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철우도지사, 중동·아프리카 시장개척, 교류협력 다진다

이철우 도지사를 단장으로 한 경북도 대표단이 28일부터 다음달 4일까지 중동지역 시장개척과 남아프리카 공화국 자매도시 초청으로 노스웨스트주를 공식 방문한다.27일 경북도에 따르면 방문단은 아랍에미레이트(UAE)의 최대도시인 두바이를 방문해 할랄식품 통상확대 협력 협약(MOU)을 체결하고 협력방안을 논의한다.이어 글로벌 투자기업인 M사를 방문해 경북의 투자여건을 설명하고 경북의 호텔, 리조트 프로젝트에 투자를 요청할 계획이다.또 우리나라 현대건설이 참여하고 있는 두바이 제벨알리항 건설과 로얄아틀란티스 리조트앤레지던스, 국제공항 등을 건설 중인 쌍용건설 현장 등 도시개발 현장도 둘러본다.방문단은 사하라 이남 아프리카 경제산업을 주도하는 남아프리카 공화국도 방문한다.1998년 자매결연 후 최근 몇 년간 교류가 뜸했던 자매도시인 남아프리카 노스웨스트주(인구 330만 명, 광산업)를 주지사 초청으로 공식 방문한다.수도인 요하네스버그에서는 대아프리카 지역 통상 및 교류협력 확대를 위한 경제인 간담회를 열고 세계한인무역협회 요하네스버그 지회와 통상협력을 위한 협약(MOU)을 체결한다.이철우 경북도지사는 “이번 중동과 남아공 자매도시 방문을 통해 신흥시장으로 떠오르고 있는 중동지역 시장을 확대하고 남아프리카공화국을 진출교두보로 삼아 아프리카 시장진출 전략을 새롭게 구상하겠다”면서 “그동안 다져놓은 기반을 바탕으로 해외자매 우호도시와의 협력을 강화해 지방외교의 위상을 높여가겠다”고 말했다.문정화 기자 moonjh@idaegu.com

지역 기업 두바이 전시회서 수출 성과 톡톡

대구·경북지역 기업들이 두바이 의료기기 전시회에서 수출 계약을 하는 성과를 거뒀다. 이번 성과를 계기로 중동 시장 진출을 위한 발판도 함께 마련될 것으로 보인다.11일 대구테크노파크(이하 대구TP)에 따르면 지역 기업들이 지난달 28일부터 31일까지 두바이 월드트레이드 센터에서 열린 ‘제44회 두바이 의료기기 전시회 2019’에 공동관을 운영했다. 모두 559건을 상담했고 1천500만여 달러의 수출상담 실적을 올렸다. 현장에서 체결한 계약금액은 99만 달러다. 6건의 업무협약(MOU)도 체결했다.이번 전시회에 참가한 기업은 대구TP의 3개 부서(기업지원단, 바이오헬스융합센터, 스포츠융복합산업지원센터)에 지원을 받는 기업들이다.의료기기, 스마트헬스케어, 스포츠 재활 등 분야에 종사하는 대구·경북 10개 사를 비롯해(대구 8, 경북 2) 모두 11개 기업이 전시회에 참가했다.대구시와 중소벤처기업부, 산업통상자원부, 문화체육관광부가 지원했다.두바이 의료기기 전시회는 독일(MEDICA), 중국(CMEF), 브라질(Hospitalar) 등과 함께 세계 4대 국제 의료기기 전시회로 손꼽힌다. 올해 66개의 국가에서 총 4천200여 개 기업이 참가했다.대구TP 기업지원단은 이번 전시회에 중동 지역 유력 바이어 20여 명을 직접 공동관으로 초청해 지역 기업 4개 사와 1대1 비즈니스 미팅을 주선했다.지역 의료기기 업체인 ‘메디센서’는 이집트의 의료기기 소모품 공급 기업에게 자사의 주력제품인 혈당측정기를 향후 3년간 74만 달러 규모로 수출하는 계약을 맺었다.바이오헬스융합센터의 지원을 받는 ‘인트인’은 스마트 폰 기반 자가배란측정기와 자가정자활동측정기를 선보여 중동 지역 바이어들과 500만 달러 규모의 수출 상담을 진행했다. 아랍에미레이트 및 바레인의 헬스케어 관련 기관과는 각각 10만 대 규모의 물량 공급을 주요 내용으로 하는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이외에도 참가 기업들은 바이어들과 향후 제품 공동개발 및 계약에 관한 상담을 활발히 진행하는 등 중동 지역 진출을 위한 네트워크를 구축하는 성과를 거뒀다.김종윤 기자 kjyun@idaegu.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