긴급재난지원금으로 고기 수요 늘자 가격도 껑충

대구와 경북지역 6월 소비자물가가 1년 전과 비교해 한우와 돼지고기 가격은 오르고 휘발유, 경유 등은 큰 폭의 하락세를 보였다. 축산물 가격 상승은 정부 긴급재난지원금 지급과 생활방역 전환 등으로 수요가 늘어난 이유로 풀이된다. 2일 동북지방통계청이 발표한 ‘대구경북지역 소비자물가동향’에 따르면 6월 소비자물가지수는 지난해 동월대비 대구는 0.6%, 경북은 0.7% 각각 하락했고, 한달 전 보다는 대구 0.2%, 경북은 0.1% 올랐다. 전년 동월과 비교해 대구는 농축수산물과 전기, 수도, 가스 요금에서 올랐고, 석유류를 포함한 공업제품에서 하락하며 소비자물가 지수를 끌어내렸다. 구체적으로 돼지고기가 9.5%, 국산쇠고기 9.1%, 가공류인 소시지와 주스가 각각 22.7%, 17.0%까지 치솟았다. 또 도시가스(3.6%)와 지역난방비(3.5%)도 올랐다. 반면 국제유가 하락으로 휘발유값 14.9%, 경유가 20.9% 떨어졌고, 고춧가루와 마늘값도 각각 14.2%, 17.6% 내렸다. 대구지역의 생활물가지수만 놓고 보면 전월대비 0.4% 상승, 전년동월대비 1.3% 하락했다. 식품은 전월대비 0.1% 하락, 전년동월대비 1.6% 상승했다. 윤정혜 기자 yun@idaegu.com

