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교안, 공관위 결정 또 뒤집어...경주 무공천으로 남나

미래통합당의 경주 지역구 공천이 안갯속이다.통합당 황교안 대표는 국회의원 후보등록 마감일(26~27일)을 하루 앞둔 25일 새벽 긴급 최고위원회의를 열고 경주를 비롯한 부산 금정, 경기 화성을, 경기 의왕·과천 등 4곳의 공천을 백지화했다.당 공천관리위원회의 결정을 최고위가 다시 뒤집으면서 갈등이 고조되는 분위기다.공관위는 재공천을 추진하는 방안, 위원 전원 사퇴 및 해당 지역에 대한 ‘무공천’ 가능성까지 검토하며 강력 반발하고 있다.현역인 김석기 의원이 컷오프(공천배제)된 경주는 박병훈 전 경북도의회 운영위원장이 김원길 통합당 중앙위원회 서민경제분과위원장을 경선에서 이긴바 있다.하지만 최고위는 공천결과 의결을 미루고 재심의를 요구했다.이에 공관위는 재심사를 거쳤고 경주 공천을 유지키로했다.그러나 최고위가 직권으로 공천 무효화 결정을 내리면서 박 전 위원장의 공천은 무산됐다.황 대표는 공천 철회 사유에 대해 “여러 지역에 대해 일일이 말하는 건 적절치 않다”며 “기본적으로 국민중심 공천, 이기는 공천이 돼야 한다는 측면에서 최고위가 판단했다고 보면 된다”고 말했다.반면 공관위에서는 “당헌에 없는 월권 행위”라며 강력 반발하고 나섰다.이석연 공관위원장 직무대행은 “(최고위 결정을) 전혀 수긍할 수 없다”며 해당 지역 ‘무공천’까지 언급했다.그는 “공관위가 그냥 놔두면 무공천 지역이 된다. 최고위가 직접 후보를 지명할 수 없다”며 “(황교안 대표가) 자기 입맛에 맞는 사람을 지명하려면 공관위원을 전원 해임하고 새롭게 공관위를 구성해서 열어야 한다”고 말했다.경주는 공천이 결정된 직후부터 박 전 위원장에 대한 반발 민원이 빗발쳤던 것으로 알려졌다.후보 자질, 도덕성에 대한 지적이 일었고 법 위반 의혹도 제기된 상태다.이에 박 전 위원장은 이날 소명서를 내고 자신에게 제기된 의혹에 대해 조목조목 해명했다.그는 본인에 대한 교통사고건, 공직선거법 위반의 건에 대해 당시의 사건기록과 판결문 등을 첨부해 제시하며 교통사고처리특례법 위반(사망사고)에 대해 “2013년 경주 인근 편도 2차로 중 1차로에 본인의 차량이 시속 50km 속도로 운전 중 앞 차량은 만취상태로 1차로에 누워있던 박모씨를 발견하고 급히 회피운전을 하였으나 본인은 앞 차량에 가려 피해자를 보지 못하여 충돌하여 사망케 된 사건”이라고 설명했다.공직선거법 위반에 대해서는 2014년 경주 모 스님이 당시 경주시장 후보 A씨가 명백한 불륜의혹이 있다는 제보를 자신의 선거 참모에게 해 그 참모가 자신의 반대에도 불구하고 도청 프레스센터에서 불륜의혹 기자회견을 한 사실을 설명했다.그는 기자회견이 자신과 무관한 것으로 드러나 무혐의 처분 됐다고 밝혔다.이상훈 기자 hksa707@idaegu.com

