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말 대구·경북 흐리고 비

이번 주말 대구·경북지역은 흐리고 비가 이어질 전망이다.7일 북상하는 제13호 태풍 링링(LINGLING)의 영향으로 돌풍과 강한 비가 예상된다.6일 아침 최저기온은 안동 22℃, 대구·경주 23℃, 포항 24℃ 등 20~24℃, 낮 최고기온은 안동·포항 29℃, 대구·경주 30℃ 등 27~30℃를 기록하겠다.종일 강한 비소식이 예보된 7일 아침 최저기온은 안동 22℃, 대구·경주 24℃, 포항 25℃ 등 21~25℃, 낮 최고기온은 안동·포항·경주 28℃, 대구 29℃ 등 26~30℃. 8일 대구·경북지역의 아침 최저기온은 21~22℃, 낮 최고 기온은 28~29℃로 예보됐다.강성규 대구지방기상청 예보관은 “대기불안정과 태풍에 의해 대구와 경북은 돌풍과 함께 천둥·번개가 치면서 시간당 20㎜ 이상의 강한 비가 와 침수와 산사태 등 각별한 주의를 당부한다”고 말했다.구아영 기자 ayoungoo@idaegu.com

가을 장마 이어 제13호 태풍 ‘링링’ 북상

가을 장마가 이어지고 있는 가운데 제13호 태풍 링링(LINGLING)까지 북상해 대구·경북지역에 많은 양의 비가 내릴 것으로 보인다. 4~5일 정체전선 상에서 발달한 저기압의 영향으로 계속되다 7~8일 태풍의 영향권에 들 겠다. 태풍 링링에 이어 발생한 제14호 태풍 가지키(KAJIKI)가 우리나라에 영향을 미칠지는 미지수다. 3일 대구지방기상청에 따르면 제13호 태풍 링링은 오후 3시 기준 중심기압 990hPa, 중심 부근 최대풍속 86㎞/h(24㎧)의 소형 태풍으로, 타이완 타이베이 남남동쪽 약 550㎞ 부근 해상에서 시속 23㎞로 북진하고 있다. 4일 오후 3시께는 타이완 타이베이 동남동쪽 약 220㎞ 부근 해상으로 이동할 것으로 예상된다. 이후 6일 오전 3시께 중국 상하이 동남동쪽 약 360㎞ 부근 해상까지 북상하면서 제주도부터 영향을 주기 시작해 7~8일 대구와 경북 등 전국이 태풍 영향권에 들 전망이다. 종일 비 소식이 예보된 4일의 아침 최저기온은 안동 20℃, 대구·경주 22℃, 포항 23℃ 등 19~23℃, 낮 최고 예상 기온은 안동 25℃, 대구 26℃, 포항 27℃, 경주 28℃ 등 24~28℃다. 5일 아침 기온은 안동·경주 21℃, 대구 23℃, 포항 24℃ 등 20~24℃, 낮 기온은 안동·포항 29℃, 대구·경주 30℃ 등 28~30℃의 기온 분포를 보이겠다. 6일 아침 최저기온은 안동 20℃, 경주 21℃, 대구·포항 22℃, 낮 최고 예상 기온은 포항·경주 27℃, 대구·안동 28℃다. 신혜경 대구지방기상청 예보관은 “태풍의 영향으로 8일까지 비가 장기간 이어지면서 매우 많은 양의 비로 인한 피해가 우려된다. 돌풍과 함께 천둥·번개가 치는 곳이 있겠으니 안전 사고에 유의하길 바란다”고 전했다.김지혜 기자 hellowis@idaegu.com

칠곡호이유소년축구클럽, ‘2019 화랑대기 전국 유소년축구대회’ 돌풍

‘2019 화랑대기 전국 유소년 축구 대회’에서 칠곡호이 유소년축구클럽이 돌풍을 일으켜 지역사회와 유소년 축구계에서 화제가 되고 있다.전국 762개 팀, 1만여 명이 참가한 ‘2019 화랑대기 전국 유소년 축구 대회’에서 전국 초등부 최대 규모인 대회에서 칠곡호이 유소년축구클럽이 대도시 명문 유소년클럽과 축구부를 잇달아 꺾는 돌풍을 일으켰다.지난 9~19일까지 경주에서 U-10(4학년), U-11(5학년), U-12(6학년) 등 3개 부문으로 펼쳐진 이번 대회에서 칠곡호이유소년축구클럽은 U-10 준우승, U-11 16강, U-12 8강 진출이라는 쾌거를 달성했다.칠곡호이유소년축구클럽 U-10은 치열한 예선전을 치른 결과 3승으로 조 1위를 차지, 8강에 진출했다.이어 벌어진 8강전과 4강전에서도 압도적인 경기력으로 결승전에 올랐다.10호 태풍 ‘크로사’의 영향으로 폭우 속에 펼쳐진 결승전에서 한남대 유소년 팀을 만나 최선을 다했지만, 체력과 뒷심 부족으로 1-4로 패하면서 아쉽게도 준우승에 머물렀다.이경섭 칠곡호이유소년축구클럽 단장은 “여름 폭염 속에서도 최선을 다해 좋은 성적을 일궈낸 선수들이 자랑스럽다”며 “힘든 훈련을 이겨내고 결실을 가져온 만큼 선수들이 자신감을 느끼는 큰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한편 칠곡호이유소년축구클럽은 칠곡 지역의 초등학교 재학생이 중심이 돼 2008년 창단된 후 이경섭 이디오 디자인 대표가 지난해 3월 단장을 맡으면서 유소년 축구계에서 서서히 두각을 드러내고 있다.이임철 기자 im72@idaegu.com

