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도는 우리땅’, 독도서 대장암·위암·유방암 등 항암효과 신물질 발견

오늘(20일) 해양수산부와 한국해양과학기술원에 따르면 독도 주변 해역 퇴적토에 사는 해양미생물에서 항암효과가 있는 신물질 3종을 발견했다.이번 연구는 2006년부터 한국해양과학기술원 신희재 박사 연구팀이 진행한 '독도 지속 가능 이용 연구사업'의 하나로 '독도리피드(Dokdolipids A-C)'라 이름 붙인 이번 신물질은 '람노리피드' 계열의 생물계면활성제로 석유의 부산물에서 얻어지는 일반적인 계면활성제와는 달리 친환경적이다.이 물질은 대장암, 위암, 폐암, 신장암, 전립선암, 유방암 등 6종의 암에 대해 항암 활성을 보유한 것으로 밝혀져 더욱 큰 기대를 모으고 있다.기술원은 '독도리피드' 활용 가능성과 상용화 등에 대한 연구를 이어갈 계획이다.기술원에 따르면 "생물계면활성제는 석유의 부산물에서 얻는 일반적인 계면활성제와는 달리 친환경적"이라며 "화장품, 식품, 가정용품, 의약품 등에 다양하게 활용되고 있다"고 설명했다.박찬홍 한국해양과학기술원 동해연구소장은 "독도에는 1만2000여종의 다양한 해양미생물이 존재하고 있는 만큼, 앞으로도 독도의 해양미생물로부터 질병 치료효과가 있는 신물질에 대한 연구를 지속적으로 진행할 계획"이라고 밝혔다.이번 연구는 세계적인 권위의 해양의약 분야 학술지 '마린 드럭스(Marine Drugs)'에 실렸으며 국내 특허와 국제 특허(PCT) 출원도 마쳤다.online@idaegu.com

칠곡경대병원 대장암센터 각종 수상 이어져

칠곡경북대병원 대장암센터(왼쪽부터 박수연·김혜진·최규석·박준석 교수)가 그동안 대장암에 대한 우수한 치료 성과와 연구 역량을 인정받아 올해 상반기 다수의 국내·외 저명한 학회에서 수상했다.이동률 기자 leedr@idaegu.com

뚱보균 잡아주는 ‘프리바이오틱스’… 물만 먹어도 살찐다?

TV 프로그램을 통해 '뚱보균'을 잡아준다는 프리바이오틱스가 대장암·비만을 이기는 슈퍼푸드로 소개되면서 네티즌들 사이에 화제를 불러모으고 있다.TV조선 '내몸 플러스'는 최근 '장 건강 지킴이'라 불리는 프리바이오틱스에 대해 소개했다. 이날 방송에서 대장암을 이겨냈다는 한 여성은 장 건강을 되찾은 비결 중 하나로 프리바이오틱스를 꼽았다. 그는 "운동 후 마무리로 먹는다"며 요구르트와 프리바이오틱스를 섞어 먹거나 반건조 고구마 위에 프리바이오틱스를 뿌려 먹었다.식품영양 전문가는 "프로바이오틱스는 우리 몸에 들어와 유익한 영양을 주는 세균의 총칭을 말하는 거고, 프리바이오틱스는 유익한 세균의 먹이를 말한다"고 설명했다.또한 프로바이오틱스는 체내 좋은 영향을 미치는 유산균의 먹이라고 볼 수 있어 프리바이오틱스가 유산균이 위액에 녹지 않고 장까지 갈 수 있도록 도와주는 역할을 하는 것이다.이에 프리바이오틱스를 섭취해야 유산균이 장 까지 효능을 발휘할 수 있는 것이다. 유산균은 그냥 먹으면 침이나 위산에 사멸 될 수 있기 때문에 그냥 유산균만 먹는 것이 아닌 프리바이오틱스와 함께먹는 것이 좋다고 알려졌다.또한 프리바이오틱스를 섭취함으로 유익균을 늘리며 비만을 유발하는 균도 자연 소멸돼 비만 예방에도 도움이 되는 것으로 전해졌다.프리바이오틱스는 시중에 판매되는 분말 형태로 쉽게 섭취할 수 있다. 이 외에 김치, 바나나, 치즈, 된장 등으로 프리바이오틱스를 섭취할 수 있다고 알려져 있다.online@idaegu.com

인사-칠곡경북대병원

◆칠곡경북대병원△진료처장 대장암센터 최규석 교수 △사무국장 행정2급 박재경 △교육연구실장 부인암센터 홍대기 교수이동률 기자 leedr@idaegu.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