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한별 남편 유인석, 승리와 성매매 '접대 전 어떤 여성들인지 보려고…'

사진=뉴시스 배우 박한별의 남편이자 유리홀딩스 전 대표 유인석(34)이 승리(29, 본명 이승현)와 2015년 크리스마스 파티를 앞두고 함께 성매매를 한 것으로 확인됐다.유씨는 경찰에서 "접대 전 어떤 여성들인지 보려고 불렀다"고 진술했으나 당시 승리 집을 찾았던 성매매 여성이 경찰 조사에서 "마담이 알려준 곳으로 가보니 승리와 유씨가 있었고, 선택을 받아 각자 방으로 들어갔다"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이 여성들은 다음날 일본 투자자 일행 성접대에 온 이들과 일치한다.오늘(24일) 서울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에 따르면 2015년 12월23일 승리의 자택에서 승리와 유씨는 여성 2명을 불러 성매매를 한 것으로 조사됐으며 이들은 일본인 투자자 일행을 위해 유흥업소 여종업원 등을 동원해 성매매를 알선한 혐의를 받고 있다.online@idaegu.com

박한별이 유인석 위해 쓴 탄원서 “어린 자녀의 아버지…” 네티즌 ‘황당’

사진=박한별 인스타그램 배우 박한별이 영장심사를 받는 남편 유리홀딩스 전 대표 유인석을 위해 직접 탄원서를 작성해 제출했다고 한다.박씨는 탄원서에 “제 남편은 이 상황을 회피하거나 도주할 생각이 전혀 없습니다. 불구속 상태에서 계속해서 충실히 조사받을 것을 한 가정의 아내로서 약속드립니다”고 썼다.이 외에도 유씨가 10번이 넘는 경찰 조사에 성실히 출석했다는 사실과 어린 자녀의 아버지라는 점 등이 탄원서에 기재됐다. 박씨와 유씨 사이의 자녀는 지난달 첫돌을 지났다고 한다.박한별의 탄원서 내용을 들은 네티즌들은 "저런 일에 자식 핑계 대지마라", "어린 자녀 둔 아버지가 그런 짓을?"이라며 비난이 쇄도하고 있다.법조계에 따르면 14일 오전 서울중앙지법 신종열 영장전담 부장판사의 심리로 열린 승리와 유씨의 영장실질심사에서 박씨가 변호인을 통해 재판부에 제출한 탄원서는 A4용지 3장 분량으로, 처음부터 끝까지 자필로 작성됐다고 전해졌다.해당 사실이 전해지자 박한별의 소속사 플라이업엔터테인먼트 측은 "자세한 사항은 배우의 개인적인 부분이라 우리도 상세한 내용은 알지 못하는 상황"이라고 입장을 밝혔다.online@idaegu.com

승리부터 박한별 남편·이문호, 역대급 '버닝썬' 사건에 2010년 강남서 형사 의문사 사건은 왜?

현재 '버닝썬' 사건이 연일 포털사이트 실시간 검색어에 오르며 상위권을 도배하고 있다.이에 한 온라인 게시판에 '버닝썬이 역대급 게이트로 번질 가능성' 이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와 주목받고 있다.사진: 강력반 X파일 끝까지 간다 방송화면 캡쳐 이 게시글은 2010년에 일어난 강남서 형사 의문사 사건으로 충북 영동 한 저수지에서 2010년 7월 29일 이용준 형사가 시신으로 발견됐다.시신의 주머니에서 발견된 경찰신분증으로 확인한 결과 강남 경찰서에 근무하던 이용준 형사임이 확인되었고 그는 3년 연속 모범 경찰로 표창장을 받은 우수한 경찰이었다.경찰은 유가족에게 "이용준 형사가 평소에 이성문제로 말수가 적어지고 우울증을 겪었다"며 "강력계형사가 저수지에서 사망한 것이 언론에 나오면 사람들이 동요할 수 있으니 일단 이성문제로 자살한걸로 먼저 발표하고나서 그 시간동안 조사를 하자"고 얘기해 유가족은 경찰 동료들이 아들을 생각해준다고 생각해 반발없이 동의하기로 했다.그러나 경찰은 이용준 형사가 사망한지 한 달만에 자살로 내사종결 시켜 유가족들의 반발을 샀다.경찰은 자살이라 주장하고 유가족들은 타살이라 주장한 이 사건은 지금도 반미제 사건으로 남아있다.이 사건이 현재 '버닝썬' 사건과 관련해 주목받고 있는 이유는 당시 이용준 형사가 수사하고 있던 내용이 '강남 유흥업소'와 관련된 수사이기 때문이다.당시 이용준 형사는 이성문제가 전혀 없었던 것으로 알려졌으며 시신 발견되지 3일 전 밤늦게 야근을 하고 조사하던 자료를 강남경찰서가 아닌 근처의 파출소에서 복사를 한 것이 밝혀졌다.이 외에도 여러가지 많은 의문점들이 정리된 이 글이 올라오자 네티즌들은 '너무 충격이다', '어떡하냐 억울해서...', '다시 제대로 수사해야한다'는 등 안타까움과 분노의 반응을 보이고 있다.online@idaegu.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