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TBC 비긴어게인 코리아 대구편 13·20일 방영

JTBC ‘비긴어게인 코리아’ 대구편이 13일과 20일 이틀간 오후 11시에 방영된다. 11일 대구시에 따르면 이번 대구편은 코로나19로 힘든 시간을 보내고 있는 시민들에게 음악을 통한 힐링의 시간을 제공하고, 포스트 코로나를 대비해 대구 관광지를 전국에 알리자는 취지다. 비긴어게인은 JTBC를 대표하는 음악예능방송으로 한국 뮤지션들이 해외로 떠나 낯선곳에서의 버스킹(길거리공연)을 통해 음악으로 소통하고 하나가 돼가는 과정을 그리는 리얼리티 프로그램이다. ‘시즌4 코리아편’에서는 갑자기 들이닥친 코로나19로 인해 멈춰버린 평범한 일상에서 저마다 힘든 시간을 보내고 있는 대한민국 국민들을 위해 거리두기 버스킹이라는 색다른 아이디어로 이소라, 헨리, 수현, 하림, 적재, 크러쉬, 정승환 등이 출연해 용기와 위로의 메세지를 선사하고 있다. 대구에서의 촬영은 코로나 사태의 최전선에서 고생하는 의료진을 위해 계명대 대구동산병원, 코로나로 설 자리를 잃어가고 있는 청년예술가를 대상으로한 수창청춘맨숀, SNS 사연 공모를 통해 코로나로 힘든 시간을 보내고 있는 전국의 신청자와 함께 한 수성못, 대구스타디움 등 지역 곳곳에서 진행됐다. 행사 현장에서는 코로나19 감염 방지를 위해 촬영 관계자들과 사전신청 관람객을 대상으로 객석 2m거리확보, 비접촉식 체온측정, 열화상카메라 설치, 손소독, 마스크 착용 등의 생활방역 지침을 준수했다. 대구시 박희준 문화체육관광국장은 “오랜 기간 힘겨운 시간을 이겨내고 있는 시민들이 아름다운 음악을 통해 비긴어게인의 프로그램명처럼 다시 시작할 수 있는 힘을 얻을 수 있길 바란다”고 말했다.이주형 기자 leejh@idaegu.com

대구 동산병원 15일부터 정상진료 시작

계명대 대구동산병원이 15일부터 정상진료를 시작한다. 코로나19 감염병 전담병원으로 활동한 지 115일 만이다. 대구동산병원은 병원 전체에 고강도의 멸균‧소독 작업을 실시하고, 효율적인 진료환경으로 재단장했다. 진료과를 환자 편의를 위해 재배치했다. 1층부터 5층까지 21개 진료과를 배치해 환자들이 쉽게 방문할 수 있도록 동선을 줄였다. 응급실과 수술실, 인공신장실, 건강증진센터도 정상 운영된다. 입원실은 중환자실을 비롯해 121병상으로 운영하며, 하반기에 80병상을 추가 증상할 계획이다. 호스피스병동은 다음달부터 18개 병상으로 문을 연다. 의사 31명과 간호사 142명도 정상업무로 복귀한다. 대구동산병원은 자칫 오염병원이라는 오해의 소지를 불식시키기 위해 한달간 재개원을 위한 준비를 진행했다. 지난달 21일에는 입원 중인 모든 코로나19 환자를 병원 본관과 동떨어진 9병동(154병상)으로 격리 조치하고, 외래환자의 동선과 엄격히 분리했다. 26일에는 고강도의 멸균·소독 작업을 진행했다. 병원 내부에 세균 검사까지 외부기관에 의뢰해 지난 1일 이상없다는 결과를 받았다.이주형 기자 leejh@idaegu.com

