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성구 아파트 조정대상지역 지정 후 가격 상승세 반토막

치솟던 대구 수성구의 아파트 매매가격이 정부의 조정대상지역 지정 이후 한풀 꺾이며 상승폭이 한 주만에 반토막났다.하지만 여전히 대구 8개구·군 가운데 수성구가 가장 높은 수준으로 지역 부동산 시장의 주도권을 이끌고 있다.한국감정원이 26일 공개한 ‘11월 4주(11월23일 기준) 주간아파트 가격동향’에 따르면 수성구는 한주 전과 비교해 0.56% 상승하며 전주의 1.16%에 비해 상승폭이 절반 이하로 떨어졌다.수성구 아파트 매매가격은 10월19일 0.64%,10월26일 0.65%, 11월2일 0.69%, 11월9일 1.11%, 11월16일 1.16%로 매주 무서운 오름세를 유지했다.그러다 지난 19일 정부가 대구 수성구를 포함한 전국 7개 지역을 조정대상지역으로 지정하면서 상승폭이 떨어졌다.다주택자의 양도소득세 중과 등 세부담이 한층 확대된데다 내년에는 공시가 상승이 예고돼 있다는 점이 작용한 결과로 보인다.같은 기간 대구 평균 상승률은 한주 전 0.39%에서 0.32%로 소폭 축소됐다.대구에서는 수성구에 이어 달서구(0.54%), 중구(0.39%)가 평균을 웃도는 상승률을 보였다.아파트 매매가격 상승세 둔화는 전세가격에도 영향을 미치며 상승폭을 줄여갔다.같은 기간 대구 전체 전세가는 한주 전 0.35%보다 줄어는 0.24%를 보였다.수성구는 한주 전 0.82% 상승을 보이다 이번 주에는 0.32%로 뚝 떨어져 기세가 꺾인 모습이다.전국 주간 아파트 매매가격 역시 지난주 대비 상승폭이 축소됐다.수도권(0.18%→0.15%)은 상승폭이 줄었고 서울(0.02%→0.02%)은 동일했다. 지방은 전체적으로 (0.32%→0.31%) 상승폭이 줄었다.시도별로는 울산(0.65%)이 가장 높은 가운데 부산(0.54%), 대전(0.42%), 경남(0.36%), 대구(0.32%), 충남(0.30%), 세종(0.27%), 경기(0.22%), 충북(0.21%), 광주(0.19%), 전북(0.17%) 순으로 조사됐다.윤정혜 기자 yun@idaegu.com

DGB대구은행, 올해 신규채용 작년 '반토막'… 비대면 금융거래 확산에 일자리 뚝

비대면 금융거래 확산 등 금융환경 변화로 DGB대구은행이 올해 신규채용 규모를 큰 폭으로 줄였다. 작년과 비교하면 반토막 수준이고 2018년에 비해서는 1/3에 불과하다.DGB금융그룹(회장 김태오)은 코로나19로 침체된 지역경제 활성화와 정부 청년 일자리 창출을 위해 2020년 신입사원 39명을 채용한다. 이 가운데 대구은행 채용 규모는 전문대·대졸 6급 20명, 고졸 7급 6명까지 26명이다. 하이투자증권 2명, DGB생명 3명, DGB캐피탈 8명(이하 대졸)이다.대구은행의 올해 채용규모는 역대 최소 수준이다. 지난해 공채에서는 54명, 2018년에는 약 80명을 신규채용해 2년새 채용규모가 1/3수준으로 뚝 떨어졌다.채용규모 축소는 코로나19 영향도 있지만 전반적인 금융환경 변화에서 비롯된 것으로 보인다.과거 은행의 영업 채널이 지점 중심이었다면 최근에는 비대면 영업으로 빠르게 바뀌면서 점포수 감소로 인한 필요 인력이 줄어든 요인으로 해석된다. 빠르고 간편한 디지털 환경에 일자리가 줄어든 셈이다.실제로 대구은행의 대구경북권 점포수는 2016년 243개로 정점을 찍은 뒤 2017년 235개, 2018년 230개, 2019년 225개, 2020년 현재 214개로 해마다 줄어들고 있다.하반기 공채 계획을 밝힌 지방은행 중 광주은행은 신입행원 30여명, 전북은행은 30명을 뽑는다고 밝혔다. 두 은행 모두 지난해 50여 명을 뽑았다.DGB대구은행 인사 채용 관계자는 “점포수가 늘어나거나 신설되던 시점에는 인력 수요가 많았지만 최근에는 금융환경의 디지털화로 비대면 거래가 늘어 금융권 전체적으로 신규채용 규모를 줄이고 있다. 일부 시중은행은 아예 공채를 없애고 수시채용으로 바꾼 경우도 있다”고 설명했다.한편 DGB금융그룹 채용 원서접수는 오는 22일까지 홈페이지(www.dgbfn.co.kr)를 통해 접수받고, 10월8일 서류 전형 합격자를 발표한다. 후 필기전형, 실무자면접, 최종면접 순으로 11월 중 최종 선발된다. 윤정혜 기자 yun@idaegu.com

