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일대, 항공기 안전훈련센터 구축

경일대학교(총장 정현태) 항공서비스학과가 전국 4년제 대학으로는 처음으로 객실승무원들의 안전훈련을 위한 안전훈련센터를 건립해 일반에 공개했다.안전훈련센터는 B-737항공기와 동일한 환경(높이, 좌석배열, 기내화재 등)에서 비상상황 시 객실승무원들이 취하는 행동에 관한 모든 것을 실제로 실습하는 훈련시설이다.이곳에는 비상탈출 미끄럼대, 항공기 도어 실습훈련시설, 기내 화재진압 실습시설 등이 갖춰져 있다.안전훈련센터 구축에 따라 4년제 대학 중에서는 유일하게 티웨이항공 객실승무원들이 경일대에서 안전자격을 경신하거나 취득하게 된다.최근에는 사전 신청한 고교생 20여 명이 경일대가 보유한 항공실습실과 안전훈련센터(에서 전공체험 행사를 가졌다.학생들은 경일대 항공서비스학과 소개, 식음료제공 서비스 체험, 비상상황 대비 안전훈련, 화재진압훈련, 신입생 수시모집 대비 모의면접 등의 일정을 통해 항공승무원과 학과에 대한 이해를 높이는 시간을 가졌다.승무원 출신 교수와 재학생의 서비스 및 안전훈련 시연 후에는 고교생들이 직접 식음료를 제공하고, 비상 시 탈출훈련 등을 경험하기도 했다.경주 안강여고 3학년 이성경양은 “실제 여객기과 같은 환경에서 탈출훈련 실습도 하고 모의면접 후 피드백을 받을 수 있어 보람 있는 시간이었다”며 “모든 체험들이 좋았고 재미있었다”고 말했다.경일대 항공서비스학과 이종호 학과장은 “실제 항공기와 똑같은 환경에서 승무원들의 기내서비스를 체험하는 항공실습실에 이어 안전훈련센터까지 구축됨에 따라 학생들의 항공사 취업의 문이 활짝 열렸다”고 말했다. 김창원 기자 kcw@idaegu.com

계명문화대 항공서비스전공.. 잇따른 승무원 배출로 주목

계명문화대학교 호텔항공외식관광학부 항공서비스전공이 취업난 속 잇따른 승무원 배출로 주목받고 있다.올해는 2학년 금민주 학생과 학사학위 전공심화과정의 황세희 학생이 나란히 2019년 하반기 아시아나항공 캐빈승무원 공채에 합격했다.금민주(20) 학생은 고교 3학년 당시 계명문화대에서 주최한 ‘예비항공승무원 선발대회’에서 은상을 수상하면서 2년간 등록금 전액 면제 혜택을 받았다.1학년 겨울방학에는 학교에서 지원하는 해외어학연수 프로그램에 선발돼 캐나다 밴쿠버로 어학연수를 다녀왔고 학생홍보대사 ‘다오미’로 활동하면서 학교 홍보에도 기여했다. 황세희(21) 학생은 여수에서 항공승무원 취업을 목표를 갖고 입학한 케이스로 영어실력 향상을 위해 학교에서 지원하는 필리핀 어학연수를 두 차례에 걸쳐 다녀왔다.항공서비스전공 2년 과정 후 학사학위 취득을 위해 전공심화과정에 입학해 지난 여름방학 중 학교 지원을 받오 미국으로 어학연수를 다녀오기도 했다.재학 중 합격 비결로 두 학생 모두 전액 교비지원의 어학연수를 통한 영어자격 취득을 꼽았다. 또 지원서류 작성부터 면접까지 항공사 출신 교수의 밀착지도와 체력테스트 준비를 위한 생활체육학부 교수의 특별지도를 거론하며 학교에 고마움을 표시했다.대학 항공서비스전공은 6년 전부터 항공사 승무원과 지상직에 필수적인 외국어 실력향상을 위한 ‘글로벌 리더 양성프로그램’을 체계화했다.특히 올해는 전문대학 중 유일하게 한국장학재단 주관의 파란사다리 사업에 선정되면서 더 많은 학생들에게 해외어학연수 및 현장실습 기회를 제공하고 있다.현장중심교육을 위해서는 지난해 3월 에어부산과 산학협약을 체결하기도 했다. 윤정혜 기자 yun@idaegu.com

“승무원이 되려면 어쩔 수 없다”…학생들에게 가혹행위, 성희롱한 여교수

구미에 있는 한 사립대학의 여교수가 학생들에게 가혹행위와 성희롱 발언을 했다는 의혹이 제기돼 대학이 진상조사에 나섰다. 12일 대학 측에 따르면 A교수는 지난 3~4월 항공서비스학과 학생 70명을 운동장으로 불러내 얼차려를 줬다. 줄이 맞지 않았다며 학생들에게 ‘앉았다 일어서기’를 시키는가 하면, 일부 복학생들에게는 머리를 땅에 박게 하는 ‘원산폭격’까지 하도록 했다. A교수는 여학생에게 성적 수치심을 일으키는 발언도 서슴지 않았다. 한 신입생에게는 “가슴 사이즈가 작아서 앞인지 뒤인지 모르겠다”고 말하는가 하면, 수업 중에는 다른 학생들이 지켜보고 있는데도 “속옷 색깔이 어울리지 않는다”고 말하거나 ‘떡대’, ‘돼지’ 등으로 학생들을 부르기도 했다. 참다못한 학생들이 항의도 해봤지만 “항공사 승무원이 되려면 어쩔 수 없다”는 답변만 돌아왔다. 또한 학생들은 미스코리아 선발대회, 독도의 날 플래시몹 행사 등에 교통비도 없이 강제로 동원되기도 했다고 털어놨다. A교수는 항공사 승무원 출신으로 올해 3월 전임강사로 부임해 4월 말에 학교를 그만뒀다. 대학 측은 오는 24일까지 조사를 마친 뒤 대책 방안을 내놓을 예정이지만, A교수가 이미 퇴직한 상태라 사실상의 징계는 어려울 전망이다.류성욱 기자 1968plus@idaegu.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