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월 대구 광공업 생산·건설수주액↑ 대형소매점 판매액↓

지난 7월 대구지역의 광공업 생산과 건설수주액은 증가하고 대형소매점 판매액은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동북지방통계청은 대구·경북산업활동동향을 통해 지난 7월 대구의 광공업 생산은 전년 동월 대비 2.9%, 전월에 비해 4.8% 각각 증가했다고 밝혔다.출하는 전년 동월과 비교해 0.3% 감소, 전월대비 3.1% 증가했으며 재고는 전년 동월 대비 6.5% 감소, 전월대비 2.2% 증가했다.전기장비, 섬유제품, 고무 및 플라스틱 등 생산은 늘었고 종이제품, 전자부품·컴퓨터·영상음향통신, 인쇄 및 기록매체 등의 생산은 줄었다.전기장비, 섬유제품, 고무 및 플라스틱 출하는 증가한 반면 금속가공, 기계장비, 종이제품의 출하는 감소했다.재고는 금속가공, 기계장비, 식료품 등은 늘고 전자부품·컴퓨터·영상음향통신, 섬유제품, 의복 및 모피 등은 줄었다.대구 대형소매점 판매액은 지난해 같은달 보다 6.9%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백화점 판매는 전년 동월 대비 2.4%, 대형마트 판매는 전년 동월 대비 11.9% 각각 감소했다.주요 상품군별 판매액 증감 내역을 살펴보면 신발·가방, 기타상품은 증가했고, 가전제품, 의복, 오락·취미·경기용품, 화장품, 음식료품은 감소했다.대구 건설수주액은 전년 동월 대비 209.7% 증가했다.발주자별로는 공공부문 76.4%, 민간부문 247.7% 각각 증가했다. 공종별로는 건축부문 341.8% 늘었고, 토목부문은 92.7% 줄었다.전년 동월 대비 주요 증감 내역을 보면 공공부문에서는 사무실, 신규주택, 학교·병원, 관공서, 연구소 등에서, 민간부문에서는 신규주택, 재개발주택, 기타건축 등에서 각각 증가했다.경북은 지난 7월 전년 동월 대비 광공업 생산 2.8%, 대형소매점 판매액 14.6% 각각 줄었으며, 건설수주액 33.7% 늘었다.김지혜 기자 hellowis@idaegu.com

광공업생산 감소, 대형소매점 판매액과 건설수주액은 증가

지난 6월 대구지역의 광공업 생산은 감소했지만 대형소매점 판매액과 건설수주액은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31일 동북지방통계청이 발표한 2019년 6월 대구·경북지역 산업활동 동향에 따르면 지난 6월 대구 광공업 생산은 전년 동월 대비 6.0%, 전월 대비 10%가 각각 감소했다.출하는 전년 동월 6.6%, 전월보다 9.0%가 각각 줄었다. 재고는 전년 동월 대비 7.4% 줄었지만 전월보다는 1.4% 증가했다.전기장비·음료·의약품 생산은 증가한 반면 자동차·의료정밀광학·금속가공·고무 및 플라스틱 등의 생산은 줄었다.전기장비·식료품·음료 등의 출하는 늘었고, 자동차·금속가공·의료정밀광학·고무 및 플라스틱 등의 출하는 감소했다.대형소매점 판매액은 지난해 같은 달 보다 1.9% 증가했다. 백화점 판매는 전년 동월 대비 7.6% 늘었지만 대형마트 판매는 4.7% 줄었다.상품군별로 보면 가전제품, 신발·가방, 기타상품, 오락·취미 경기용품, 음식료품 등의 판매액이 증가한 반면 의복, 화장품 등의 판매액은 저조했다.대구 건설수주액 역시 전년 동월보다 무려 282.1%가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발주자별로는 공공부문 190.8%, 민간부문 286.3%가 각각 늘었다. 공종별로는 건축부문이 301.4% 늘었지만 토목 부문은 55.9%가 줄었다.한편 경북은 광공업 생산 및 대형소매점 판매액, 건설수주액이 각각 3.8%, 6.1%, 50.9%가 감소했다.김지혜 기자 hellowis@idaegu.com

