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 남구청, 도토리 이동상담소 운영

대구 남구청은 위기가구의 집중발굴을 위해 ‘도토리 이동상담소’를 운영한다고 11일 밝혔다. 도토리 이동상담소는 경제적 어려움을 겪지만 방문 상담의 부담과 서류 신청의 복잡함 등으로 신청을 망설였던 이들에게 도움을 주고자 마련됐다. 도토리 이동상담소는 지역 의료기관 및 지하철역사 등에서 운영한다. 상담소에서는 국민기초생활보장, 저소득 한 부모 가족, 차상위 지원, 긴급생계비 및 의료비 지원 등 복지서비스 전반에 대해 종합상담하고 급여신청을 병행할 계획이다. 주요기관 현장 순회상담 일정은 매 분기(3월, 6월, 9월, 12월) 마지막 주 수요일 오후 2시부터 5시까지다. 방문상담서비스는 시간과 관계없이 전화 한 통 이면 집으로 방문한다. 구아영 기자 ayoungoo@idaegu.com

대구 입석중, 쉼과 문화예술이 공존하는 공간 '도토리' 개관

입석중학교가 기존의 획일적인 교육 공간을 힐링과 쉼, 문화와 배움이 공존하는 복합문화예술공간으로 바꿨다.16일 개관식을 통해 선보이는 미래교육공간은 ‘도토리’ 로 명명됐다.‘도(Donate)토(Tolerate)리(Realize)’는 학생과 교사가 함께 주도적으로 설계에 참여해 기존의 미술실, 진로진학실과 복도 공간을 통합하고 학생 중심의 협동학습 및 창의적 융・복합 교육 등 혁신교육에 필요한 공간이다.학교는 향후 ‘도토리’를 지역사회에 개방해 문화 형성과 삶의 중심 공간으로 학교 역할을 다할 예정이다. 미래교육공간 설계 과정에서는 학교와 매칭된 공공건축가들의 역할이 두드러졌다. 공공건축가와 학생・교사・학부모 간 협의회가 수시로 마련돼 지속적인 설계 자문을 통해 보다 완성도 높은 공간을 위해 의견을 교환했다.장현주 교장은 “미래교육공간 ‘도토리’를 통해 교사들은 배움 중심의 교실 수업 개선을 실현할 수 있고, 학생들은 자율적인 활동을 통해 재능을 기부하고 어떤 실수나 실패에도 포기하지 않으며 스스로 꿈을 찾아가고, 지역주민에는 문화와 삶의 중심 공간이 되도록 지속적으로 지원할 예정”이라고 했다윤정혜 기자 yun@idaegu.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