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 동구 도평동에 코로나19 극복 위한 ‘미·삼·꽃’ 기탁 이어져

손영수(전 동구의회의장), 손용수(전 동정자문위원), 우희식(전 동구의회의원), 도동·평광한우작목반 등이 최근 코로나19로 힘든 나날을 보내고 있는 지역 소외계층을 위해 450만 원 상당의 미나리와 삼겹살, 꽃 화분을 동구 도평동행정복지센터에 기탁했다.김종윤 기자 kjyun@idaegu.com

김규환, 15일 의정보고회 마무리

자유한국당 김규환 의원은 대구 동구 공산·도평동 의정보고회를 끝으로 ‘2020 찾아가는 의정보고회’를 성황리에 마쳤다고 15일 밝혔다. 의정보고회는 지난 8일 불로·봉무동을 시작으로 방촌동(9일), 해안·안심3~4동(10일), 안심1~2동(13일)을 거쳐 공산·도평동에서 진행됐다. 김 의원은 의정보고회를 통해 대구공항 통합이전 및 후적지 개발, 대구혁신도시 복합혁신센터, 안심연료단지 재개발, 대구지하철 확장사업(1호선 하양 연장·3호선 혁신도시 연장·엑스코선 신설)등 동구의 대표적인 사업들에 대한 예산 확보 현황과 사업 추진·진행 사항을 직접 보고하고 주민들의 의견을 청취했다. 김 의원은 “제가 대표발의한 ‘군 공항 소음피해 보상법’이 지난해 국회를 통과했고 지역 발전에 필요한 국비를 증액해 대구시 국비 3조여 원을 확보하는데 기여했다”며 “지역 주민들의 성원에 보답하기 위해 최선을 다한 결과 지난해 의정활동 11관왕을 달성했다”고 말했다. 이어 “의정보고회에서 나온 주민들의 다양한 의견을 수렴해, 의정활동에 적극 반영하겠다”며 “앞으로도 지역 각계·각층의 다양한 목소리를 들을 수 있도록 소통의 장을 마련해 나가겠다”고 했다. 이혜림 기자 lhl@idaegu.com

유승민 의원 한국당 복당행 빨라지나?

내년 총선을 앞둔 바른미래당 유승민 의원(대구 동구을)이 자유한국당 복당을 놓고 또 한번 깊은 고민에 빠질 전망이다.지난 20일 대법원 판결로 유 의원의 지역구인 대구 동구을 자유한국당 소속 광역 기초의원 4명이 의원직을 무더기로 상실했기 때문이다.의원이 공석인 곳은 대구 동구 광역의원 3(방촌·해안·불로봉무·공산·도평동)·4(안심 1·2·3·4동) 선거구와 기초의원 라(방촌·해안·불로봉무·공산·도평동)·바(안심 3·4동) 선거구다.지난해 지방선거에서 대거 탈락의 쓴맛을 본 자신의 지근거리에 있는 지역구 핵심 측근들이 내년 4.15 총선과 동시에 치뤄지는 보궐선거를 통해 기사회생할 수 있는 기회가 만들어지면서 유 의원은 한국당 복당행을 더욱 진지하게 고민할 수 있는 계기가 만들어졌다는점에서 주목된다.진정성을 정치적 무기로 갖고 있는 유 의원으로선 핵심측근들의 당선(재기)을 위해선 자신의 희생도 불사할 정도의 정치적 동지애를 갖고 있는 것으로 전해져 한국당 복당행에 탄력이 붙을 것이라는 전망도 무게를 더하고 있다.유 의원과 십수년간 정치적 행보를 함께 걸어 온 유 의원의 수족과 같은 대표적 측근들은 강대식 전 동구청장과 대구시의회 교육위원장을 지낸 재선출신의 윤석준 전 대구시의원, 이재숙 전 동구의원 등이다.이들은 지난 지방선거 당시 바른미래당 간판을 달고 나란히 동구청장 시의원 선거에서 분전했지만 탈락, 주변의 애간장을 태웠다.인물과 정책적 능력면에서 뒤지지 않았던 이들이지만 당 간판에 의해 허무하게 탈락했기 때문이다.최근 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의 러브콜로 몸값이 오르는 등 한국당의 보수대통합 키를 쥐고 있는 유 의원의 대승적 결단을 내려 줄 것을 기대하는 이유다.문제는 유 의원이 현재의 한국당에 복당할 명분이 주어지지 않고 있다는 점이다.현재 한국당의 강력한 혁신체제 구축 등 두드러진 변화가 없는한 내년 총선에서 자신의 지역구에서 장렬히 전사하겠다는 의사를 전하고 있는 상태다.지역 한국당 핵심 관계자는 “한국당이 내년 총선 승리를 위해선 반드시 유승민의 한국당 복당행을 이끌어 내야 한다”면서 “동구을 지역 보궐선거를 계기로 유 의원이 복당행을 다시한번 고심, 한국당의 전국적 승리를 이끌며 차기 대권주자로서의 위상과 지독한 배신자 프레임을 벗어나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창재 기자 lcj@idaegu.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