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월 무패행진’ 달린 대구FC, FA컵 첫 관문 통과할까

‘6월 무패행진’을 기록한 대구FC가 FA컵 우승컵 사냥에 도전한다.대구는 1일 오후 7시30분 안양종합운동장에서 2020 하나은행 FA컵 3라운드 FC안양과 경기를 갖는다.이번 경기는 FA컵 우승을 위한 첫 관문이다.하지만 K리그1 순위 경쟁이 치열하게 진행되고 있는 터라 세징야, 에드가, 김대원, 정승원 등 주전 선수들의 체력 안배를 위해 선발 라인업에서 대거 제외될 것으로 보인다.그동안 뛰지 못한 선수들에게는 이병근 감독대행에게 눈도장을 찍을 수 있는 기회다.‘특급 조커’ 데얀을 비롯해 이진현, 신창무, 황태현, 김재우, 김동진 등이 선발 라인업에 이름을 올릴 것으로 예상된다.대구의 첫 상대는 K리그2에서 최하위에 머물고 있는 안양이다.안양은 1승3무4패로 K리그2 9위를 기록 중이다.그러나 쉽게 볼 수 없다.시즌 개막전부터 3연패에 빠졌던 안양은 서서히 팀 조직력이 살아나고 있기 때문이다. 4라운드 승리 이후 최근 4경기에서 승리가 없지만 득점력이 살아나면서 반등을 꾀하고 있다.대구가 안양전을 승리로 이끌기 위해서는 안양의 외국인 선수들을 얼마나 효율적으로 봉쇄하느냐에 달렸다.현재 안양의 공격을 이끄는 외국인 선수는 마우리데스, 아코스티, 기요소프, 닐손주니어가 있다.이중 아코스티를 경계해야 한다. 아코스티는 올 시즌 4득점을 기록하는 등 K리그2 득점 부분 공동 3위에 올랐다.경계해야 할 국내 선수에는 미드필더 구본혁이 있다. 구본혁은 5경기 출장해 3도움을 기록 중이다. 구본혁의 발 끝을 조심해야 한다.반면 안양의 약점은 수비다.안양은 K리그2 8경기 14실점으로 최다 실점을 기록 중이다. 그만큼 수비력이 약하다.대구의 공격수들이 빠른 시간 내 선제 득점에 성공한다면 쉽게 무너뜨릴 수 있다.대구가 안양을 제압하고 두 번째 우승컵에 한 발짝 다가설 수 있을지 팬들의 관심이 쏠리고 있다. 신헌호 기자 shh24@idaegu.com

대구FC, 강원FC 잡고 6월 무패 행진 이어가

대구FC가 환상적인 6월 한 달을 보냈다.이달 열린 5경기에서 무패행진(4승1무)을 달리며 중상위권에 안착, 이제는 선두권 추격에 나섰다.대구는 지난 27일 DGB대구은행파크에서 열린 강원FC와의 하나원큐 K리그1 2020 9라운드 경기에서 에드가, 세징야의 득점에 힘입어 2-1로 승리했다.대구는 이날 3-4-3 포메이션으로 경기에 나섰다. 김대원과 에드가가 최전방에서 발을 맞췄다. 세징야가 2선에서 강원 골문을 노렸다. 황순민, 김선민, 츠바사, 정승원이 중원을 구성했다. 김우석, 정태욱, 조진우가 수비수로 출전했다. 골문은 이번 여름 이적시장을 통해 합류한 국가대표 골키퍼 구성윤이 지켰다.서로를 잘 아는 양팀은 경기 초반 팽팽한 중원 싸움을 펼쳤다. 대구는 세징야, 김대원 등 발 빠른 선수들을 활용한 역습을 시도했다. 강원은 강한 전방 압박을 통해 역습을 차단했다.그렇다 보니 위협적인 장면은 나오지 않았다. 전반은 득점 없이 종료됐다.양팀은 후반에 돌입하자 마자 교체 카드를 꺼내들었다. 대구는 황순민 대신 김동진을, 강원은 서민우 대신 고무열을 투입했다.강원이 여러 차례 슈팅을 시도하며 대구 골문을 노렸지만 결과물을 얻어내지 못했다. 강원의 공격을 수차례 막아낸 대구는 공격을 시작하기 시작했다.후반 7분 우측 측면에서 정승원이 올려준 크로스를 츠바사가 헤더로 에드가에게 연결했다. 에드가는 헤더로 강원의 골망을 흔들었다.선제골이 터진 후 무서운 기세로 강원을 몰아붙였다.후반 22분 강원의 페널티 박스 안에서 강원 조재완의 파울로 PK를 얻었다. 키커로 나선 세징야가 오른쪽 골문 구석을 향해 침착하게 오른발 슈팅으로 골망을 갈랐다.대구의 공격을 막아내기에 급급하던 강원은 후반 27분 조지훈이 세징야에게 무리한 태클을 시도하다가 퇴장을 당했다.대구는 이 퇴장으로 수적 우위 속에서 여유롭게 경기를 운영해 나갔다.경기 막판 실점은 아쉬웠다.후반 45분 대구 수비수 김동진이 수비 과정에서 페널티박스 안에서 핸드볼 파울을 범해 PK를 내줬다. 강원 고무열이 침착하게 성공시켰다.대구는 남은 시간을 흘려보냈고 2-1로 승점 3점을 확보했다.K리그 데뷔전을 치른 ‘국가대표 수문장’ 구성윤은 탄탄한 체구에서 비롯된 안정감으로 최후방의 무게감을 더했다.전반 34분에는 페널티 지역 오른쪽 이현식의 오른발 강슛이 반대편으로 날아가자 오른팔을 뻗어 손으로 막아내는 등 뛰어난 판단력과 날렵한 움직임으로 여러 차례 선방도 펼쳤다. 후반 페널티킥으로 한 골을 내줬으나 강원의 빠른 역습, 세트피스 등을 가리지 않는 안정적인 방어로 팀 승리에 큰 힘을 보태는 등 합격점을 받았다.한편 6경기 무패행진에 성공한 대구는 다음달 1일 안양종합운동장에서 FC안양을 상대로 2020 하나은행 FA컵 3라운드 원정경기를 치른다.신헌호 기자 shh24@idaegu.com

