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팍팍해진 살림살이'… 대구경북 소비자물가 오름세 지속

9월 대구·경북 소비자물가지수가 긴 장마와 태풍 영향에 신선식품의 가격 폭등으로 오름세를 이어가고 있다. 동북지방통계청이 6일 발표한 ‘9월 중 대구·경북 소비자물가동향’에 따르면 대구와 경북 소비자물가는 전년동월대비 각각 0.7% 0.6% 올랐다.생활물가지수는 전월대비 1.7%, 전년동월대비 0.7% 상승했으나 신선식품물가지수가 전월과 전년동월대비 각각 13.1% 15.1% 상승하며 물가 상승을 주도했다.품목별로는 대구는 농축수산물이 전년동월대비 10.6% 오르며 장바구니 부담을 높였다.배추가 72.2% 올라 가장 큰 오름세를 보였고 국산쇠고기 13.2%, 커피 8.3%, 공동주택관리비 6.4% 올랐다.반면 생강(31.4%), 휘발유(11.4%), 경유(16.2%), 버섯(7.4%) 등은 값이 떨어졌다.경북지역 9월 소비자물가지수는 전월대비 0.9% 전년동월대비 0.6% 상승했다.상품은 전월대비 2.0%, 전년동월대비 1.2% 올랐고 서비스는 전월대비 0.1%하락한 모습이다.경북 역시 배추가 72.5% 상승으로 가장 큰 오름세를 보인 가운데 수입승용차(4.0%), 상수도료(3.5%), 외래진료비(2.4%)는 값이 올랐다.찹쌀(11.3%)과 도시가스(10.1%) 등의 가격은 내렸다.윤정혜 기자 yun@idaegu.com

대구·경북 8월 수출·수입 모두 감소

대구·경북지역 8월 수출·수입이 모두 감소했다.17일 대구본부세관에 따르면 대구·경북지역 2020년 8월 수출은 31억9천만 달러로 전년 동월에 비해 18.0% 감소했고 수입도 20.9% 감소한 13억3천만 달러를 기록했다.무역수지는 18억6천만 달러로 흑자다.지역 수출은 전자제품(-27.3%), 기계와 정밀기기(-21.2%), 철강 및 금속제품(-11.7%) 등 대부분 업종에서 감소세를 보였다.지역 수입도 철강재(-43.9%)와 연료(-43.2%)가 대폭 감소했고 화공품(-19.0%), 광물(-17.1%) 등도 하락했다.지역별로는 대구 수출이 4억4천 달러로 전년 동월대비 24.1% 줄었다.주요품목 중 직물(-47.8%), 철강 및 금속제품(-40.8%), 기계와 정밀기기(32.3%)가 대폭 감소했다.경북 수출도 27억5천만 달러로 전년 동월대비 16.9% 줄었고 주요품목 중 전기전자제품(-29.3%), 기계와 정밀기기(-17.4%), 철강 및 금속제품(-9.8%) 순으로 감소했다.신헌호 기자 shh24@idaegu.com

활기 잃은 대구 성서산단…대구 수출 전년 동월 대비 36.2% 감소

지난 17일 대구 달서구 성서산업단지.평소 같았으면 성서산단에서 만들어진 제품을 실은 화물트럭들을 쉽게 볼 수 있었지만 현재는 화물칸에 물건을 싣지 않은 포터 트럭만 지나가는 것이 눈에 보였다. 문을 굳게 걸어 잠근 공장들도 어렵지 않게 볼 수 있었다.그나마 문을 연 공장 사정도 녹록하지 않았다.금속 제조 공장을 운영하는 A 대표 얼굴엔 그늘이 가득했다. 생산라인이 끊임없이 돌아가던 지난해 이맘때와 달리 현재는 라인 8개 중 4개만 가동 중이었다.이 회사의 경우 금형을 제작해 본사에 부품을 납품하는데 코로나19로 수출 길이 막혀 지금은 물량생산이 절반도 채 되지 않는다고 설명했다.A 대표는 “주요 수출국인 미국과 남미에 코로나19 상황이 진정되지 않아 판로가 막혀 생산도 덩달아 중단됐다”며 “일감이 줄어들어 직원들도 격주 근무를 하고 있지만 이마저도 단축 근무를 할 정도로 사정이 좋지 않다”고 말했다.인근 LED 패널 2차 밴드회사 B 업체의 상황은 더 심각하다.대구에서 코로나19로 기승을 부렸던 당시 외국인 노동자가 대거 떠나면서 기존 인력의 업무가 가중되고 일감도 줄어드는 아이러니한 상황을 겪고 있다.B 업체 관계자는 “출구가 보이지 않는 상황에서 도산하는 관련업장도 많은 것으로 알고 있다”며 “도산되는 곳에서 인력과 물량을 받아와 어렵게 공장 운영을 이어가는 중”이라고 말하며 한숨을 쉬었다.성서산단의 분위기는 서대구염색공단, 3공단 등 대구의 대표 산업단지에서도 느낄 수 있었다.코로나19 여파로 올해 2분기 대구 수출이 크게 줄어든 결과다.한국무역협회 대구경북지역본부에 따르면 2분기 대구지역 수출은 11억8천만 달러(한화 약 1조4천231억 원)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36.2% 줄었다. 1분기(-8.3%)에 감소한 것에 비해 하락 폭이 더욱 커졌다.이는 코로나19 영향이 지난 4월부터 본격화하면서 수출 실적에 반영된 것으로 시간이 갈수록 피해가 커지고 있다는 것이 고스란히 나타났다.코로나19의 여파가 올해를 넘긴다면 대구 경제가 헤어나올 수 없는 깊은 침체에 빠질 것이란 목소리가 벌써부터 대구의 주요 산단에서 나오고 있다.대구기계부품연구원 최현진 수석연구원은 “코로나19로 모든 산단이 어려움을 겪고 있지만 성서 산단의 경우 자동차 부품, 기계장비 부품 기업이 대거 몰려 있어 상황이 더욱 심각하다”며 “어려움을 극복하기 위해 단순 제조에서 융합 기술로 넘어가는 민·관 협력이 어느 때보다 중요해 보인다”고 말했다. 신헌호 기자 shh24@idaegu.com권종민 수습기자 jmkwon@idaegu.com

