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명을 살리는 밤길걷기..생명의 소중함 느꼈어요

8월31일부터 10월6일까지 ‘사람사랑 생명사랑 밤길걷기’ 행사가 열린다. 사람사랑 생명사랑 밤길걷기 행사는 한국생명의전화, 삼성생명, EBS에서 주최하는 행사이다.대구에서는 대구스타디움 동편광장에서 지난달 1일 진행됐다. 행사장에 갔더니 이미 도착해서 부스를 즐기고 있는 사람들로 인산인해를 이루고 있었다.사람사랑 생명사랑 밤길걷기 행사는 자살예방을 위한 행사다. 하루에 평균 34명정도가 자살을 하는데 자살예방의 날인 9월10일을 기념해 5km에서 최대 34km까지 사람사랑 생명사랑 밤길걷기 행사에 동참하면 삼성생명에서 참가자 1명당 3만4천 원을 자살예방사업에 기부한다.밤길걷기 행사장에 가보니 매우 다양한 종류의 부스가 자리잡고 있었다.타투스티커부터 타로, 페이스페인팅 등 다양한 체험거리들이 많았다. 많은 사람들이 행사장에 자리잡고 있는것을 보니 자살예방을 위해 행사에 참가한 사람들이 많다는 것에 기쁘고 뿌듯했다.또 행사장 여러 부스들도 체험하고 구경하다보니 모두가 신나고 행복한 마음으로 행사에 참여할 수 있었던 것 같다. 개개인으로 오는 사람들 뿐 아니라 여러 학교의 봉사단에서 단체로 행사에 참여하는 경우도 많았다.사람사랑 생명사랑 밤길걷기 행사에 참여하면서 문득 떠오른 과거의 사건이 있었다. 90년대를 대표하는 최고 인기 여배우의 죽음이었다. 당시 그녀는 측근이기도 했던 남자 배우의 사망과 관련한 거짓소문에 휩싸여 심적으로 큰 고통을 받고 스스로 목숨을 끊었다. 연쇄적인 연예인의 자살은 사회적으로 큰 여파를 일으켰다.극단적 선택을 내리기 전에 상처받은 내면에 대해 도움의 손길이 있었다면 달라지지 않았을까하는 생각이 든다.자살예방에 관한 다양한 캠페인은 극단적 선택을 생각하는 사람들의 마음을 비춰줄 수 있을 거라 생각한다. 어두운 밤길이지만 함께 걸으면 외롭지 않다는 것을 느끼게 되는 ‘밤길걷기’, 걷는 사람들의 모습이 힘든 사람들에게 위안과 힘이 되었으면, 그들도 함께 참여할 마음이 들었으면 한다.앞으로도 이처럼 좋은 행사에 더욱더 많은 사람들이 참여했으면 좋겠고 자살사건의 비율이 낮아질 수 있도록 더 따뜻한 사회가 되었으면 하는 바람이다.대구교육사랑기자단효성중학교 1학년류채영윤정혜 기자 yun@idaegu.com

대구경찰, 안심귀갓길 재정비 통해 밤길 여성 안전 확보 나선다

대구지방경찰청이 안심귀갓길 일제점검 및 재정비를 통해 밤길 여성안전 확보에 나섰다.경찰은 안심귀갓길에 대해 범죄예방진단팀(CPO)과 지자체와 합동 전수조사를 실시, 불안환경에 대해 셉테드(범죄예방 환경디자인) 기법을 적용한 환경개선에 나서기로 했다.13일 대구경찰에 따르면 지난달 13일부터 한 달 동안 지역 내 안심귀갓길 전 구간 124곳에 대한 합동 일제점검을 벌인 결과 시설물 훼손 지점은 76곳이다.경찰은 △적은 유동인구 △낮은 조도 △노상범죄·112신고 다발 등 보행 안전에 불안감을 주는 주요 구간에 대해 범죄예방협의체 회의를 개최하기로 했다.또 골목길 진입로에 CCTV가 없거나 조도가 낮아 범죄위험성이 높은 골목길 8곳에 대해서는 안심귀갓길로 신규 지정하기로 했다. 그동안 시설개선 등으로 불안요인이 감소한 안심귀갓길 10곳은 해제 조치했다.범죄위험도 분석을 통해 도보·위력순찰이 필요한 지점은 자율방범대 등 시민방범단체와도 협업해 맞춤형 순찰을 실시할 계획이다.이 밖에 안심귀갓길 재정비 후 ‘안심귀갓길 지도’를 제작, 경찰서 홈페이지에 게재하는 등 주민들에게 적극 홍보하기로 했다.박우범 대구지방경찰청 생활안전과 경위는 “밤길 안심하고 다닐 수 있도록 지자체와 적극 협업해 범죄예방 환경개선사업을 지속적으로 추진할 방침이다”고 말했다.김지혜 기자 hellowis@idaegu.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