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가위 앞둔 포항 전통시장 울상

“명절 대목 앞에 코로나19가 확산돼 손님들이 시장 오기를 꺼립니다.”24일 오전 동해안 최대 재래시장인 포항죽도시장.추석을 1주일 앞둔 시장 곳곳이 비교적 한산한 모습이다.예년 같으면 시장 일대가 주차난으로 몸살을 앓았지만 이날은 인근 공영주차장도 빈자리가 보였다.비대면 추석이 대세가 되면서 명절 관련 행사가 없어 한복점 거리는 손님 발길이 끊겼다.선물용 과일상자를 나르느라 분주해야 할 과일가게 골목도 썰렁한 모습이다. 긴 장마와 연이은 태풍으로 과일값은 올랐지만 매출은 뚝 떨어졌다.과일 상인 김진보(62)씨는 “철강경기 불황 여파가 지속되고 있는데다 장마와 두 번의 태풍 때문에 작황까지 좋지 않아 과일값이 크게 오른 상황”이라며 “기업체 선물 물량이 예년의 절반 수준에다 코로나19 확산으로 시장을 찾는 손님이 급감해 올해 추석 장사는 글렀다”고 한숨지었다.활어와 선어, 해산물 등을 판매하는 어시장은 추석을 앞두고 다소 숨통이 트였지만 코로나19 감염 우려로 손님 발길이 크게 줄었다.정부가 추석 명절 고향방문 자제를 당부하면서 제수용품 수요가 크게 줄고, 단체 손님도 실종된 지 오래다.위판장 인근 생선가게 주인 김점녀(71·여)씨는 “해마다 명절 앞에 관광버스 타고 와서 생선을 고르는 단체 손님이 최근 포항의 코로나19 확진자 급증 소식에 모두 끊겼다”고 울상 지었다.건어물 상점들은 그나마 택배 물량으로 버티고 있지만 손님이 크게 줄기는 마찬가지다.포항의 코로나19 확산세가 심상찮다.최근 2주일 간 병원 및 요양시설의 신규 집단감염과 기존 집단감염 여파에 따른 추가 확진자 발생이 거의 매일 이어지고 있다.코로나19 확산 속도도 빠르게 번지는 양상이다.지난 2월부터 이번 지역감염 재확산이 시작되기 전인 지난 10일까지 7개월 간 포항지역 누적 확진자는 모두 61명이었다.하지만 이날 현재 누적 확진자는 총 83명으로 불과 2주일 만에 22명의 확진자가 발생하는 등 확진자 증가율이 가파르게 상승 중이다.포항시는 확진자가 나온 세명기독병원 8층과 휴요양병원 5층에 대해 각각 지난 19일, 21일부터 동일집단격리에 들어갔다.병원 직원과 환자, 방문자는 모두 전수조사했다.이 과정에서 세명기독병원 간호사 1명이 추가로 확진 판정을 받기도 했다.이번 집단감염 경로는 방역당국의 추적 조사 결과 서울 사랑제일교회와 관련된 것으로 파악됐다.추석 연휴를 앞두고 감염 확산에 비상이 걸린 포항시는 지난 18일 전 지역에 마스크 착용을 의무화하는 행정명령을 내렸다.면회를 통한 추가 감염을 막기 위해 포항지역 요양병원 28곳, 요양시설 41곳, 대형 종합병원 5곳의 면회도 전면 금지했다.또 시청과 구청, 시 산하기관 등 공공기관에는 불요불급한 식사모임도 최대한 자제하도록 강력 권고했다.한 포항시 간부는 “마스크를 벗고 가까운 거리에서 함께 취식을 하는 게 감염병에 취약해 최근 직원들끼리도 함께 식사하지 않는 부서가 많아졌다”고 전했다.시의 이 같은 감염병 예방책에 따라 모임이나 회식 자제 분위기로 지역 내 카페나 식당 등이 직격탄을 맞고 있다.포항시청 인근 식당 주인 추모(56·여)씨는 “지금까지 코로나가 유행해도 식당을 찾는 손님이 심하게 줄어들진 않았는데, 최근 1주일 사이 부쩍 줄어든 테이블 수를 체감한다”며 “이 같은 상황이 계속된다면 더는 버틸 재간이 없어 직원 수를 줄일 것”이라고 속내를 털어놨다.김웅희 기자 woong@idaegu.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