고통을 이겨낸 상처

고통을 이겨낸 상처정명희의사수필가협회 홍보이사배추 묶음이 놓인 들을 지난다. 바람은 차가움을 더하지만, 그래도 햇볕은 따스한 기온을 머금은 채 겨울나기 준비를 하라고 재촉하는 것 같다. 이제 집안을 정돈하고 본격적으로 월동 준비를 해야 할 때가 되었다. 부쩍 추워지는 날씨에 올해엔 얼마나 또 찬 바람이 몰아칠까. 서리 내린 뒤 붉은 피마자는 고개를 푹 숙이고 있다. 익어서 벌어지기를 기다리던 목화송이마저 정지된 채 붙어있는 텃밭이 눈에 들어온다. 바스락거리는 국화꽃 잎의 마른 소리를 들으며 흙을 밟아본다. 고개를 들어 주위를 둘러보며 아무 큰일만은 일어나지 않았기를 바란다. 그동안 잠깐 몰아닥친 추위에 모든 결실이 얼어붙었으면 어쩌랴. 걱정스러운 마음으로 다가가 보니 속이 꽉 찬 배추가 “나, 여기 있소~!” 소리 없는 아우성을 보내며 싱싱하게 자라고 있다. 막내 제부가 봄이 시작되었을 때 좋은 거름을 듬뿍 넣어서 모종해 주었던 덕분일까. 한여름의 땡볕에도 가을 찬바람에도 저렇게 꿋꿋하게 자라나고 속이 차서 겨울 식구들의 김장을 위해 손길을 기다리고 있나 보나.날씨 따뜻한 주말 어느 날, 식구들과 친척들 모여 하나씩 뽑고 씻고 절여서 갖은양념을 버무려 어머니의 손맛이 느껴지도록 김치를 담가 보리라. 나의 어머니와 동생들, 제부까지 다 모여 앉아서 시끌벅적하게 김장을 하던 때가 그립다. 어머니의 손맛은 아무리 닮으려 해도 흉내조차 낼 수 없으니, 그저 그때 그 맛, 그 분위기만을 떠올리며 마음으로 위안을 받을 수밖에 도리가 있겠는가. 김장을 마칠 즈음 돼지고기 수육을 삶아서 양념 갓 섞은 김장김치를 쭉쭉 찢어서 서로의 입에 넣어주던 그때가 정말 그리워진다. 입은 그때의 맛을 기억하고 있었던 듯 벌써 침이 고여 온다. 어머니가 안 계시는 지금에는 내가 그 자리에 대신 앉아서 그날의 분위기를 연출해야 하지 않으랴. 김장할 날을 뽑아보려고 휴대폰 일정을 열려는 순간, 전화벨이 울린다. 통화 버튼을 누르니 울먹이는 여동생의 목소리다. 놀라서 자초지종을 물으니 취미생활로 목공을 배우던 제부가 늦은 시간에 작품을 완성하려고 전기톱을 쓰는 순간, 칼날이 엄지손가락을 지나갔다는 것이 아닌가. 전화 목소리로도 상황이 심각함이 느껴져 얼른 병원으로 가자고 하였다. 신발도 끌다시피 하여 운전대에 앉아 응급실로 달려갔다. 몸무게가 100킬로가 넘는 거구에다 장신인 제부의 얼굴이 백지장처럼 하얗게 질려있다. 무서웠던 그 찰나. 아픔에 못 이겨 어지럼증이 찾아와 한동안 바닥에 누워 있다가 차에 실려 왔다는 그, 바라보는 것만으로도 아픔이 느껴져 온몸에 소름이 돋아왔다. 어쩌겠는가. 이미 벌어진 일이니 잘 치료되어 더는 후유증이 생기지 않도록 애쓰는 수밖에. 종합병원 응급 대기실에 앉아서 기다리다 보니 갖가지 사고로 혼비백산 찾아오는 이들이 밤을 새워 몰려든다. 수술하고 나서 운동을 하는 이들은 각자의 사연을 이야기하며 문병객을 맞는다. 벌초하러 형제가 함께 산소에 갔다가 시끄러운 예초기 소리 탓에 옆에 서 있는 형을 못 보고 예초기 날을 휘둘러 그만 다리에 깊은 상처를 입어 수술하였다는 분, 손목이 반쯤 깊이 밤새도록 연결 수술을 하고서 몇 달째 치료 중이라는 젊은이, 모두 피범벅이 되었던 이들이 이제는 옛날 추억을 되새기듯 담담한 어조로 그날의 사연을 지인에게 이야기하고 있다. 다친 제부도 얼른 수술이 잘되어 얼른 저렇게 지난 일을 웃음 띤 얼굴로 이야기 할 수 있기를 바랄 뿐, 도움을 주지 못하는 처지가 참으로 안타까울 따름이다.응급 수술로 인해 밤엔 진통제로 버티면서 날이 밝기를 기다렸다. 밤 동안 그야말로 뼛속까지 느껴질 그 고통을 어찌 감당할까. 영상 사진으로 본 엄지손가락 뼈는 세차게 돌아가는 전기 톱날에 깊이 파인 동굴처럼 되어 끝만 겨우 붙어 있고, 살은 휴지 조각처럼 찢어져 벌어져 있었으니 그 아픔이 어땠으랴. 혼절하지 않은 것만도 다행이라 여겨야 할 정도의 상처라 밤을 뜬눈으로 지새웠다. 날이 밝아 수술하는 그를 수술실로 들여보내며 간절히 기도한다. 이 겨울을 무사히 잘 넘기게 해 달라고. 살아있는 모든 생명이 찬 기운에 얼지 않고 아픔으로 고통 받지 않고 상처도 말끔하게 잘 나아서 새살이 차올라 원래의 기능을 되찾게 해주기를. 이 한 소절의 글이 위로될까. “내가 한마음의 상처를 잊게 할 수 있다면//중략// 내가 한 생명의 고통을 덜게 하고 그 번뇌를 가라앉힐 수만 있다면/ 혹여 내가 죽어가는 한 마리의 물새를 다시 둥지로 돌아가 살 수 있게 한다면/ 내 삶은 실로 헛되지 않으리.” 에밀리 디킨슨처럼 만일 내가 한마음의 상처를 멈추게 할 수 있다면 얼마나 좋으랴.

