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도시철도 환경사, 변기에 빠진 2천700만 원 찾아줘

대구도시철도 메트로환경 직원이 변기에 떨어진 가계어음수표 2천700만 원가량이 들어 있는 지갑을 고객에게 찾아줬다. 주인공은 이경희(59·여) 환경사다.대구도시철도공사에 따르면 지난 8일 오후 6시20분께 지하철 2호선 문양역 인근에서 김모(62)씨가 거래처에서 받은 가계어음수표 2천700만 원과 휴대전화가 든 지갑을 분실했다고 고객안내센터로 알려왔다.이에 공사는 CCTV 등을 통해 고객의 동선을 확인하고 역사 내외부를 수색했지만 유실물을 찾지 못해 경찰에 신고 후 김씨를 귀가토록 했다.하지만 두시간 가량 지난 오후 8시30분 이경희 환경사가 화장실 청소 중 물 빠짐이 원활하지 않아 변기를 살펴보던 중 해당 지갑을 발견, 김씨에게 무사히 돌려주게 됐다.이러한 사실은 김씨가 뒤늦게 공사 홈페이지에 칭찬 글을 남기면서 알려졌다.이경희 환경사는 “도시철도 직원으로서 당연히 해야 할 일을 했다”며 “앞으로도 고객의 소중한 유실물을 찾아 드릴 수 있게 역사 곳곳을 살피겠다”고 말했다.한편 대구도시철도공사는 지난해 발생한 유실물 총 5천122건(1만2천675개) 가운데 4천670건(1만1천872개)을 주인에게 찾아줘 유실물 반환율이 93%에 달했다.특히 현금의 경우 1천447건(1억6천300만 원)이 반환돼 전체 유실물 중 반환율이 가정 높았다. 현재 반월당역에는 유실물 센터, 청라언덕관리역에는 유실물분소를 각각 운영하고 있다.가계어음수표 2천700만 원가량이 들어 있는 지갑을 고객에게 찾아 돌려준 대구도시철도 메트로환경 이경희 환경사.김현수 기자 khsoo@idaegu.com

씨제스엔터테인먼트 박유천 손절, 변기 오명에도 함께했지만 마약은…

사진=박유천 유튜브 씨제스엔터테인먼트가 가수 겸 배우 박유천과 계약 해지와 동시에 그의 은퇴 사실을 공식 발표했다.오늘(24일) 오전 씨제스엔터테인먼트는 공식입장을 내고 "당사는 박유천의 결백 주장을 믿고 조사 결과를 기다렸지만 이와 같은 결과를 접한 지금 참담한 심경"이라며 "당사는 더 이상은 박유천과 신뢰관계를 회복할 수 없다고 판단되어 전속 계약 해지를 결정했다"고 전했다.이어 "박유천은 연예계를 은퇴할 것이며 향후 모든 일정을 전면 취소하고 재판부의 결정에 따를 것"이라면서 "당사는 이번 사안의 심각성과 책임을 통감하며 다시는 이런 일이 발생하지 않도록 철저한 관리와 개선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앞서 박유천은 전 여자친구이자 유명 SNS 인플루언서인 황하나로부터 마약을 권유한 연예인 A씨로 지목돼 충격을 안겼다.이에 박유천은 지난 10일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자신이 황하나로부터 지목된 A씨라는 사실을 밝히며 "황하나와 헤어진 후 몇 번 만난 것은 맞지만 황하나에게 마약을 권유한 적도, 내가 마약을 한 적도 없다"고 강하게 부인했다.그러면서 "내가 이 자리에 나선 이유는 이 건에 대해 혐의가 인정된다면 연예인 박유천으로서 은퇴하고 활동을 중단하는 것을 떠나 내 인생이 부정되는 것이다. 그래서 절박한 마음으로 왔다"고 눈시울을 붉히며 결백을 호소하기도 했다.이후 박유천은 기자회견 일주일 만인 지난 17일 경찰에 출석해 첫 조사를 받았고, 지난 18일과 22일에도 조사를 받았다.하지만 경기남부지방경찰청 마약수사대는 지난 23일 국립과학수사연구원으로부터 박유천이 마약 반응 검사 결과에서 양성 판정을 받은 것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이하 씨제스 엔터테인먼트 입장 전문.안녕하세요 씨제스 엔터테인먼트입니다.당사는 박유천의 결백 주장을 믿고 수사 상황을 지켜보던 중 어제 국과수 검사 결과가 양성 반응으로 나왔다는 것을 기사를 통해 알게 되었습니다.저희는 소속 아티스트인 박유천의 진술을 믿고 조사 결과를 기다렸지만 이와 같은 결과를 접한 지금 참담한 심경입니다.당사는 더 이상은 박유천과 신뢰관계를 회복할 수 없다고 판단되어 전속 계약 해지를 결정하였습니다.박유천은 기자회견에서 말씀드린 대로 연예계를 은퇴할 것이며 향후 모든 일정을 전면 취소하고 재판부의 결정에 따를 것입니다.당사는 이번 사안의 심각성과 책임을 통감하며 다시는 이런 일이 발생하지 않도록 철저한 관리와 개선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습니다.다시 한번 불미스러운 일로 심려를 끼쳐 드린 점 머리 숙여 깊이 사과드립니다.online@idaegu.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