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시의원 4명 ‘매니페스토 약속 대상’서 수상 영예

대구시의회는 이영애·이시복·임태상·송영헌 의원이 한국매니페스토실천본부가 선정하는 ‘2020 지방의원 매니페스토 약속대상’에서 수상의 영예를 안았다고 15일 밝혔다.이영애 의원(달서1)은 ‘공약이행분야’ 최우수상, 이시복 의원(비례)과 임태상 의원(서구2)은 ‘좋은조례분야’ 최우수상, 송영헌 의원(달서2)은 우수상을 각각 받았다.이영애 의원은 ‘지하철 죽전역 서편 출입구 조기 완공’, ‘와룡산 생태휴식공간 조성’, ‘세방로 교통문제 해소 방안 추진’을 완료하는 등 제시한 17개 공약 중 14개의 공약을 이행 완료(이행율 82%)해 높은 점수를 받았다.이 의원은 “앞으로도 지역 주민들의 작은 목소리에도 귀 기울여 주민과 함께 소통하면서 지역 발전 및 숙원사업 해결을 위해 앞장서겠다”고 수상 소감을 전했다.이시복 의원은 ‘대구시 장애인친화도시 조성 지원에 관한 조례’를 전국 최초로 발의해 장애인의 이동권과 편의성 등을 고려한 사회기반시설의 확충과 개선의 법적 근거를 마련했다. 임태상 의원은 ‘대구시 재난현장 민간자원 활용 및 지원 조례안’과 ‘대구포유운동 시민추진단 설치 및 운영 조례안’을 대표 발의하는 등 재난사고 발생 시 시민들의 재난 대응활동에 대한 보상 근거를 마련, 좋은 평가를 받았다.이시복 의원은 “앞으로도 장애인을 비롯한 사회 취약계층의 의견을 대변해 지역사회의 관심이 닿지 않는 곳이 없도록 낮은 자세로 노력하겠다”고 밝혔다.김종엽 기자 kimjy@idaegu.com

송영헌 의원, 대구형 방역안심택시 적극 시행하라

대구시의회 송영헌 의원(달서2)이 ‘택시 비말차단막 설치와 대구형 방역안심택시 운영 등 택시방역정책 시행’을 대구시에 적극 요구했다.송 의원은 30일 제279회 정례회 제2차 본회의 5분 자유발언을 통해 “코로나19 장기화로 어려움을 겪는 택시업계 고통을 줄이고 각종 감염병으로부터 승객과 기사를 보호하기 위한 택시 방역 정책을 적극 시행해야 한다”며 이 같이 주장했다.송 의원은 △대면접촉이 밀접한 택시 내 기사와 승객 간 접촉을 막기 위한 비말차단막 설치 △코로나 퇴치 위한 비말차단막 내 공익광고 홍보 등을 제안했다.이와 함께 상시방역체계를 갖춘 대구형 방역안심택시 운영도 촉구했다.송 의원은 “대구형 택시방역정책을 서둘러 마련해 시민들의 불안감을 해소시켜야 한다”며 “직업 특성상 많은 사람을 만나야 하는 택시기사들의 안전을 보장하기 위한 것”이라고 설명했다.한편 송 의원은 대구시 택시방역과 관련한 제도적 장치 마련과 예산 지원을 위해 ‘대구시 택시운송사업 지원 조례 일부 개정조례안’을 발의했다. 이 조례안은 이번 회기에 심사를 거쳐 통과되면 곧바로 시행할 예정이다.김종엽 기자 kimjy@idaegu.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