당 12개 단지 무순위 청약 당첨자 578명 중 268명(46.4%)이 30대였다. 이어 20대 이하가 132명(22.8%)으로 40대나 50대 당첨자보다 많았다.내 집 마련을 위한 청년세대의 수요가 청약 결과에도 그대로 드러난 것이라 게 김 의원의 설명이다. 김 의원은 “현행 청약제도 상 20·30세대는 가점이 낮아 무순위 청약과 같은 추첨 외엔 거의 당첨을 기대할 수 없는 것이 현실”이라며 “600여 가구 모집에 4만 명 이상의 청년이 몰려드는 것은 제도적으로 문제가 있음을 방증한다. 추첨제 확대 및 대출규제 완화 등 청년의 주거사다리를 복원하는 정책도입이 시급하다”고 말했다.이혜림 기자 lhl@idaegu.com

의성소방서, ‘7월 소방안전 퀴즈’ 당첨자 추첨

의성소방서(서장 전우현)가 3일 ‘7월 소방안전 퀴즈’ 응모자에 대한 정답 및 당첨자를 발표했다. 이벤트에는 210여 명이 응모했으며 5명을 추첨해 분말소화기 및 투척용소화기를 경품으로 지급하기로 했다. 김호운 기자 kimhw@idaegu.com

대명역 센트럴 리슈빌…최고경쟁률 88.3대 1

지난 10월30일 실시한 1순위 청약결과에서 ‘대명역 센트럴 리슈빌’이 649세대 모집(특별공급 제외)에 1순위에서 6천756건의 청약통장이 몰려 평균 경쟁률 10.4대 1을 기록하며 전 주택형 1순위 마감됐다. 특히 59㎡의 경우, 최고경쟁률 88.3대 1을 기록하는 등 전 타입에 걸쳐 고른 청약률을 보였다. 부동산 전문가들 사이에서는 ‘대명역 센트럴 리슈빌’의 뜨거운 청약결과는 충분히 예상할 수 있었던 ‘예측 가능한 결과’ 라는 평가다. 부동산 투자의 공식인 입지, 상품, 가격, 미래가치 등 어느 하나도 빠지는 게 없다는 게 그들의 설명이다. △도시철도 1호선 대명역 초역세권 입지 △대명동 일대 1호 재건축사업 수혜단지 △대구지역 최고수준의 뛰어난 상품성이 소비자들의 마음을 움직였다는 분석이다. 특히 소비자들 입장에서는 합리적인 분양가 등으로 비용부담이 줄었다는 점에 크게 만족했다. 대명역 센트럴 리슈빌은 대구시 남구 대명동 1400번지 일원에 지하 2층, 지상 최고 29층, 12개동, 총 1천51세대 규모로 지어진다. 일반에게 공급되는 세대수는 △59㎡ 3세대 △74㎡ 32세대 △84㎡A 312세대 △84㎡B 234세대 △84㎡C 54세대 △114㎡ 122세대로 모두 757세대다. 당첨자 발표는 11월6일이며 정당계약은 19~21일. 견본주택은 달서구 월성동 1871번지에 위치한다.이동률 기자 leedr@idaegu.com

해링턴 플레이스 만촌…최고 경쟁률 32.14대1

효성중공업이 만촌네거리에 공급하는 ‘해링턴 플레이스 만촌’이 1순위 당해지역 최고 청약경쟁률 32.14대1을 기록하며 ‘역시 수성구는 학군이 프리미엄이다’는 공식을 또다시 증명했다. 금융결제원에 따르면, ‘해링턴 플레이스 만촌’은 지난 10월30일 실시한 당해지역 1순위 청약결과 106세대 모집(특별공급 제외)에 1천915건의 청약통장이 몰리면서 평균 청약경쟁률 18.07대 1을 기록하며 전 주택형 1순위를 마감했다. 최고 경쟁률은 44세대 모집(특별공급 제외)에 1천414건이 접수된 전용 84㎡A타입으로 32.14대 1을 경쟁률을 보였다. ‘해링턴 플레이스 만촌’은 대구 수성구 만촌동 청호로 494 일원에 들어서며 지하 6층~지상 28층, 아파트 152세대(전용면적 84㎡)에 오피스텔 135실(전용 75㎡, 84㎡)로 구성된다. 전용면적별 가구 수는 아파트 △84A타입 75세대 △84B타입 52세대 △84C타입 25가구이다. 오피스텔은 △75 OA타입 27실 △84 OA타입 27실 △84 OB타입 27실 △84 OB-1타입 27실 △84 OC타입 27실이다. 당첨자 발표는 11월7일이며 정당계약 기간은 11월18~20일 진행한다. 오피스텔은 11월4일 당첨자를 발표하고, 11~12일 계약을 한다. 견본주택은 대구 수성구 황금동 542에 위치하며, 입주는 2023년 1월 예정이다.이동률 기자 leedr@idaegu.com

대구 고가 분양 당첨자, 30대(44.4%)가 가장 많아

평(3.3㎡)당 1천500만 원을 상회하는 대구의 고가 분양 단지의 당첨자 10명 중 4명 이상은 30대인 것으로 나타났다. 대구 아파트의 평당 평균가는 1천126만 원이다. 21일 국토교통부가 자유한국당 김상훈 의원(대구 서구)에게 제출한 ‘2018년 9월~2019년 7월 대구 아파트 평당 분양가 10순위 현황’에 따르면 △수성구 수성범어W가 평당 2천56만 원으로 가장 높았고 △수성구 힐스테이트 황금 센트럴이 1천989만 원 △수성구 범어 센트럴이 1천989만 원으로 뒤를 이었다. 분양가 상위 10개 단지 중 7곳이 평당 1천700만 원을 넘어선 것이다. 이들 고가 분양가 10개 단지의 당첨자 4천509명 중 30대가 2천1명(44.4%)로 가장 많았으며, 20대 또한 363명(8.1%)으로 적지 않았다. 통상 ‘2030세대’는 가점 형성이 불리하고 단지의 중도금 대출액 또한 적지 않음을 감안하면 가점과 재력을 겸비한 지역 ‘청년부자’가 신축시장을 점유한 것으로 볼 수 있다. 김상훈 의원은 “이들 20대와 30대 당첨자는 신혼과 청년 특별공급이 아닌 대다수가 일반 공급에서 당첨됐다”며 “현 정부가 여러 가지 분양 규제를 펼쳐왔지만, 실제로는 소수 계층에게만 수혜를 몰아준 것은 아닌지 우려된다”고 강조했다 이동률 기자 leedr@idaegu.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