곽상도, 이규원 검사 출국금지 요청서 대검 제출

자유한국당 곽상도 의원(대구 중·남구)은 대검찰청 진상조사단 소속 이규원 검사에 대한 출국금지 요청서를 대검에 제출했다고 25일 밝혔다.이날 곽 의원은 보도자료를 통해 “김학의 전 차관 사건과 청와대발 기획사정 의혹의 중심에 있는 이 검사가 7월 초 해외로 1년간 연수를 떠난다고 한다”며 “이 검사에 대한 출국금지 조치가 내려져야 한다”고 주장했다.곽 의원은 “지난 4월8일과 11일 대검 감찰부에 이 검사가 진상조사단에 파견된 경위와 과거사위 수사권고 결정에 이르는 과정에 어떠한 역할을 했는지 등에 대해 감찰을 요청했으며 감찰이 진행 중이다”라고 했다.이어 “지난 5월 30일 윤갑근 전 대구고검장이 이 검사를 명예훼손 혐의로 형사 고소한 건에 대해서도 수사가 진행 중”이라며 “이 검사가 해외로 출국한다는 것이 사실이라면 형사사건에 대한 조사도 사실상 장기간 불가능해질 것”이라고 우려했다.그러면서 “해외 연수 소문이 사실이라면 출국금지 요청 필요성에 대해 잘 알고 있을 이 검사 스스로 조사에 임하기를 바란다”고 했다. 이혜림 기자 lhl@idaegu.com

강효상 의원 “미세먼지 청문회 또는 국정조사 해야”

강효상 의원자유한국당 원내부대표인 강효상 의원(대구 달서병 당협위원장)이 5일 국회 차원의 미세먼지 청문회를 제안했다.강 의원은 이날 한국당 원내대책회의를 통해 “최악의 미세먼지로 국민들이 경악하고 있다. 미세먼지 배출량 30% 감축을 공약한 문재인 대통령은 사과해야 한다”면서 이같이 국회 차원 환경노동위 차원의 청문회 혹은 국정조사 필요성을 강조했다.강 의원은 또 환경부 블랙리스트와 관련, 대검의 수사 축소 의혹을 거론하며 “검찰은 관련자들이 입을 맞추거나 증거를 인멸할 시간을 벌어준다는 오해를 받지 않기 위해서라도 청와대에 대한 조사에 신속하게 착수해야 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강 의원은 특히 지난달 26일 한국당 의원들의 대검 항의 방문에서 검찰총장이 자리를 피한 것을 들며 “최근 보도에 따르면 환경부 블랙리스트 수사를 맡고 있는 동부지검과 이를 지휘하는 대검 반부패 사이에 불협화음이 있다고 한다. 동부지검은 청와대 지시에 따른 전형적인 직권남용이라며, 청와대 수사가 불가피하다는 의견을 제시했는데도 불구하고 대검은 확보된 증거로 혐의 입증이 어려울 수 있다며 보안 수사를 지시했다고 한다”면서 이는 대검의 전형적인 수사축소 지시라고 강조했다.그러면서 “물증과 진술이 확보됐는데도 보강수사를 하지 않는다는 것은 축소수사와 정권 감싸기”라며 “수사가 미진할 경우 특검을 도입할 수밖에 없다는 점을 분명히 밝힌다"고 대검의 성역없는 수사를 촉구했다. 이창재 기자 lcj@idaegu.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