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연극협회 26, 27일 달성문화센터 백년홀에서 제비전 선보여

대구연극협회가 다음달 러시아 블라디보스토크 막심고리키극장에서 연극 ‘제비전’을 선보인다. 이에 앞서 26, 27일 달성문화센터 백년홀에서 제비전 공연을 진행한다.대구연극협회는 지난해 12월27일 러시아 블라디보스토크 막심고리키극장과 공연문화 교류를 위한 MOU를 체결해 해외교류 교두보를 확보했다. 이에 대구연극협회가 제작한 연극 '제비전'이 다음달 15일부터 18일까지 4일간 막심고리키극장에서 공연을 한다.블라디보스토크 막심고리키극장은 오는 9월6일 대구를 방문해 ‘백설공주와 일곱난쟁이’를 대구문화예술회관 팔공홀에서 공연할 예정이다.연극 ‘제비전’은 현재 전승되어지는 판소리 5작품 중 하나인 흥부가를 각색한 작품이다. 연극이 가지는 장점에 국악을 접목하여 민요와 마당놀이 등 연희형태의 퍼포먼스로 관객을 공연의 참여자로 극에 개입하고 함께 공연을 만들어가는 형식을 취한다. 한국의 고유한 공연미학을 해외의 관객들에게 소개 할 수 있는 좋은 기회가 될 것이다.연출은 손호석이 맡았고 배우는 제비장군 역에 김진희, 놀부 역에 예병대, 흥부 역에 조영근, 흥부처 역에 이민주, 놀부제비 역에 전아현, 흥부제비 역에 윤규현, 흥부자식 역에 백창하, 마당쇠 역에 김수경이 출연한다.문의: 053-255-2555.김혜성 기자 hyesung@idaegu.com

현풍백년도깨비시장 한 달 만에 1억 5천만 원 돌파

대구 달성군 현풍백년도깨비시장 청년몰 ‘현이와 풍이의 청춘신난장’이 개장 한 달 만에 총 매출 1억5천만 원을 돌파했다.지난 3월 문을 연 현풍백년도깨비시장 청년 몰은 음식·간식류 9개소, 카페·음료 4개소 및 수공예 3개소, 제빵업 1개소, 사진관 1개소로 총 18개 점포가 운영 중이다.어린이 놀이터를 운영하는 등 청년 몰을 찾는 젊은 부모들이 불편하지 않도록 주민편의시설도 제공하고 있다. 또 청년상인 제작상품 증정, 버스킹 공연 등 다채로운 홍보도 펼치고 있다.달성군은 청년몰 개장 이후 청년상인 조기 정착을 위해 마케팅 지원, 편의시설 확충 등 다양한 방법으로 지원한 결과 상당한 성과를 거뒀다.특히 음식·간식류에서 2천만 원 상당의 매출을 올렸다.김문오 군수는 “청년상인들의 참신한 아이디어와 열정 어린 노력으로 개장 한 달 만에 좋은 성과를 거뒀다”며 “앞으로도 청년 몰과 기존 시장의 시너지효과를 통해 백년 전통을 자랑하는 현풍시장에 새로운 활력이 되어주길 기대한다”고 말했다.대구 달성군 현풍백년도깨비시장 청년몰 ‘현이와 풍이의 청춘신난장’이 개장 한 달 만에 총 매출 1억5천만 원을 돌파했다. 사진은 현풍백년도깨비시장청년몰 매장 모습.대구 달성군 현풍백년도깨비시장 청년몰 ‘현이와 풍이의 청춘신난장’이 개장 한 달 만에 총 매출 1억5천만 원을 돌파했다. 사진은 현풍백년도깨비시장 청년몰 전경.김재호 기자 kjh35711@idaegu.com

달성군 현풍백년도깨비시장 청년몰 개장

대구 달성군청은 5일 현풍백년도깨비시장 청년몰 개장을 기념해 오는 10일까지 버스킹공연 등 다채로운 행사를 개최한다.4일 달성군청에 따르면 현풍백년도깨비시장 청년몰은 ‘현이와 풍이의 청춘신난장’이란 브랜드로 음식·간식류 9곳, 카페·음료 4곳, 수공예 3곳 등 총 20개의 점포가 입점했다.달성군청은 개장에 앞서 청년상인 발굴을 위해 창업 교육 및 레시피 개발, 운영 컨설팅, 각종 축제 및 팝업 레스토랑 참가 등의 다양한 지원을 했다.개장 이후에는 청년상인 조기 안착을 위한 마케팅 지원, 편의시설 확충 등의 지원도 계획하고 있다.김문오 군수는 “기존 상인과 새로운 청년상인들의 조화와 협력을 통한 시너지 효과가 기대된다”며 “청년몰을 통해 청년 일자리 창출은 물론 다양한 즐길거리를 제공해 침체된 시장에 새로운 활력을 불어넣어 전통시장을 활성화하겠다”고 말했다.한편 1918년 개장한 현풍백년도깨비시장은 모두 84개의 점포를 보유한 지역 최대 전통시장이다.김재호 기자 kjh35711@idaegu.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