‘어벤져스 엔드게임’ 돌풍에 판교 CGV 상영 중지까지… 돌발상황

'어벤져스 엔드게임'의 흥행 광풍으로 첫날 132만 명으로 최다관객 기록마저 갈아치웠다.한국 영화역사상 최고 오프닝 기록으로 너도 나도 마블 티셔츠 등 굿즈 구매도 연일 화제를 모으고 있다.이러한 가운데 판교 CGV 에서 어벤져스 엔드게임 상영 중 화면이 꺼지는 사고가 발생해 논란이 되고 있다.해당 관은 화면이 꺼진 후 다시 재생했지만 1시간 재생 후 또 다시 꺼져 재생 불가능으로 영화 한 시간 남겨두고 결국 상영 중지하는 사태가 벌어졌다.아직 나오지 않은 부분부터 다시 재생해 '강제 스포' 당했다는 관람객들은 다시 화면이 켜지지 않으니 예매권 받고 돌아가라는 안내를 받았다며 황당함을 표시했다.online@idaegu.com

2019시즌 돌풍 예고한 대구FC, 개막전서 전북과 무승부

대구FC가 K리그1 디펜딩 챔피언 전북 현대에게 패할 것이란 많은 전문가의 예상을 깨고 비기며 원정에서 귀중한 승점 1점을 챙겼다.대구는 지난 1일 전주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KEB하나원큐 K리그1 2019 개막전에서 전북과 1-1 무승부를 거뒀다.이날 3-4-3 포메이션으로 경기에 나선 대구는 에드가와 김대원이 최전방에서 전북의 골문을 호시탐탐 노렸다.경기 초반 대구는 전북에 점유율을 내주며 끌려갔다. 전북은 대구의 골문을 열기 위해 파상공세를 펼쳤다. 하지만 선제골은 대구의 몫이었다.전반 22분 프리킥 찬스를 맞은 대구는 세징야가 날카롭게 문전 앞으로 올려준 볼을 에드가가 골문 구석으로 향하는 헤더로 마무리했다.대구에 일격을 당한 전북도 반격에 나섰다.전북은 전반 25분 임선영이 아크 정면에서 과감한 왼발 중거리 슈팅을 시도, 동점골을 성공시켰다.동점이 되자 경기는 더 치열해졌다.대구는 전반 43분 김대원이 상대 골문 앞까지 왼쪽 측면을 돌파한 후 수비를 맞고 흘러나온 공을 슈팅했으나 골대 옆으로 비켜나갔다.후반 역시 공격을 주고받은 양팀은 선수 교체를 진행하면서 분위기 반전을 꾀했다.전북은 김신욱을 빼고 이동국을, 대구는 츠바사를 빼고 정승원을 투입하며 공격에 새로운 활로를 모색했다.경기 종료 직전 대구는 프리킥 찬스를 얻었지만 세징야의 프리킥을 수비가 걷어내며 결승골이 아쉽게 무산됐다.두 팀은 추가시간까지 서로의 골문을 노렸지만 결국 1-1로 경기가 종료됐다.전북을 상대로 팽팽한 결기를 펼친 대구는 오는 9일 오후 2시 DGB대구은행파크에서 제주유나이티드와 KEB하나원큐 K리그1 2019 2라운드 홈 개막전을 갖는다.신헌호 기자 shh24@idaegu.com

중국서 펄펄 난 대구FC, K리그1 돌풍 예고

전지훈련을 위해 중국 쿤밍으로 떠났던 대구FC가 펄펄 날며 K리그1 돌풍을 예고했다.지난해 FA컵 우승에 이어 올 시즌 새로운 역사에 도전하는 대구는 지난달 16일부터 시작된 4주간의 전지훈련을 마무리하고 지난 17일 한국에 돌아왔다.대구는 연습경기에서 중국 1·2부리그 팀들을 상대로 승리를 거두며 아시아 챔피언스리그(ACL)을 대비해 자신감을 쌓았다. 전지훈련 기간 성적은 6승1패.이 기간 대구는 체력과 조직력, 전술의 세밀함에 중점을 뒀다. 세징야, 에드가 등 지난 시즌 핵심 선수였던 이들이 잔류했기 때문이다.또 지난 시즌 부족했던 수비 밸런스와 공격의 세밀함 등을 적극 보완했다.특히 쿤밍에서 대구의 첫 우승컵에 일조했던 주축 공격수들이 연습경기를 통해 골 맛을 보며 스스로 건재함을 알렸다.에드가는 3경기에서 2득점을 기록하며 츠바사와 함께 팀 내 최다득점을 기록했다. 세징야는 득점하지 못했지만 상하이 선화FC와의 경기에서 어시스트를 기록하며 K리그1 도움왕 면모를 보였다.2군 선수들로 구성된 B팀에서는 전현철이 빛났다. 전현철은 중국 2부리그 팀과 펼쳐진 경기에서 무려 4득점을 올리며 올 시즌 활약을 예고했다.이밖에도 대구는 단단한 수비진을 구축했다.7경기에서 5실점밖에 허용하지 않았다. 주전으로 꾸려진 A팀은 3경기 동안 상하이 선화 경기에서 1실점 한 게 전부.다만 아시안컵에 참가했던 조현우가 여권 기간이 만료되는 바람에 소속 팀 전지훈련에 참가하지 못한 게 아쉽다. 개인 훈련을 진행한 조현우는 20일부터 시작되는 팀 훈련에 참가한다.대구FC 관계자는 “상하이 선하와의 연습경기에서 선수들의 경기력이 나쁘지 않았다. 연습경기라서 큰 의미를 두지 않지만 긍정적으로 생각한다”며 “개막까지 마무리 잘해서 첫 경기인 전북전에서도 승리할 수 있도록 철저히 준비 하겠다”고 말했다.신헌호 기자 shh24@idaegu.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