돼지고기 가격 끝없는 추락

아프리카 돼지열병(ASF)의 확산 여파에 따른 돼지고기에 대한 소리심리 위축 등이 이어지자 대구에서도 돼지고기 가격이 끝없이 추락하고 있다. 특히 일주일 만에 소매가격이 최대 22.4% 폭락하자, 일부 유통업계는 돼지고기 할인행사를 여는 등 지역 양돈농가를 도우려는 소비촉진에 안간힘을 쓰고 있다. 지난 8일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aT) 대구·경북지역본부에 따르면, 대구 동구의 한 전통시장에서 거래되는 국산 돼지고기 삼겹살 100g기준 가격은 1천760원. 지난주(1천870원)에 비해 5.9%, 지난달 22일(1천990원)보다는 11.5% 떨어졌다. 목살 100g는 1천760원으로 지난주(1천810원)보다 2.0%, 돼지갈비(100g)는 1천160원으로 지난달 18일(1천200원)과 비교하면 3.3% 내렸다. 대구의 한 대형마트에서 거래되는 돼지고기 앞다리살 100g이 690원으로 지난주(890원)에 비해 22.4% 하락했다. 이 같은 하락추세에도 불구하고 소비심리가 계속 얼어붙자, 일부 유통업계에서는 소비촉진을 위한 할인행사를 진행하고 있다. 대구농협은 지난 7일 지역본부주차장에서 무료시식과 함께 청도축협의 돼지고기를 시중 가격의 약 50% 할인한 가격으로 판매행사를 펼쳐, 오후 1시께 준비한 돼지고기가 동났다. 경북농협은 대구경북양돈농협에서 거래되는 돼지고기를 오는 21~24일 두류공원 인라인스케이트장에서, 오는 23~24일에는 삼성창조캠퍼스단지에서 시중 가격의 10% 할인 및 덤 행사를 진행할 예정이다. 대구농협 관계자는 “ASF가 인체에 감염되지 않고 안전하다는 인식을 시민들에게 심어주고, 돼지고기 가격 하락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양돈 농가를 돕기 위해 계속적으로 소비촉진 행사를 할 방침”이라고 말했다.구아영 기자 ayoungoo@idaegu.com

돼지고기 도매가 갈수록 하락…2천100원대 기록

아프리카돼지열병(ASF)사태 이후 안정세를 찾은 돼지고기 가격이 갈수록 하락을 거듭하고 있다. 대구에서 거래되는 돼지고기 평균 경매 가격이 하락세를 지속하다 최근 최저치인 2천100원대를 기록했다. 최근 도매시장으로 ASF가 발생하지 않은 경기 남부지역의 돼지고기 공급량은 늘고 있지만, 소비위축 탓에 정작 돼지고기를 찾는 수요는 감소했기 때문이다. 28일 축산물품질평가원 축산유통정보에 따르면 대구의 도매시장에서 거래되는 돼지고기 평균 경매 가격은 지난 25일 기준 1㎏당 2천124원이었다.이는 하루 전인 지난 24일 평균 경매 가격(2천344원)보다도 220원 내린 가격이다. 최고가(4천855원)를 기록했던 지난달 25일 가격보다는 56.2%가 떨어지는 가파른 하락세를 보였다. ASF가 발생한 지난달 17일(4천342원)에 비해 51.0%, ASF 발병 전날인 지난달 16일(3천504원)보다는 39.3%가량 내린 수치다. 대구에서 판매되는 돼지고기 소매가격 역시 도매가격만큼은 아니지만, 계속해서 떨어지고 있다. 이 같은 현상은 최근 ASF가 야생 멧돼지 폐사체에서도 발견되는 등 소비 심리에 영향을 미쳐 소비가 위축된 것으로 분석된다. 28일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aT) 대구·경북지역본부에 따르면 대구 동구 전통시장에서 거래되는 국산 돼지고기 삼겹살 가격은 100g기준 1천870원이었다. 이는 일주일 전인 지난 21일(1천990원)보다 6.0%가량 내린 가격이다. 지난달(2천88원)보다는 10.4%, 지난해(2천100원)와 비교하면 10.9% 내렸다. 국산 돼지고기 목살 가격은 100g기준 1천810원으로 지난주(1천990원)보다 9.0%, 지난달(2천88원)보다는 13.3% 하락했다. aT 관계자는 “돼지 열병 사태 이후 소비가 크게 감소해 대형마트에서는 재고 소진 및 소비를 촉진시키기 위해 할인 행사를 진행 중”이라며 “국내 발병 영향이 전국적으로 확대 되지 않는 한 조만간 돼지고기 가격은 보합세를 유지할 것”이라고 전망했다.구아영 기자 ayoungoo@idaegu.com