코로나19 직격탄 대구 자동차, 기계부품 등 주력산업 생산량 반토막

코로나19 직격탄을 맞은 대구가 주력산업에서 직격탄이 확인되며 제조업체 생산량이 1년 전과 비교해 반토막이 났다.한국은행 대구경북본부가 8일 발표한 ‘대구경북지역 실물경제 동향’에 따르면 5월 중 대구·경북 제조업 생산은 섬유, 자동차부품, 기계장비 등을 중심으로 전년동월대비 20.8% 급감했다. 한달 전과 비교해서도 10.1% 줄었다.지역별로 대구는 1년 전과 비교해 33.0% 줄었고 경북은 17.3% 감소세를 보였다.같은 기간 전국 평균 생산량 감소가 9.8%에 그친 것과 비교하면 대구의 생산량 감소량이 3배 이상 높아 코로나19 확산으로 대구 제조업의 어려움이 예상되는 대목이다.업종별로 대구는 자동차부품에서 49.3% 감소해 1년 전 생산량에서 반토막이 났고, 기계부품도 33.2% 줄었다.대구·경북 전체적으로는 섬유가 40.4% 감소로 1년 전에 비해 가장 많이 줄었고 자동차부품도 39% 줄었다.제조업 생산량 외에도 대구경북 주요 경제지표가 곤두박질 친 모습이다.5월중 대형소매점 판매는 전년동월대비 6.4% 줄었다. 설비투자지표인 기계류 수입 전년동월대비 21.3%, 건설투자지표인 건축착공면적도 40.1% 감소했다.수출 역시 전년동월대비 24.4% 줄었고 수입도 23.7% 감소했다.5월중 취업자수는 전년동월대비 7만7천명 감소했으며 고용률은 58.7%로 1.6%p 떨어졌다. 대구가 서비스업 중심으로 취업활동이 많은 만큼 코로나19의 직접적 영향을 받은 것으로 해석된다.한편 아파트 매매가격은 대구가 전월대비 0.2% 상승, 경북은 0.1% 하락했다.윤정혜 기자 yun@idaegu.com

5월 대구 수출, 전년 동월 대비 반토막 수준

코로나19의 여파로 올해 5월 대구·경북 수출이 지난해 같은 시기와 비해 크게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특히 대구는 지난해 같은 달보다 수출이 반토막 나면서 전국 수출 감소세(-23.6%)보다도 두 배나 낙폭이 컸다.한국무역협회 대구·경북지역본부의 올해 5월 지역 수출입 통계 분석 자료에 따르면 5월 중 대구지역 수출은 3억4천800만 달러로 전년 동월 대비 46% 감소했고 수입은 3억1천500만 달러로 9.3% 떨어졌다.대구는 자동차 부품, 직물, 산업기계 등 3대 주력품목이 코로나19 영향으로 인해 지속적인 부진 모습을 보였고 큰 폭의 실적 감소세로 이어졌다.경북지역 수출도 19.8% 감소한 24억1천만 달러, 수입은 27.8% 감소한 8억7천만 달러로 각각 조사됐다.반도체 수출 호조 및 무선통신기기, 평판디스플레이 등 경북 주력품목의 수출 감소세 완화에도 불구하고 철강판 등 수출 감소로 인해 19.8% 떨어졌다.수입도 글로벌 생산 차질 등 영향으로 27.8% 감소해 큰 감소세를 기록했다.한국무역협회 김승욱 대구·경북지역본부장은 “지역 수출이 코로나19로 인한 글로벌 생산 차질 및 수요 감소로 여전히 큰 영향을 받고 있다”며 “글로벌 수출 경기의 회복은 감염병의 조기종식에 달려있고 한국무역협회도 정부, 지자체와 함께 어려운 지역 기업지원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김종윤 기자 kjyun@idaegu.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