6월 무패행진 중인 대구FC, ‘천적’ 수원 삼성과 격돌

6월 들어 ‘무패행진’을 달리고 있는 대구FC가 ‘천적’ 수원 삼성과 격돌한다.대구는 오는 21일 오후 8시 DGB대구은행파크에서 하나원큐 K리그1 2020 8라운드 수원과 경기를 치른다.지난달 부진을 털고 이달 반등에 성공한 대구는 최근 3경기 2승1무로 차곡차곡 승점을 쌓으며 리그 6위에 위치해 있다.현재 5위 포항스틸러스와 7위 광주FC와 승점(10점)이 같고 상위권 그룹인 3위 강원FC, 4위 상주 상무와 승점 1점 차이다.이번 라운드 결과에 따라 최대 3위까지 순위를 끌어올릴 수 있다.하지만 쉽지 않은 상대인 수원을 만났다.대구는 수원을 상대로 매 경기 어려운 싸움을 펼쳤다. 통산 전적은 3승7무23패로 열세다. 지난 시즌 맞대결에서도 2무1패로 승리가 없다.게다가 수원의 골잡이 타카트가 부진을 털고 지난 라운드에서 골 맛을 본 터라 어려운 경기가 예상된다.대구는 김대원, 세징야, 에드가로 이어지는 일명 ‘대세가’ 트리오의 발끝에 기대를 걸고 있다.세 선수가 올 시즌 만들어 낸 공격 포인트는 12개(7득점 5도움)에 달한다. 특히 세징야는 3득점 3도움으로 최근 4경기 연속 공격 포인트를 기록하며 기세를 올리고 있다. 팀 내 공격 포인트 1위, 리그 도움 1위다. 지난 경기 득점을 추가해 현재 K리그 통산 129경기 44득점 39도움으로 40-40클럽 가입까지 도움 1개를 남겨둔 상태다.에드가는 지난 부산전에서 세징야와 환상적인 호흡으로 팀의 선제골을 만들어내는 데 일조했다. 현재 리그 슈팅 1위(26개)로 팀의 공격을 이끌고 있다.빠른 발로 역습에 능한 김대원의 활약도 절실하다. 경기 당일 김대원 컨디션 여부에 따라 경기 결과도 확연한 차이를 보인다.이날 경기의 또 다른 관전 포인트는 데얀의 ‘친정 팀’ 도장깨기다.데얀은 FC서울과 수원 삼성에서 활약한 뒤 대구 유니폼을 입었다. 지난 6라운드에서 데얀은 친정팀 서울을 상대로 득점을 올린 바 있다.데얀은 서울과 달리 수원에서 좋지 않았던 기억이 있는 만큼 후반 조커로서의 역할을 기대해볼 만하다.대구가 최근 상승세를 이어 ‘천적’ 수원을 상대로 승점 사냥에 성공할 수 있을지 팬들의 관심이 모인다. 신헌호 기자 shh24@idaegu.com

컬러풀대구, 무패행진 벌이는 SK슈가글라이더즈와 격돌

2019-20 SK핸드볼코리아리그 여자부 1라운드가 어느덧 마지막 경기를 앞두고 있다.강자도 약자도 없는 물고 물리는 양상이 되면서 매주 순위표가 요동치는 중이다.부상자가 속출한 가운데서도 승점 5점을 확보한 컬러풀대구(6위)는 18일 오후 5시 부산 기장체육관에서 SK슈가글라이더즈(2위)와 격돌한다.대구는 이번 경기만 잘 버텨낸다면 2라운드부터 정유라, 조하랑, 권근혜가 부상에서 돌아와 본격적인 순위 경쟁에 뛰어들 수 있다.문제는 리그 최다 득점(170점) 무패행진을 벌이고 있는 SK의 ‘막강한’ 공격을 어떻게 막아내느냐다.특히 SK 유소정은 개인 득점 2위(59점), 어시스트 3위(26개)를 기록할 정도로 물 오른 공격력을 과시하고 있다. 또 부상에서 돌아온 에이스 김온아도 출전 시간을 늘려가면서 공격에 힘을 보태는 중이다.결국 승점을 따내기 위해서는 SK의 주포 유소정, 김온아를 봉쇄해야 한다.대구는 단단한 수비력으로 리그 최소 실점(115점)을 기록하고 있지만 주포들이 빠진 터라 공격부문에서 고전하고 있다.대구 김아영이 여자부 개인 득점(5위 31점)·어시스트(4위 24개) 부문 톱5에 이름을 올리면서 고분군투하고 있지만 혼자서는 역부족이다.대구가 SK를 잡는다면 2라운드에서 상위권으로 도약할 수 있는 발판이 마련된다. 어려운 경기지만 그만큼 동기부여도 높다.창과 방패의 대결에서 누가 이길지 팬들의 관심이 쏠리고 있다.신헌호 기자 shh24@idaegu.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