ASF로 올랐던 돼지고기 값 안정세

아프리카 돼지열병(ASF)발병 이후 소폭 상승했던 대구지역 돼지고기 소매가격이 안정세를 되찾고 있다.돼지고기 공급량 증가로 도매가격이 떨어졌지만 기존 재고물량 및 시차 등으로 큰 영향을 받지 않았던 소매가격이 최근 서서히 내려가고 있다.게다가 ASF의 영향으로 돼지고기류에 대한 소비 심리가 얼어붙자 일부 대형마트에서는 할인 행사를 진행하고 있다.지난 18일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aT) 대구·경북지역본부에 따르면 대구 동구의 한 전통시장에서 거래되는 국산 돼지고기 삼겹살(목살 동일) 100g기준 소매가격은 1천860원으로 최고가(2천300원, 목살 동일)를 기록했던 지난 2일 가격보다 19.1%가량 떨어졌다.이는 ASF 발병 확진 전날과 당일인 9월16일과 17일에 거래된 2천80원과 비교해도 10% 넘게 내린 가격이다.소매가격이 내렸음에도 일부 대형마트에서는 돼지고기 가격 인하 할인 행사를 진행하고 있다. 돼지고기에 대한 불안감으로 급감한 소비가 좀처럼 늘어나지 않기 때문이다.한 대형마트의 경우 국산 냉장 돼지고기 삼겹살과 목살 100g을 1천490원에 판매하기도.aT 관계자는 “전통시장과 유통마트 모두 시중소비 둔화로 돼지고기류 거래량이 많이 감소했다”며 “공급량이 증가해 도·소매가격 모두 떨어졌지만 공급에 비해 소비가 따라주지 않기 때문에 가격이 서서히 내려가고 있다”고 말했다. 구아영 기자 ayoungoo@idaegu.com

대구국제공항 농림축산검역본부 대구사무소 직원들, 아프리카돼지열병 차단에 총력

아프리카돼지열병 국내 상륙으로 공항 검역에도 비상이 걸린 가운데 13일 오후 대구국제공항 입국장에서 농림축산검역본부 대구사무소 직원들이 중국에서 입국한 한 관광객의 여행용 가방을 살피며 반입금지 축산물 소지 여부를 조사하고 있다. 농림축산검역본부 대구사무소는 올해 6월 기준 상반기에만 612건의 휴대축산물을 적발해 폐기했다. 품목별로는 소시지와 햄, 만두 등 돼지고기 가공품이 절반 이상을 차지했다.김진홍 기자 solmin@idaegu.com

대구 돼지고기 도매가격…안정세

아프리카 돼지열병(ASF)이 확산되며 일시적인 품귀현상을 보여 급등했던 대구지역 돼지고기 도매가격이 안정세를 찾은 것으로 나타났다. ASF 확진으로 등락을 거듭하다 이동중지명령이 해제되면서 최근 도매시장으로 돼지고기 공급량이 많아졌기 때문이다. 잇따른 이동중지명령으로 출하가 정체돼있던 돼지고기 공급이 돼지농가에서 정부의 이동중지명령과 살 처분 등에 대한 우려로 한꺼번에 물량을 쏟아낸 것. 다만 아직까지 돼지고기 소매가격에는 큰 영향을 미치지 않아 돼지고기 가격이 지난주보다 소폭 상승했다. 축산물품질평가원 축산유통정보 사이트에 따르면 대구지역 도매시장에서 거래되는 돼지고기 평균 경매 가격은 지난 11일 기준 1㎏당 2천921원으로 최고가(4천855원)를 기록했던 지난달 25일 가격보다 40%가량 떨어졌다. ASF 발병 전날인 지난달 16일 돼지고기 경매가격은 3천504원으로 ASF가 발생한 17일(4천342원)에는 하루사이 23.9% 급등했지만, 발병전날 가격보다도 583원 더 떨어졌다. 반면 아직까지 소비자 가격에는 큰 영향을 미치지 않아 돼지고기 소매가격은 소폭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 11일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aT)에 따르면 국산 돼지고기 삼겹살, 목살 가격은 100g 기준 소매가격은 2천290원으로 지난달(2천80원)보다 10% 올랐다. aT 관계자는 “소매가는 기존 물량에 따라 정해진 기간 동안 가격을 유지하는 등 시차를 두고 가격변동을 보인다”며 “돼지고기 도매가격이 많이 떨어져 소매가격 역시 서서히 떨어져 곧 안정세를 보일 것”이라고 전망했다.구아영 기자 ayoungoo@idaegu.com

