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살기 좋은 도시 영천으로 이사 오세요”

영천시가 인구 늘리기 정책에 중점을 두고 박차를 가하고 있다.영천시는 이를 위해 지난 1일 조직개편에서 인구정책과를 신설하는 한편 찾아가는 전입신고 이동민원실 서비스를 제공하는 등 인구 유입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28일 영천시에 따르면 영천은 대구·경산 광역교통환승 체계 구축 및 대구선·중앙선 복선전철, 서울·인천공항 직행노선 개설로 대구, 포항, 경주 등 주요 도시는 물론 수도권과의 접근성도 좋아 여유로운 전원생활에 최적의 환경을 갖춘 도·농 복합도시다.이와 함께 영천 거주 희망자에게 전입 및 출산·양육 지원금, 귀농·귀촌 지원, 기업 지원, 각종 공공시설물 이용 지원 등 다양한 혜택을 제공하고 있다.특히 코로나19 재난지원금을 경북 최초로 전 시민 대상으로 지급하는 등 ‘행복한 영천시민’이라는 긍지를 가질 수 있도록 교통·주거·복지 소프트웨어적 인프라 구축에 역점을 두고 시정을 추진하고 있다.인구 11만 명 목표로 행정력을 집중하고 있는 영천시의 6월 말 현재 인구는 10만1천601명이다.최기문 영천시장은 “인근 도시보다 훨씬 많은 전입 및 출산·양육 지원금 등 대구, 경산 등 인근 도시 사람들이 영천에서 정착할 수 있도록 행정력을 집중해 나갈 방침이다”고 밝혔다. 박웅호 기자 park8779@idaegu.com

청도군 전국 시·군·구 삶의 만족도 부문 4위

청도군이 전국 228개 시·군·구를 대상으로 진행된 자치단체별 행복지수 조사에서 삶의 만족도 부문 4위를 차지했다.이번 조사는 국회미래연구원과 고려대 공동연구진이 ‘카카오같이가치(나의 안녕지수)’에 축적된 이용 자료를 기반으로 연구해 제6회 국민 삶의 질 측정 포럼에서 발표됐다.청도군은 ‘살맛나는 행복청도’ 만들기에 주력한 공감행정을 펼쳐 군민들의 삶의 만족도를 높이는 데 기여한 것으로 평가받았다.청도군에 따르면 군민편의 중심의 복지정책으로 △노인복지기금 조성 △청도장애인복지관 건립 △경로당현대화 △행복마을만들기 △건강마을 조성 △행복학습센터를 운영하고, 군민이 주인이 되는 휴먼시티 청도건설을 위해 △CCTV통합관제센터운영 △청도군민안전보험가입 △청도공공도서관건립 △스마트타운 조성 △인재육성 장학금 조성과 풍요로운 부자농촌 육성을 위해 △농업전문인력 육성 △농·축산물가격 안정 기금 조성△농기계임대사업소 분소 개소 △농산물가공센터 운영 등을 추진했다.이승율 청도군수는 “이번 만족도 평가는 군민들과 소통하고 함께 힘을 모아 군정을 운영한 결과”라며 “앞으로도 전국에서 최고로 살기 좋은 청도로 만들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김산희 기자 sanhee@idaegu.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