계명대 동산병원, 국내 최초 방사선 노출 없는 심방세동 도자절제술 시행

계명대 동산병원이 국내 최초로 3차원 엔사이트 프리시젼 빈맥 지도화 시스템을 사용해 방사선 노출 없이 심방세동 도자절제술을 시행했다. 고주파 전극도자절제술은 사타구니 혈관을 통해 심장 내에 전극도자를 삽입해 빈맥을 일으키는 심장 부위를 찾아 고주파열로 부정맥을 유발하는 부위를 제거하는 시술이다. 가슴을 열지 않고 전신 마취도 필요하지 않아, 현재 빈맥(빠른맥)성 부정맥의 표준 치료로 시행되고 있다. 하지만 심장의 구조를 확인하며 시술을 진행하기 때문에 엑스레이를 관찰하며 시술을 진행해야 해 특히 심방세동과 같은 복잡한 부정맥에 대한 시술은 시간도 길고 방사선 노출이 많은 것으로 알려져 있다. 이러한 방사선 노출을 최소화하고자 계명대 동산병원 심장내과(심뇌혈관센터)는 3차원 장비를 사용해 시술을 진행한다. 박형섭 교수는 대표적인 3차원 장비인 엔사이트 프리시젼 빈맥 지도화 시스템을 사용해 방사선의 사용 없이 심방세동 도자절제술을 시행했다. 또 다른 3차원 장비인 카르토 3차원 시스템을 통해서도 심방세동 도자절제술을 시행해 국내에서는 유일하게 두 가지 3차원 장비 모두를 통해 방사선 노출 없이 시술을 진행 중이다. 기존에는 수도권의 한두 군데 센터에서만 카르토 3차원 시스템 시술을 시행했었다. 심장내과 박형섭 교수는 “심방세동, 심실빈맥 등 고난도 부정맥의 시술에 있어서는 3차원 장비의 도움이 필수적이며 많은 경우에 상당한 방사선 노출이 동반된다. 하지만 최근 경험의 축적으로 방사선 노출 없이 3차원 장비만을 이용한 전극도자절제술이 점차 활성화되고 있다”며 “방사선에 장기간 노출될 경우 발생할 수 있는 각종 부작용도 예방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한편 계명대 동산병원 부정맥 클리닉(한성욱·박형섭·황종민 교수)은 1992년부터 지역 최초로 부정맥에 대한 전극도자절제술을 시행한 이후 현재까지 4천500사례 이상의 도자절제술을 시행했다. 특히 심방세동에 대한 도자절제술도 1천례 이상 시행했으며, 영구형 심박동기 및 이식형 제세동기 삽입술을 포함해 전국 5위의 부정맥 시술 건수를 기록하고 있다. 이동률 기자 leedr@idaegu.com

대구시장, 대구동산병원 방문해 감사 인사

권영진 대구시장은 5일 오후 감염병전담기관인 계명대 대구동산병원을 방문해 “여러분들의 희생과 헌신 덕분에 대구가 코로나19의 위기를 극복하고 희망을 만들어 가고 있다”며 의료진과 근무자를 격려하고 감사의 뜻을 전했다.이주형 기자 leejh@idaegu.com

계명대 동산병원, 어린이날 기념 소아환자 위문 행사

계명대 동산병원(병원장 조치흠, 대구 달서구)이 지난 4일 소아청소년과 외래 및 162병동 및 165병동 소아 환우를 대상으로 어린이날 기념 소아환자 위문 행사를 열었다. 올해 행사는 포토존 사진촬영 등 다채로운 행사를 열었던 예년과는 달리,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선물 전달식만으로 진행됐다. 이동률 기자 leedr@idaegu.com

대구동산병원 여성 샤워실서 몰카…경찰 수사 중

코로나19 대구지역 거점병원인 계명대 대구동산병원의 여성 샤워실에서 불법 촬영 신고가 접수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28일 대구 중부경찰서와 동산병원에 따르면 지난 16일 오전 병원 간호사가 별관의 샤워실을 갔다가 창문쪽에서 찰칵하는 촬영음을 듣고 병원에 알렸다. 신고를 받은 경찰은 “현재 수사 진행 중인 사건으로 관련 내용에 대해서는 언급하기 어렵다”고 밝혔다.김종윤 기자 kjyun@idaegu.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