‘가을 캠핑의 맛’ (1)봉무공원 야영장

무더운 여름이 지나고 천고마비의 계절 ‘가을’이 돌아왔다. 그동안 여름철 더위를 피해 바다나 계곡을 찾았다면, 가을에는 구름 한 점 없는 높은 하늘과 선선한 바람을 즐기기 위해 야외 활동이 늘어나고 있다. 가을을 만끽하기에 더없이 좋은 방법 중 하나는 ‘캠핑’이다. 대구지역에는 도심과 인접해 있는 여러 캠핑장들이 조성돼 있다. 지역 캠핑장별 정보와 특징 등을 알아보고, 더욱 즐길 수 있는 ‘가을 캠핑의 맛’에 대해 알아보자.(편집자주) ◆어린이가 뛰어놀 수 있는 곳봉무공원 야영장은 1992년 조성됐고, 대구 동구 봉무동 산135-3번지에 위치해 있다. 야영장을 품고 있는 봉무공원은 도심 속 자연공원으로 어린이 놀이시설물과 체육시설 등도 갖추고 있어 주말에 가족 단위의 나들이 장소로 적합하다. 봉무공원 야영장의 규모는 3천600㎡로 야영장 3단과 텐트 21동을 설치할 수 있다. 취사장 1개소와 화장실 1개소도 갖춰져 있다. 야영장의 공식 텐트 설치 수는 21동이지만, 실제로는 두배 가량 많은 텐트를 설치할 수 있다. 야영장 왼쪽에는 취사장이 있어 이용 접근성이 좋다. 바로 맞은편에는 씨름장과 놀이터가 있는데 자녀와 함께 캠핑장을 찾았다면 아이들이 마음껏 뛰어놀기에 안성맞춤이다. 놀이터에는 어린이를 위한 그네, 시소, 조합놀이대 등 다양한 놀이기구가 설치돼 있고 충격흡수용 표면 소재를 사용해 안전사고를 최소화한다. 또 농구장·족구장·테니스장·배드민터장 등 시민들이 주로 즐기는 종목의 체육시설들도 갖춰져 다수의 스포츠 활동도 가능하다. 봉무공원 야영장의 가장 큰 장점이라면 시민들이 비용 부담없이 즐길 수 있도록 무료로 운영되고 있다는 점이다. 이용객들은 사전예약 없이 선착순으로 자율적 이용이 가능하다. 봉무공원 야영장의 운영 시간은 야영객이 많은 하계 휴가철인 6월부터 9월까지 24시간 운영된다. 10월에는 오전 9시부터 오후 6시까지 운영되고 야간시간 때는 이용을 금지한다.겨울이 다가오는 11월부터 다음해 5월까지는 산불조심 기간으로 야영장이 폐장된다. ◆야영장과 연계한 즐길거리들봉무공원 야영장에서는 캠핑 활동만으로 끝나지 않는다. 주변에 다양한 시설들이 함께 조성돼 있어 가족이나 연인들이 즐기기 좋은 곳이다. 봉무공원 입구에서 야영장으로 진입하다 보면 가장 눈에 띄는 것은 단산지의 수상레저시설이다. 수상스키, 웨이크보드, 오리배, 바나나보트 등 모두 12가지의 물놀이 기구를 이용할 수 있다. 4월부터 10월까지 운영되며, 시간은 오전 8시부터 오후 7시까지다. 기구당 평균 2만 원에서 2만5천 원 사이의 금액이면 이용 가능하다. 그 길을 계속 따라가다 보면 나비정원이 보인다. 나비정원은 나비 유인을 위한 밀원식물을 포함해 100여 종의 초화류와 나비 애벌레의 먹이가 되는 식물 20여종이 식재된 공간이다. 3월 말부터 10월 말까지 여러 종류의 나비들이 꽃 사이에서 활동해 날아다니는 나비와 애벌레들을 가까이서 구경할 수 있다. 또 대규모 군락시설도 있다. 무궁화동산은 1만1천570㎡ 규모로 6개 품종 1만5천여 주가 군락이 식재돼 있다. 이 동산은 느티나무 이팝나무, 산사나무 등 12종 2천500여 주가 무궁화와 함께 어우러져 있다. 이밖에도 단산지 맨발 산책로 약 3.5㎞ 거리가 조성돼 있다. 봉무공원 관계자는 “야영장은 무료로 운영되고 있어 비용부담 없이 이용할 수 있고 자연생태와 관련해 볼거리, 체험거리 등 다양한 콘텐츠들이 한곳에 모여 있어 시민들의 발길이 끊이질 않고 있다”고 말했다.김종윤 기자 kjyun@idaegu.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