4월 대구·경북 광공업생산, 건설수주액은 늘고 대형소매점 판매액은 줄고

지난 4월 대구 광공업 생산과 건설 수주액이 전년 동월보다 증가한 반면 대형소매점 판매액은 감소했다.2일 동북지방통계청의 산업활동동향에 따르면 지난 4월 대구 광공업 생산은 전년 같은 달 대비 23.7%, 전월보다 6.3% 각각 증가했다.출하는 전년 동월과 비교해 17.1%, 전월 대비 4.3% 각각 늘었고 재고는 전년 동월 대비 5.0% 증가, 전월에 비해 2.0% 줄었다.전기장비·기계장비·의료정밀광학·종이제품의 생산이 동월보다 섬유제품·금속가공·자동차·음료 등의 생산은 감소했다.또 전기장비·섬유제품·금속가공·음료 등의 재고는 늘었고, 전자부품·컴퓨터·영상음향통신·기계장비·자동차·의복 및 모피 등은 줄었다.4월 대형소매점 판매액은 전년 동월 보다 2.4%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백화점 판매는 전년 동월 대비 2.3% 증가했고, 대형마트는 8.9% 감소했다.신발·가방, 기타상품 판매액은 증가했지만 가전제품, 의복, 오락·취미 경기 용품, 화장품, 음식료품의 판매액은 줄었다.4월 대구 건설 수주액은 전년 동월 대비 65.6% 증가했다.공공부문(139.1%)과 민간부문(92.7%)이 증가했다. 공정별로는 건축부문 32.2%, 토목 부문 3천559.2% 늘었다.경북 역시 지난 4월 전년 동월 대비 광공업 생산 3.4%, 건설 수주액 42.8% 각각 증가했지만 대형소매점 판매액은 9.8% 감소했다.김지혜 기자 hellowis@idaegu.com

가정용 달걀 선별포장 판매… 별도 위생작업 없다면 소매점에서 가정용 판매 안돼

오늘(25일)부터 달걀을 세척 및 살균하고 포장하는 전문업체의 별도 위생작업 없이는 대형마트나 슈퍼마켓, 백화점 등 소매점에서 가정용 달걀을 판매하지 못한다.식품의약품안전처는 이 같은 내용의 '달걀 선별포장 유통제도'를 시행하되 2020년 4월 24일까지 행정처분을 면해주는 계도기간을 운영한다고 이날 밝혔다. 이날부터 식용란 수집판매업자(달걀 유통업자)들은 전국 소매점에 가정용으로 달걀을 팔기 위해선 농가로부터 달걀을 구입한 뒤 식용란선별포장업체를 통해 별도의 세척 및 포장, 건조, 살균, 검란, 포장 등의 작업을 거쳐야 한다. 식용란선별포장업은 달걀을 전문적으로 선별 및 세척, 포장 등을 하는 장비와 시설을 갖추고, 식품안전관리인증기준(HACCP)을 통과한 전문업체만이 맡을 수 있다.달걀 유통업자들은 계도기간 이후 1차 적발 영업정지 7일, 2차 적발 영업정지 15일, 3차 적발 때는 영업정지 1개월의 행정처분을 받게 된다. 이날 시행되는 제도는 2017년 시중에 유통된 달걀에서 기준치 이상의 닭 진드기용 살충제 성분이 검출됐던 ‘살충제 달걀 파동’을 계기로 마련된 종합대책의 일부다. 안명순 식약처 농수산물정책과장은 "눈으로는 확인할 수 없는 미세하게 금이 간 실금난의 유통을 막고, 세척 및 포장 과정을 강화해 달걀의 위생과 안전성을 확보할 것”이라고 했다.online@idaegu.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