지난 3월 대구·경북 출생아 수 전년 동월 대비 급감

지난 3월 대구·경북지역 출생아 수가 전년 동월 대비 급감한 것으로 나타났다. 27일 통계청이 발표한 ‘3월 인구동향’을 보면, 지난 3월 대구지역 출생아 수는 991명으로, 1년 전 1천223명 보다 232명(19%) 감소했다. 경북지역 출생아 수 역시 1천175명으로, 지난해 3월 1천384명 보다 209명(15%)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올해 1분기 출생아 수는 대구 3천77명, 경북 3천592명으로, 전년 동분기 대구 3천615명, 경북 4천92명 대비 각각 538명(14.8%), 500명(12.2%) 급감한 것으로 집계됐다. 여성 1명이 평생 낳을 것으로 예상되는 자녀의 수인 합계출산율은 대구 0.88명, 경북 1.10명으로 대구지역은 1명도 채 되지 않는 수치를 기록했다. 반면 지난 3월 사망자 수는 대구 1천403명, 경북 1천972명으로, 1년 전 대구 1천175명, 경북 1천906명 보다 증가했다. 지난 3월 신고된 혼인 건수는 대구 753건, 경북 830건으로 1년 전 대구 778건, 경북 932건 대비 급감했다. 이혼 건수는 대구 257건, 경북 298건으로 집계됐으며, 지난해 3월 대구 535건, 경북 480건 보다 각각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김지혜 기자 hellowis@idaegu.com

지난해 12월 지역 광공업 생산·대형소매점 판매액 전년 동월 대비 감소

지난해 12월 대구·경북의 산업활동이 전반적으로 침체하는 모습을 보였다.2일 동북지방통계청이 발표한 2019년 12월 대구·경북 산업활동 동향에 따르면 대구와 경북 모두 광공업 생산과 대형소매점 판매액이 전년 동월 대비 감소했다.광공업 생산은 1년 전 대비 각각 4.1%, 2.0% 감소했다.대구는 섬유제품, 1차 금속, 비금속광물 등에서 생산이 증가했으나, 전기장비, 전자부품·컴퓨터·영상음향통신, 의료정밀광학 등에서 감소세가 컸다.경북은 기계장비, 전기장비, 담배 등에서는 늘어난 반면 전자부품·컴퓨터·영상음향통신, 1차 금속, 전기·가스·증기업 등에서의 감소폭이 두드러졌다. 출하도 전년 동월 대비 4.1%, 1.9% 하락한 것으로 나타났다.대구는 전기장비, 기계장비, 전자부품·컴퓨터·영상음향통신 등이, 경북은 전자부품·컴퓨터·영상음향통신, 자동차, 전기·가스·증기업 등이 급감했다.재고는 대구 0.2%, 경북 2.5% 줄었다. 대구의 경우 기계장비, 금속가공, 1차 금속 등에서 재고가 늘고, 경북은 기계장비, 전자부품·컴퓨터·영상음향통신, 화학제품 등에서 재고가 증가했다.대형소매점 판매액도 지난해 같은달 대비 대구 4.3%, 경북 5.8% 각각 떨어졌다.특히 대형마트는 대구와 경북 각각 4.4%, 5.4% 감소했다.건설수주액은 전년 동월 대비 대구 107.4%, 경북 32.2% 증가했다.대구의 경우 건축부문 110.5%, 토목부문 70.4% 각각 늘고, 경북은 건축부문 120.5%, 토목부문 16.2% 각각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김지혜 기자 hellowis@idaegu.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