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주 동국대학생들 두바이에서 바이어 체험으로 지역기업 지원

동국대학교 경주캠퍼스(이하 경주 동국대) 학생들이 두바이에서 바이어 활동을 체험하는 시간을 가졌다. 동국대학교 경주캠퍼스 기업지원단 학생들이 15일부터 17일까지 두바이에서 바이어 활동을 체험하면서 무역상담을 진행하고 있다. 경주 동국대 지역특화 청년 무역전문가양성사업단(이하 GTEP사업단)이 지난 15일부터 17일까지 아랍에미리트 두바이 월드트레이드센터에서 열린 ‘뷰티 월드 미들 이스트’ 미용 전시회에 참가했다. 뷰티 월드 미들 이스트 미용 전시회는 미용 제품, 헤어, 향수, 웰빙 관련의 다양한 제품들이 전시되는 중동 최대 규모의 국제전시회로 관련 기업인들의 무역 활동이 활발하게 진행되는 곳이다. 동국대 GTEP사업단은 연지코스메틱, MAP컴퍼니 디오키드스킨과 함께 전시회에 참가해 스킨케어, 마스크 팩, 미스트, 오일 제품 등을 바이어들에게 소개하고, 수출 상담과 통역을 지원하는 등 다양한 마케팅 활동을 직접 담당하는 체험을 했다. 이번 전시회에 참가한 원지운(글로벌경제통상 4년) 학생은 “두바이에서 열린 중동 최대 규모의 뷰티 전시회에 참가한 것은 값진 경험이었다”면서 “각 나라에서 참가한 바이어들이 부스를 찾아주셨고, 사전 준비를 열심히 한 만큼 수출 상담을 원활하게 진행할 수 있어 좋았다”고 소감을 밝혔다. 정성훈 GTEP사업단장은 “동국대학교 GTEP사업단은 이론 중심으로 이루어진 대학교육에 무역 실무지식과 현장경험을 접목하여 기업현장의 요구에 부합하는 맞춤형 인재를 양성하는 것을 목적으로 다양한 프로그램을 진행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학생들이 직접 사전마케팅서부터 현장마케팅까지 마케팅과 관련된 업무의 전 과정을 모두 스스로 수행하면서 무역 전문가로서의 역량을 키워나가는 과정을 지켜보면서 새로운 과정을 기획 추진할 것”이라고 말했다.강시일 기자 kangsy@idaegu.com

지역 기업 두바이 전시회서 수출 성과 톡톡

대구·경북지역 기업들이 두바이 의료기기 전시회에서 수출 계약을 하는 성과를 거뒀다. 이번 성과를 계기로 중동 시장 진출을 위한 발판도 함께 마련될 것으로 보인다.11일 대구테크노파크(이하 대구TP)에 따르면 지역 기업들이 지난달 28일부터 31일까지 두바이 월드트레이드 센터에서 열린 ‘제44회 두바이 의료기기 전시회 2019’에 공동관을 운영했다. 모두 559건을 상담했고 1천500만여 달러의 수출상담 실적을 올렸다. 현장에서 체결한 계약금액은 99만 달러다. 6건의 업무협약(MOU)도 체결했다.이번 전시회에 참가한 기업은 대구TP의 3개 부서(기업지원단, 바이오헬스융합센터, 스포츠융복합산업지원센터)에 지원을 받는 기업들이다.의료기기, 스마트헬스케어, 스포츠 재활 등 분야에 종사하는 대구·경북 10개 사를 비롯해(대구 8, 경북 2) 모두 11개 기업이 전시회에 참가했다.대구시와 중소벤처기업부, 산업통상자원부, 문화체육관광부가 지원했다.두바이 의료기기 전시회는 독일(MEDICA), 중국(CMEF), 브라질(Hospitalar) 등과 함께 세계 4대 국제 의료기기 전시회로 손꼽힌다. 올해 66개의 국가에서 총 4천200여 개 기업이 참가했다.대구TP 기업지원단은 이번 전시회에 중동 지역 유력 바이어 20여 명을 직접 공동관으로 초청해 지역 기업 4개 사와 1대1 비즈니스 미팅을 주선했다.지역 의료기기 업체인 ‘메디센서’는 이집트의 의료기기 소모품 공급 기업에게 자사의 주력제품인 혈당측정기를 향후 3년간 74만 달러 규모로 수출하는 계약을 맺었다.바이오헬스융합센터의 지원을 받는 ‘인트인’은 스마트 폰 기반 자가배란측정기와 자가정자활동측정기를 선보여 중동 지역 바이어들과 500만 달러 규모의 수출 상담을 진행했다. 아랍에미레이트 및 바레인의 헬스케어 관련 기관과는 각각 10만 대 규모의 물량 공급을 주요 내용으로 하는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이외에도 참가 기업들은 바이어들과 향후 제품 공동개발 및 계약에 관한 상담을 활발히 진행하는 등 중동 지역 진출을 위한 네트워크를 구축하는 성과를 거뒀다.두바이 의료기기 전시회에 참가한 지역기업인 파인메딕스 관계자가 해외 바이어와 상담을 하고 있다.두바이 의료기기 전시회에 참가한 지역기업인 김지훈 인트인 대표가 바레인 헬스케어 관련 기관과 업무협약을 체결한 후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김종윤 기자 kjyun@idaegu.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