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첨복단지에 멸균기 시장점유 1위 로우템 둥지

대구경북첨단의료복합단지 정부지원센터 전경.국내 저온플라즈마 멸균기 시장점유율 1위 기업인 로우템이 대구경북첨단의료복합단지(이하 첨복단지)에 본사를 이전하고 연구소를 설립한다.대구시와 로우템은 12일 대구시청에서 투자협약을 체결했다.이번 투자협약에 따라 로우템은 첨복단지 내 2천720㎡의 부지에 40억 원을 투자한다. 다음달 본사와 연구소 건물 착공에 들어가 내년 상반기 준공할 예정이다.로우템은 2010년 경기도 군포에서 중소기업청 창업 프로그램을 통해 사업을 시작했다. 병원의 각종 수술 기구용 멸균기를 생산해 창업 6년 만에 국내시장 점유율 1위 자리를 차지했다.매출 가운데 수출 비중이 70%로 해외 30개국에 멸균기 제품을 수출하는 등 해외에서 더 기술력과 신뢰를 인정받는 강소 의료기기 전문기업으로 꼽힌다.첨복단지에 이주하면 우수한 시설·장비를 이용해 세척 열 소독기를 비롯한 본격적인 신제품 연구개발에 돌입한다.이상일 로우템 대표는 “첨복단지의 뛰어난 인프라를 활용해 대구의 우수인력과의 공동연구뿐만 아니라 소재·부품 산업과의 시너지 창출이 가능하다는 점이 대구로 이전하게 된 결정적인 요인”이라고 말했다.이승호 대구시 경제부시장은 “대구 의료산업의 우수한 생태계와 기업 지원 프로그램을 잘 활용해 로우템과 같이 작지만 강한 기술혁신기업을 적극 유치해 대구의 성공적인 스타기업으로 만들고 첨복단지를 글로벌 의료산업 허브로 조성하겠다”고 강조했다.이주형 기자 leejh@idaegu.com

조 로우, YG에 “여성 초청하겠다“→YG, 정마담 측에 의뢰→업소 여성들과 유럽 '원정 접대'

사진=MBC 방송화면 YG의 외국인 투자자 성접대 의혹에 등장하는 핵심 인물은 '조 로우'와 '정마담'이 포털사이트 실시간 검색어에 오르며 이목을 끌고 있다.지난 2014년 10월 프랑스 남부 지중해 해안의 모나코의 몬테카를로 카지노 앞에서 찍은 한국 여성들의 사진이 SNS에 올라왔다.이 시기는 YG 측과 조 로우 일행이 정 마담의 강남 유흥업소에서 만남을 가진 뒤 한 달이 지난 시점이다.조 로우가 여성들을 초대하겠다는 의사를 YG 직원에게 전했고 이 직원은 정 마담 쪽에 섭외를 맡겨 강남 유흥업소의 여성들은 조 로우의 초대로 유럽을 찾은 것이다.정 마담은 유럽으로 동행한 여성들에게 1000만원에서 2000만원을 지급하기로 한 것으로 알려졌다.당시 참석자들은 '해외출장'을 성사시킨 사람은 YG 직원이라고 지목해 YG 측의 개입 가능성을 뒷받침했다.online@idaegu.com

싸이 SNS로 해명했지만… 정마담 등 알맹이 빠진 글에 논란 여전

지난 29일 MBC '스트레이트'가 보도한 YG엔터테인먼트 양현석 대표 성접대 의혹이 방송되면서 가수 싸이가 양현석 대표가 접대한 재력가 중 한 명인 택 조(38, 일명 조 로우)의 지인인 것이 알려져 논란이 되고 있다.사진=싸이 인스타그램 이후 싸이는 자신의 SNS를 통해 해명글을 올렸다.싸이는 "보도에서 언급된 조로우는 저의 친구가 맞습니다… 저의 해외 활동 시기가 맞물려 알게되었고 제가 조로우를 양현석형에게 소개하였습니다. 지금에 와서 그가 좋은 친구였는지 아니었는지를 떠나서 제가 그의 친구였다는 점은 명백한 사실입니다"라며 친분 관계를 시인했다.이어 "초대된 다른 사람들과 함께 식사를 하고 술을 함께한 후 저와 양현석형은 먼저 자리를 일어났습니다"라며 "당시로서는 먼나라에서 온 친구와의 자리로만 생각했습니다. 이번 건으로 여러분들께 심려를 끼쳐드린 점 죄송합니다"라고 글을 마쳤다.이같은 싸이의 해명글에도 논란은 쉽게 잠들지 않을 기세다. 정작 중요한 정마담 등 동석한 여성들에 관한 내용과 어떤 자리였는지, 성매매 등에 관한 얘기는 언급되지 않았기 때문이다.사진=조 로우/AP뉴시스 한편 싸이와 조 로우의 인연은 2013년 말레이시아 총선 전에 나집 전 총리가 이끌던 정당 연합 국민전선(BN) 행사로 당시 YG 소속이었던 싸이가 공연을 했는데, 이때 조 로우가 싸이의 공연에 관여한 것으로 알려졌다.조 로우는 현재 국영투자기업을 통해 45억 달러(약 5조3000억원)의 나랏돈을 빼돌려 비자금을 조성한 혐의로 인터폴에 수배됐다.online@idaegu.com

'식스빌로우' 조쉬하트넷 주연 '가장 강렬한 생존 실화'

사진: 네이버 영화 지난해 1월 개봉한 영화 '식스 빌로우'가 네티즌들의 이목을 집중시키고 있다.스캇 워프 감독이 메가폰을 잡은 영화 '식스빌로우'는 조쉬 하트넷, 미라 소르비노 등의 배우들이 출연해 화제를 모은 작품으로 하키 국가대표가 눈 폭풍이 부는 산에 고립되어 생존하는 스토리를 담아냈다.오늘(29일) 오전 8시 채널 CGV에서 방송되어 실시간 검색어에 오른 '식스 빌로우'는 드라마, 스릴러 장르로 미국에서 제작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