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생 의혹 휩싸인 대구 A식품…“경찰, 명백한 증거 제시, 빠른수사 촉구”

불결한 위생 상태로 제품을 생산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는 대구 A식품업체의 임직원들이 30일 대구지방경찰청에 늑장 수사로 일관하고 있는 경찰수사와 제보자의 허위진술을 밝혀달라는 내용의 진정서를 제출했다. A식품은 “사건발생 후 결백을 주장했으나, 경찰이 지난달 19일 압수수색과 참고인 조사 후에도 아직까지 뚜렷한 물증을 제시하지 못해 애꿎은 시간만 낭비하고 있다”며 “ 두 달 가까이 수사를 받으며 공장 가동과 영업이 모두 중단된 상태로 막대한 피해를 입고 있다”고 호소했다. 특히 수사가 진행된 후 제보자들과 경찰간의 유착 관계 의혹까지 제기하며, “명백한 증거가 있다면 혐의를 밝혀줄 것이며, 혐의가 없다면 수사를 종결해 하루빨리 회사가 정상화될 수 있게 족쇄를 풀어달라”고 촉구했다. A식품이 대구지방경찰청장에게 보낸 진정서에 따르면 “사건발생 당시 제보자였던 해당 직원이 전직 간부 직원에 의해 허위 진술했음을 경찰에 명백히 밝혔지만 오히려 회사에 회유 당했다는 의심을 받았다”며 “직원의 양심고백에 따라 직접 진술을 번복한 상황에서 경찰의 공정하고 객관적인 수사를 원한다”고 밝혔다. 이와 함께 경찰은 A식품으로부터 정확한 물증도 없이 제보자들의 단순 진술과 허위로 만든 자료에만 의존해 수사를 강행하고 있다는 의혹을 받고 있는 실정이다. 최근 당시 제보자 중 한 명이었던 직원 B씨는 유통기한이 지난 간장을 재사용했다는 제보가 허위 사실이었음을 양심고백하고, 지난 1월 경찰에 진술했던 내용을 번복하는 진술서를 제출했다. B씨는 당초 작성했던 진술서는 전직 간부 C씨의 지시대로 작성했으며, 진술서 제출도 C씨가 대리로 제출했다는 것. 또 B씨는 당시 촬영한 동영상(2016년 12월경)도 반품 제품을 재활용하는 장면이 아니고, 반품제품을 폐기하는 모습이라는 등 지난 1월27일 경찰에 제출한 진술서 내용이 사실과 다르다며 허위 진술했음을 자백했다. 한편 경찰은 해당 업체의 50대 여성 직원 D씨를 상대로 참고인 조사를 하던 중 강압 수사를 했다는 의혹까지 제기됐다. A식품은 진정서를 통해 “직원 B씨가 지난 2월4일 경찰 조사를 받는 동안 전직 간부 C씨와 그의 지인 1명이 계속 옆에서 진술 상황을 지켜봤다”며 “B씨가 혹시 다른 진술을 하지 않을까 지켜보며 중간에 진술을 대신 하기도 해 충격이었다”고 밝혔다. 직원들은 “경찰은 참고인 수사를 하면서도 거짓말 탐지기 조사를 운운하며 겁을 줬고, 해당 사건과 관련 없는 미화·포장 담당 여직원들에게도 수십 차례 전화를 하며 출석을 요구하는 등 인격 모독을 했다는 소식을 접했다”며 감사를 요청했다. 한편 A식품 임직원들은 “본사뿐 아니라, 협력업체, 대리점주 등 수백명의 관계자들이 이번 사태로 어렵고 힘든 시기를 간신히 버텨오고 있지만, 이제는 한계를 넘어섰다”며 “더이상 무리한 수사로 수많은 선의의 피해자들이 생기지 않도록 무엇보다 빠른 수사결과를 당부한다”고 촉구했다. 이동현 기자 leedh@idaegu.com

유승민, “문재인 명백한 가짜뉴스 국민 앞에 버젓이 해”

바른미래당 ‘변화와 혁신을 위한 비상행동(변혁)’ 대표인 유승민 의원(대구 동구을)이 23일 문재인 대통령의 전날 국회 시정연설과 관련해 “명백한 가짜뉴스를 국민 앞에 버젓이 한다”고 비난했다.유 의원은 이날 변혁 비상회의에서 “문 대통령의 시정연설을 처음부터 끝까지 들으면서 정말 큰 충격을 받았고, 실망하지 않을 수 없었다”며 이같이 밝혔다.유 의원은 “문 대통령은 가계소득이 최근 5년간 가장 높은 증가율을 보였다고 하는데 이것은 정부 통계로도 뒷받침이 전혀 안 되는 이야기”라며 “안보위기도 위중한 상황에서 한·미 동맹과 북핵에 대해 걱정없이 평화경제를 이야기한 것도 가짜뉴스”라고 지적했다.이어 “대통령이 이런 인식을 갖고 있다는 것이 놀랍다”며 “특히 안보위기에 대해서 방위비분담금 협상으로 한·미 동맹이 어떻게 갈지 모르는데 한 마디 걱정도 안 했다”고 비판했다.또한 “국민을 두 동강 내놓은 조국 사태를 일으킨 가장 큰 책임이 있는 대통령이 이와 관련해 한 마디 사과와 반성의 말도 없이 검찰개혁을 이야기했다”며 “공정이란 단어도 27번 썼는데 어떻게 국민의 마음을 저렇게나 모를 수 있을까 하는 생각이 들었다”고 했다.이혜림 기자 lhl@idaegu.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