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고] 매일신문사 이채근(여론특집부 부장)씨 부친상

이인식씨 3일 별세.이광호(경운대 교직원),이채근(매일신문사 여론특집부 부장),이채동(울산소방서 소방관),이미숙 부친상,박종모 장인상. 빈소=대구가톨릭대병원 장례식장 대특실.발인=5일,합천 선영하김진홍 기자 solmin@idaegu.com

허위사실 유포한 신문사 편집국장 벌금형

허위 사실을 유포한 신문사 간부에게 벌금형이 선고됐다. 대구지법 형사4단독(이용관 판사)은 허위 사실로 다른 사람의 명예를 훼손한 혐의(명예훼손)로 기소된 A(48)씨에게 벌금 150만 원을 선고했다고 25일 밝혔다. 한 신문사 편집국장이던 A씨는 지난해 3월 자신이 근무하던 신문사와 관련이 있는 단체의 대표가 운영 중인 대구의 한 치과병원 앞에서 ‘부당해고, 세금포탈’ 등 허위 사실이 적힌 피켓을 들고 1인 시위를 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A씨는 재판에서 “1인 시위는 공공의 이익과 관련한 내용이어서 책임이 조각된다”고 주장했지만, 법원은 이를 받아들이지 않았다. 재판부는 “피고인의 부당해고를 인정할 만한 자료가 없어 피고인의 행위는 명예훼손에 해당한다”며 “피해자의 정신적 피해가 상당했을 것으로 보이는 점과 동종 처벌 전력이 없는 점 등을 종합했다”고 밝혔다.이동률 기자 leedr@idaegu.com

매일신문 ‘이웃사랑’ 보도 17년 간 누적 성금액 111억여 원 전달

매일신문 불우이웃돕기 연재 코너인 ‘이웃사랑’이 KRI 한국기록원으로부터 ‘한국 신문사 최장 불우이웃돕기 연재 및 최고 누적 성금액 모금’ 신기록 달성을 인증 받았다.KRI 한국기록원은 대한민국 최고기록을 공식 인증하고, 이 중 우수기록은 WORLD RECORD COMMITTEE (WRC/세계기록위원회) 외에 국제적으로 저명하고 인지도 있는 해외 인증업체에 인증심의를 요청하는 업무를 맡고 있다.2011년 한국기네스협회가 사라진 뒤 현재는 우리나라의 최고 기록 공식 인증 업무를 한국기록원이 맡고 있다.한국기록원 기록검증서비스팀은 이번 인증을 위해 매일신문에서 제출한 그동안의 보도내용과 이웃사랑 연재 기록 보고서, 증인진술서, 성금사용 보고서, 사진 등을 검토한 후 ‘불우 이웃 돕기 신문 최장기간 연재 및 최고 성금모금액’분야의 새로운 한국기록원 공식 최고 기록으로 인증을 확정했다.한국기록원에 따르면 매일신문사는 2002년 11월19일부터 인증 시점인 2019년 10월8일 현재까지 16년11개월 간 매주 한 회씩 모두 853회의 연재를 통해 도움의 손길이 간절한 이웃들을 찾아 취재·보도한 후 독자가 기부한 성금 111억5천373만5천384원을 804명에게 전했다.이를 통해 매일신문 ‘이웃사랑’이 한국 언론사에 새로운 기록을 남겼음을 공식 인정받게 됐다.매일신문 ‘이웃사랑’은 매주 한 차례 보도되는 불우이웃돕기 기획기사이다.돈이 없어 수술 받지 못하는 환자와 극심한 생활고에 처한 우리 주변의 불우한 이웃들의 사연을 보도해왔다.2002년 11월 19일 ‘아름다운 함께 살기’라는 이름으로 출발한 뒤 2005년부터 ‘이웃사랑’으로 이름을 바꿔 지금까지 이어지고 있다.첫 보도 당시 안타까운 사연을 접한 독자들이 도움을 줄 수 있는 방법을 문의하며 신문사로 성금을 보내오기 시작했다. 이상택 매일신문 사장은 "이웃사랑이 지금까지 긴 세월 동안 끊임없이 사랑의 릴레이를 이어올 수 있었던 것은 독자·후원자 분들의 사랑과 온정 덕분”이라며 "앞으로도 사회 어두운 곳을 밝히고 도움의 손길을 연결하는 언론의 사명에 충실하겠다”고 밝혔다.이동률 기자 leedr@idaegu.com

회삿돈 횡령한 영천지역 신문사 편집국장 벌금형

회삿돈을 횡령한 영천지역의 언론사 편집국장에게 벌금형이 선고됐다.대구지법 형사5단독(김형한 부장판사)은 업무상횡령로 기소된 언론인 A(57)씨에게 벌금 500만 원을 선고했다고 26일 밝혔다.A씨는 지난해 3∼4월 광고비로 받은 회사 공금 130만 원을 생활비 등 사적 용도로 사용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2018년 4월부터 회사 법인카드로 친척 졸업식 때 꽃바구니를 선물하는 등 5차례에 걸쳐 130만원 가량을 사용했다. 또 지난해 3월부터는 수차례에 걸쳐 400여만 원 상당을 법인 계좌에서 무단 인출하거나 법인카드로 사용한 혐의도 받았다.이동률 기자 leedr@idaegu.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