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글 자모 시로 읽기·15 -홀소리 ㅏ/ 문무학

한글 자모 시로 읽기·15 -홀소리 ㅏ/문무학한글이 한반도면 ‘ㅏ’는 백두대간/ 아아한 높이에서 남서로 돌아가면/ 북녘에 이르기 전에 명치끝이 아려온다// 아픔과 아름다움이 ‘ㅏ’로 시작되는 건/ 아파도 ‘아’하고 아름다워도 ‘아’하기 때문/ 아픔과 아름다움은 ‘아’자 항렬 피붙이다「가나다라마바사」(학이사, 2020)문무학 시인은 경북 고령에서 출생했고, 1982년 ‘월간문학’ 신인작품상 시조 당선으로 등단했다. 시조집으로 「가을 거문고」, 「설사 슬픔이거나 절망이더라도」, 「눈물은 일어선다」, 「달과 늪」, 「풀을 읽다」, 「낱말」, 「누구나 누구가 그립다」, 「가나다라마바사」와 우리 시대 현대시조 100인선 「벙어리 뻐꾸기」 등을 펴냈다. 특히 낱말에 대한 근원적인 천착은 주목할 만한 특장이다.‘한글 자모 시로 읽기·15’는 인상적이다. 화자의 상상력은 자유자재하고 활달해 독자의 눈길을 사로잡는다. 한글이 한반도면 ㅏ는 백두대간, 이라는 표현은 거저 얻은 구절이 아니다. 숙고 끝에 읊조려진 것이다. 아아한 높이에서 남서로 돌아가면 북녘에 이르기 전에 명치끝이 아려온다, 라는 대목도 예사롭지가 않다. 별안간 남북문제가 다가오고 통일에 대한 열망이 감지된다. 북녘이라는 말이 주는 파장이 그렇기에 명치끝이 아려온다, 라는 구절은 강한 울림을 불러일으킨다. 아픔과 아름다움이 ㅏ로 시작되는 것은 아파도 아, 하고 아름다워도 아, 라고 하기에 아픔과 아름다움은 아, 자 항렬 피붙이임을 힘줘 말한다. ‘한글 자모 시로 읽기·15’는 말에 대한 부단한 천착 끝에 민족사 문제까지 가닿는 시의 파장과 진폭을 보여주고 있다는 점에서 이채롭다.다른 작품을 더 보겠다. ‘한글 자모 시로 읽기·8’은 닿소리 ㅇ에 대한 연구다. ㅇ은 둥글다 그래서 크고 넓다, 라면서 앞장, 서는 앞, 자도 강하다, 는 강, 자도 ㅇ에 엉겨 있어서 이끌어갈 힘이 센 것임을 구명한다. 이 정도면 굉장한 천착이다. 엉겨 있다는 생동감 있는 시어 선택도 그렇고 힘이 센 것을 말하고 있는 점도 그러하다. ‘한글 자모 시로 읽기·19’는 홀소리 ㅗ에 대한 노래다. ㅗ는 놀람이다, 감탄이다, 인정이다, 라고 뜻깊은 의미 부여를 한다. 그 다음으로 오, 라고 동그랗게 입 한 번 벌리면 세상도 둥글어지면서 용서가 쉬워지게 됨을 상기시킨다. 능히 그럴 수 있으리라는 생각이 든다. 이렇듯 집요하게 우리말을 붙들고 앉아 부단한 의미 부여를 하고 있다. ‘한글 자모 시로 읽기·2’에서 니은, 은 한글 자모 두 번째 자리지만 세상 제일 먼저인 나, 를 쓰는 첫소리여서 첫자리 비워주고도 첫째가 될 수 있다, 라는 사실을 들려준다. ‘한글 자모 시로 읽기·5’는 윗입술 아랫입술 앙다물어 내는 소리여서 함부로 열지 말라고 사방을 다 막았는데 말, 자의 머리소리가 ㅁ인 까닭, 이라고 일러주고 있다.문무학 시인의 우리말 사랑은 하늘을 감동케 할만하다. 수십 년 동안 낱말 연구에 천착해 작품집으로 큰 성과를 거둔 바 있는데, 그 완판본 같은 한글자모시집 「가나다라마바사」를 최근에 상재했다. 이 작품집에는 새로운 발견으로 가득하다. 중요한 것은 단순히 흥미를 끄는 말놀이가 아니라는 것이다. 작품 속에는 인생의 의미, 살아가는 자세를 일깨우는 교술이 자연스럽게 녹아 있다. 감칠맛으로 말미암아 읽는 맛을 더한다.그는 이렇듯 한글자모시집을 통해 시의 새로운 한 경지를 열어 가면서 우리말의 아름다움을 온 세상에 널리 퍼뜨리고 있다. 이정환(시조 시인)

대구공항 후적지 개발 탄력받나…친환경 수변도시로

대구·경북 통합신공항 이전 부지 합의로 동력을 잃고 표류 중이던 대구국제공항 및 K2 군공항 후적지 개발사업도 탄력을 받을 수 있게 됐다. 통합신공항 이전사업은 신공항 건설과 후적지 개발 등 최소 20조 원 이상의 비용 투입이 예상되는 대구·경북 지역 초유의 대역사다.유발되는 생산, 부가가치, 고용 등 경제적 파급효과는 천문학적인 액수가 될 것으로 예상된다. 대구시에 따르면 통합신공항 이전으로 발생하는 후적지는 동구 일원 694만여㎡(210만 평)에 달한다. 대구시는 올해 초 후적지를 민간이 주도하는 ‘친환경 수변도시’로 개발할 것이라고 공표한 바 있다. 이미 롤모델도 확정했다. 말레이시아의 행정수도 ‘푸트라자야’와 싱가포르 ‘클락키’가 바로 그 것. 두 도시 모두 호수와 강을 끼고 있는 수변도시라는 공통점이 있다. 이는 인접한 금호강과 팔공산을 활용해 경제적 가치와 더불어 새로운 도시 브랜드 이미지를 창출하겠다는 대구시의 의지가 담겼다. 이와 더불어 정보통신기술(ICT)과 사물인터넷(loT) 등 첨단기술이 결합된 스마트시티로 조성한다는 계획도 있다. 대구시 관계자는 “대구공항이 떠난 자리를 자연과 첨단기술이 어우러지는 대구만의 독특한 스마트시티로 조성할 방침이다. 민간이 주도해 신도시를 만들지만 대구시는 미래형 신도시라는 개발방향을 별도로 제시할 계획이다”고 밝혔다. 대구공항이 떠나면서 개발의 걸림돌이던 고도제한과 소음에서도 해방될 수 있다. 현재 대구에 고도제한으로 묶인 곳은 114.33㎢에 달한다. 대구 전체 면적의 약 13% 수준이다.동구와 북구 일부 주민들이 수십 년째 겪어오던 소음공해에서도 완전히 해방되면서 정주여건도 향상될 것으로 기대된다. 대구시는 동구와 북구 일원에 대한 장기적인 계획을 통해 대구 도시공간 재설계에 들어간다는 방침이다. 인근에 위치한 이시아폴리스, 혁신도시, 금호워터폴리스, 동대구벤처밸리 등 기존 거점지역과 기능을 연계해 ‘동촌신도시’로 조성한다는 것. 영남대 윤대식 교수(도시공학과)는 “대구공항 후적지는 대구의 마지막 남은 ‘금싸라기’ 땅이다. 당장 자본회수가 빠른 공동주택 위주의 개발보다는 중장기적인 관점으로 대구의 새로운 성장 동력이 될 첨단 산업 등 미래 핵심공간으로 창조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이승엽 기자 sylee@idaegu.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