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월 대구·경북 광공업생산, 건설수주액은 늘고 대형소매점 판매액은 줄고

지난 4월 대구 광공업 생산과 건설 수주액이 전년 동월보다 증가한 반면 대형소매점 판매액은 감소했다.2일 동북지방통계청의 산업활동동향에 따르면 지난 4월 대구 광공업 생산은 전년 같은 달 대비 23.7%, 전월보다 6.3% 각각 증가했다.출하는 전년 동월과 비교해 17.1%, 전월 대비 4.3% 각각 늘었고 재고는 전년 동월 대비 5.0% 증가, 전월에 비해 2.0% 줄었다.전기장비·기계장비·의료정밀광학·종이제품의 생산이 동월보다 섬유제품·금속가공·자동차·음료 등의 생산은 감소했다.또 전기장비·섬유제품·금속가공·음료 등의 재고는 늘었고, 전자부품·컴퓨터·영상음향통신·기계장비·자동차·의복 및 모피 등은 줄었다.4월 대형소매점 판매액은 전년 동월 보다 2.4%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백화점 판매는 전년 동월 대비 2.3% 증가했고, 대형마트는 8.9% 감소했다.신발·가방, 기타상품 판매액은 증가했지만 가전제품, 의복, 오락·취미 경기 용품, 화장품, 음식료품의 판매액은 줄었다.4월 대구 건설 수주액은 전년 동월 대비 65.6% 증가했다.공공부문(139.1%)과 민간부문(92.7%)이 증가했다. 공정별로는 건축부문 32.2%, 토목 부문 3천559.2% 늘었다.경북 역시 지난 4월 전년 동월 대비 광공업 생산 3.4%, 건설 수주액 42.8% 각각 증가했지만 대형소매점 판매액은 9.8% 감소했다.김지혜 기자 hellowis@idaegu.com

가정용 달걀 선별포장 판매… 별도 위생작업 없다면 소매점에서 가정용 판매 안돼

사진=식품의약품안전처 오늘(25일)부터 달걀을 세척 및 살균하고 포장하는 전문업체의 별도 위생작업 없이는 대형마트나 슈퍼마켓, 백화점 등 소매점에서 가정용 달걀을 판매하지 못한다.식품의약품안전처는 이 같은 내용의 '달걀 선별포장 유통제도'를 시행하되 2020년 4월 24일까지 행정처분을 면해주는 계도기간을 운영한다고 이날 밝혔다. 이날부터 식용란 수집판매업자(달걀 유통업자)들은 전국 소매점에 가정용으로 달걀을 팔기 위해선 농가로부터 달걀을 구입한 뒤 식용란선별포장업체를 통해 별도의 세척 및 포장, 건조, 살균, 검란, 포장 등의 작업을 거쳐야 한다. 식용란선별포장업은 달걀을 전문적으로 선별 및 세척, 포장 등을 하는 장비와 시설을 갖추고, 식품안전관리인증기준(HACCP)을 통과한 전문업체만이 맡을 수 있다.달걀 유통업자들은 계도기간 이후 1차 적발 영업정지 7일, 2차 적발 영업정지 15일, 3차 적발 때는 영업정지 1개월의 행정처분을 받게 된다. 이날 시행되는 제도는 2017년 시중에 유통된 달걀에서 기준치 이상의 닭 진드기용 살충제 성분이 검출됐던 ‘살충제 달걀 파동’을 계기로 마련된 종합대책의 일부다. 안명순 식약처 농수산물정책과장은 "눈으로는 확인할 수 없는 미세하게 금이 간 실금난의 유통을 막고, 세척 및 포장 과정을 강화해 달걀의 위생과 안전성을 확보할 것”이라고 했다.online@idaegu.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