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문화재단, 2020 인생나눔교실 영남권 멘티기관 모집

대구문화재단(대표이사 박영석)이 오는 28일까지 ‘2020년 인생나눔교실 운영사업 영남권 멘티기관’을 모집한다.인생나눔교실은 인문학 소양을 갖춘 은퇴인력인 선배세대가 새내기세대(멘티)와 삶의 경험과 지혜를 나누며 세대 간 소통을 꾀하는 인문 멘토링 사업이다.인생나눔교실의 취지와 목적, 방향을 이해하고, 사업기간 동안 강의·체험·활동형 프로그램 운영이 가능한 공간을 확보한 기관이면 지원할 수 있다.재단 관계자는 “2020 인생나눔교실 운영사업은 인문 가치의 사회적 확산 및 멘티 기관 유형 다양화를 위해 도서관, 대학교, 마을회관, 주민센터, 생활문화공간 등 새로운 유형의 멘티기관을 추가 지원할 계획”이라고 전했다.한편 대구문화재단은 2015년부터 인생나눔교실 사업을 통해 영남권의 지역아동센터, 군부대, 자유학기제 중학교, 보호관찰소 등에서 매년 600회 이상, 1천여 명의 멘티를 대상으로 멘토링 프로그램을 운영해 왔다.‘2020 인생나눔교실 운영사업’에 참여를 원하는 기관은 오는 28일까지 이메일(dgnanum2020@naver.com)로 신청서를 제출하면 된다.자세한 사항은 대구문화재단(www.dgfc.or.kr) 또는 대구문화예술교육지원센터(http://dgarte.or.kr)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문의: 053-430-1286.서충환 기자 seo@idaegu.com

구미산단 창업 활성화를 위한 멘토-멘티 결연식

구미국가산업단지 내 창업 활성화를 위한 ‘멘토-멘티 결연식’이 16일 한국산업단지공단 대구경북지역본부에서 열렸다. 이날 열린 ‘멘토-멘티 결연식’은 구미산단의 열악한 창업환경 개선을 위해 산단공 대경본부와 경북산학융합본부가 마련한 행사다. 결연식에 참여한 멘토와 멘티는 모두 5쌍으로 멘토는 지이와 안동반가 등 기존 구미산단 입주기업이 맡았다. 이들은 창업 아이템 관련 분야의 전문기술뿐만 아니라, 창업 초기에 직접 체득한 다양한 실무 노하우를 창업자의 눈높이에 맞춰 지원하기로 했다. 산단공에 따르면 현재 경북지역 창업률은 17%, 창업기업 5년 내 생존율은 30%로 전국 최하위 수준이다. 이유는 정부, 지자체, 유관기관이 각각 다양한 종류의 창업지원사업을 수행하고 있으나 기관 간 유기적 연계가 제대로 이어지지 않기 때문이다. 윤정목 산단공 본부장은 “구미국가산단 안팎의 유관기관이 협력해 창업기업이 꾸준히 구미산단에 유입될 수 있도록 노력하고 있다”면서 “창업기업은 중소기업으로, 중소기업은 중견기업으로 성장할 수 있는 선순환의 기업성장 생태계를 구축하겠다”고 말했다.류성욱 기자 1968plus@idaegu.com

상주교육지원청, 오감만족 힐링 DAY 운영

상주교육지원청(장광규 교육장) Wee센터는 최근 청소년들의 정서적 안정과 사회성 향상을 위해 마련된 이심전심 꿈키움 멘토링 참여 학생을 위해 ‘오감만족 힐링 DAY’를 운영했다.김일기 기자 kimik@idaegu.com

K-ICT창업멘토링센터, 하반기 창업멘토링사업 멘티 모집

K-ICT창업멘토링센터가 다음달 8일까지 ‘K-글로벌(Global) 창업멘토링사업’의 올해 하반기 전담멘티(13기)를 모집한다.모집대상은 정보통신기술(ICT), 4차 산업혁명과 과학기술 분야의 스타트업(초기창업기업) 및 성장단계기업 등 모두 120개사를 모집한다.13기 전담멘티로 선정되면 벤처 CEO 출신 멘토단의 멘토링과 ICT 법률 및 전문기술 멘토링, 실전창업교육, 투자유치 지원, 중견·대기업과의 비즈니스 협력 등 단계별 프로그램들을 무료로 지원받는다.선정 기준은 사업계획 및 비즈니스 우수성과 멘토링 신청 분야 적합성 등이다.공고문을 통해 K-글로벌 300 인증서 보유기업, 여성 대표자 등 가산점 항목들이 공개돼 있다.선정과정은 1차 서류심사, 2차 면접심사로 진행되며 결과는 심사 후 SMS으로 개별 통보할 예정이다.신청업체는 멘토링센터 홈페이지(http://gomentoring.or.kr)를 통해 접수하면 된다.자세한 사항은 전화(031-778-7454) 또는 이메일(swjang@gomentoring.or.kr)로 확인할 수 있다.최병희 멘토링센터장은 “스타트업의 혁신 성장을 위해서 기술·경영 애로사항 등을 진단하고 해결 방안을 제시할 수 있도록 멘토링센터가 적극 지원해 나가겠다”고 말했다.김종윤 기자 kjyun@idaegu.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