태풍과 돼지열병 확산…장바구니 물가 요동쳐

지난 4일 대구 동구의 한 전통시장에서 판매하는 고랭지 배추 1포기 소매가격은 8천500원이었다. 한 달 전만해도 4천600원이었는데 무려 두 배(84.7%) 가까이 폭등했다. 같은 날 한 대형마트의 돼지고기 삼겹살(국산냉장·100g) 소매가격은 1천980원으로 한 달 전보다 13.4% 오른 1천746원에 팔렸다. 대형마트 관계자는 “지난달 타파와 링링 등 잦은 태풍에다 아프리카 돼지열병(ASF) 사태까지 발생해 장바구니 기본 식재료인 각종 채소와 고기 가격 값 모두 오르고 있는 추세다”고 말했다. 최근 연이은 태풍과 아프리카 돼지열병(ASF)이 국내를 강타하면서 장바구니 물가가 천정부지로 치솟고 있다. 장바구니 기본 식재료인 채소는 물론 돼지열병 사태의 대체 먹거리로 꼽힌 닭고기의 가격도 덩달아 오르고 있다.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aT) 대구·경북지역본부에 따르면 지난 4일 기준 고랭지 배추(10㎏·상품) 소매가격은 2만2천 원으로 지난달(1만2천 원)보다 83.3% 급등했다. 무(18㎏·상품)는 2만1천 원으로 지난달(1만3천 원)보다 61.5%, 쥬키니 호박(10㎏·상품)은 2만 원으로 지난달(1만2천 원)보다 66.6%올랐다. 토마토(10㎏·상품)는 3만5천 원으로 지난달(2만6천 원)보다 34.6%, 붉은 고추(10㎏·상품)는 7만2천 원으로 지난달(3만8천 원)보다 89.4% 상승했다. 아프리카 돼지열병(ASF) 확산에 따라 돼지고기 소매가격 역시 점점 올라가고 있었다. 삼겹살(국산냉장·100g)가격은 2천290원으로 지난달(1천990원)보다 15.0% 비싸졌다. 돼지고기 목살(국산냉장·100g)값 역시 15.0% 상승했다. 게다가 돼지고기 대신 닭고기를 찾는 수요가 늘면서 닭고기(1㎏·중품) 가격은 5천700원으로 지난달(5천500원)보다 3.6% 오른 것으로 집계됐다. aT 관계자는 “잦은 태풍과 우천, 흐린 날씨로 인해 산지 생산량이 부진하고 품위도 좋지 않다. 태풍 미탁의 피해로 공급량이 불안정할 것으로 예상돼 당분간 더욱 높은 가격대가 형성될 가능성이 있다”며 “또 돼지 도축 마릿수가 지난해보다 감소해 도매가격이 상승한데다 ASF까지 겹쳐 돼지고기 가격 역시 변동성이 크다”고 전망했다. 구아영 기자 ayoungoo@idaegu.com

돼지고기 소비 줄자 채소값 내려

대구지역에서는 아프리카 돼지열병(ASF)으로 인한 돼지고기 가격 상승은 없지만 돼지고기 소비 위축 탓에 채소가격이 내린 것으로 나타났다.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aT) 대구·경북지역본부에 따르면 22일 돼지고기 소매가격은 아프리카 돼지열병이 발생한 17일 가격과 동일했다.대구는 ASF의 직접적인 영향을 받지 않았고 지난 19일 전국 일시이동중지명령이 해제된 후 전국적으로 도매가격이 안정세를 되찾았기 때문이다.22일 돼지고기 삼겹살(국산냉장, 100g) 소매가격은 2천80원 아프리카 돼지열병 사태가 발생한 지난 17일과 같았다. 돼지고기 목살(100g) 2천80원, 돼지고기 돼지갈비(100g) 1천200원, 돼지고기 앞다리살(100g)도 1천200원으로 같은 가격대를 유지하고 있다.하지만 ASF 영향으로 돼지고기 소비의 불안감이 커지자 돼지고기와 곁들어 먹는 일부 채소 값이 내린 것. 게다가 추석 명절 이후 소비가 둔화되고 우천이 겹치면서 하락폭이 커졌다.22일 파프리카(5㎏) 소매가격은 4만3천 원으로 ASF가 발생한 지난 17일(6만 원)보다 28.3% 내렸다. 풋고추(10㎏) 소매가격도 5만6천 원으로 13.8% 하락했다.깻잎(2㎏)은 3만 원으로 9.0%, 시금치(4㎏)는 3만2천 원으로 5.8%, 적상추(4㎏)는 4만 원으로 9.0% 각각 떨어졌다.aT 관계자는 “아직 대구에서는 큰 변동은 없지만 ASF 영향으로 돼지고기의 공급과 소비가 모두 위축돼 앞으로 돼지고기 가격이 오를 여지도 있다”며 “돼지고기 가격 추이에 따라 일부 채소값의 하락이 커지거나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구아영 기자 ayoungoo@idaegu.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