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궁의 고장 예천, 전국소년체전 금메달 5개 획득

예천의 양궁 꿈나무들은 지난 25일부터 28일까지 전북도에서 열린 제48회 전국소년체육대회에서 금메달 5개, 은메달 1개, 동메달 1개를 따냈다. 사진은 예천동부초교 양궁 메달리스트와 이승진 예천교육장, 장영호 동부초교 교장(왼쪽부터)이 기념사진을 찍는 모습.예천의 양궁 꿈나무들이 지난 25일부터 28일까지 전북 일대에서 열린 ‘제48회 전국소년체육대회’에서 금메달 5개, 은메달 1개, 동메달 1개를 따내며 ‘양궁 예천’의 위상을 드높였다.29일 예천교육지원청에 따르면 이번 대회에서 김제덕(예천중 3학년)은 양궁 남자 중등부 개인전, 단체전, 60m에서 3관왕을 차지하며 대회 최우수 선수로 선정됐다.또 김예찬(예천중 3학년) 선수는 양궁 남자 중등부 단체전과 30m에서 2관왕의 영광을 차지한 데 이어 60m에서도 값진 동메달을 획득했다.천효섭(예천중 1학년)은 1학년임에도 단체전에 출전해 금메달을 획득하며 미래를 밝게 했다. 여자 초등부에서는 장보슬(예천동부초 6학년) 선수가 35m에서 값진 금메달을 목에 걸었고 단체전에서도 이가영(예천동부초 5년)과 함께 은메달을 차지했다.이승진 예천교육장은 “그동안 노력하고 준비한 실력을 아낌없이 보여주고 그 결과로 메달을 수상하게 된 선수들에게 진심으로 축하한다”고 격려하고 앞으로 더 체계적이고 집중적인 지원 의지를 밝혔다.한편 예천교육지원청은 그동안 국가대표급 양궁 선수들을 발굴, 집중적으로 육성해 경북 양궁의 메카로 널리 알려져 있다. 이를 입증하듯 지난해와 올해 전국소년체육대회에서 연속 5개의 금메달을 획득하며 높은 기량과 두꺼운 선수층을 자랑했다. 신헌호 기자 shh24@idaegu.com

(시리즈)2019 전국소년체전 유망주를 찾아서➈양궁 김제덕 예천중

지난해 열린 전국소년체육대회에서 4관왕을 차지한 예천중 김제덕. 그는 오는 25일 열리는 제48회 전국소년체전에 참가해 전무후무한 6관왕에 도전한다.“김제덕은 이미 중등부 실력을 뛰어넘었다.”서만교 예천중 양궁부 코치는 ‘김제덕(예천중 3학년)은 어떤 양궁 선수인가’라는 질문에 망설임 없이 간단하면서도 명료하게 이같이 답했다.이어 “앞으로 세계 양궁계 길이 남을 우수한 선수로 성장할 것을 의심치 않는다”고 평가했다.양궁으로 이름을 서서히 알리고 있는 김제덕이 제48회 전국소년체전에서 누구도 해내지 못한 개인 ‘6관왕’에 도전한다.김제덕은 지난해 열린 전국소년체육대회에서 양궁 4관왕을 차지한 바 있다.이 대회 30m(360점·대회 및 한국신기록), 50m(348점·대회신기록), 60m(343점)에서 1위를 차지 개인종합 1위(1천403점·대회신기록)를 달성했다.또 지난 3월 대한양궁협회로부터 ‘우수선수상’을 받는 등 실력은 이미 양궁계에서 정평이 나 있다. 현재 실력으로도 국가대표 선수와 어깨를 나란히 할 수 있을 정도라는 게 전문가들의 설명이다.김제덕의 가장 큰 장점은 양궁을 즐긴다는 것이다.오죽하면 그의 친구들이 ‘양미’로 별명을 지어줬다. 양미는 ‘양궁에 미친놈’을 뜻한다.김제덕은 ‘양궁이 좋고 활 쏘는 게 재미있다’고 할 만큼 훈련량 또한 남다르다. 김제덕의 코치는 ‘제덕이의 훈련량은 과하고 지나치다는 표현이 부족하다’고 말할 정도다.현재 김제덕은 오전 9시부터 오후 7시까지 훈련하는 등 소년체전 준비를 확실히 하고 있다.이처럼 타고난 재능과 피나는 연습으로 만들어진 김제덕의 ‘슈팅 밸런스’는 완벽에 가깝다. 슈팅 밸런스는 양궁의 전부라고 할 만큼 중요하다.김제덕의 롤 모델은 김우진. 이유는 간단하다. 우리나라 양궁을 대표하는 세계 랭킹 1위의 선수이기 때문이다. 하지만 김우진을 뛰어넘겠다는 목표를 가슴 속에 품었다.김제덕은 “지난해 전국소년체전에서의 아쉬운 점을 보완해 이번 대회에서는 롤모델인 김우진 선수도 해내지 못한 소년체전 6관왕을 달성할 것”이라며 “이후 국가대표 선발전에 출전해 국가대표의 꿈을 이루겠다”고 포부를 밝혔다.신헌호 기자 shh24@idaegu.com

예천군, 양궁 꿈나무들, 기량 마음껏 뽐내

김제덕 선수는 지난 4월 양궁 종별선수권대회에서도 4관왕을 차지했는데, 이번 대회에서도 거리별 경기 60M, 50M, 40M, 개인종합에서 금메달을 획득, 4관왕에 등극했으며 단체전에서도 은메달을 획득했다. 예천진호국제양궁장에서 5월 1일부터 3일간 열린 제16회 경상북도지사기 전국 남·여 초·중학교 양궁대회에서 예천중학교 3학년 김제덕 선수가 압도적인 기량으로 4관왕에 올랐다. 김제덕 선수는 지난 4월 양궁종별선수권대회에서도 4관왕을 차지했는데, 이번 대회에서도 거리별 경기 60M, 50M, 40M, 개인종합에서 금메달을 획득, 4관왕에 등극했으며 단체전에서도 은메달을 획득했다. 김제덕 선수는 소년체육대회가 끝나면 곧바로 국가대표 선발전을 대비한 성인 무대인 70M 거리 올림픽 라운드 경기방식 연습에 돌입 예정이다. 김제덕 선수가 최종 선발전에서 발탁된다면 곽예지 여자양궁선수가 갖고 있던 최연소 국가대표 선발 기록과 같은 기록을 보유하게 된다. 한편 이번 대회에서는 지역 양궁 꿈나무들의 활약도 빛났다.예천여자중학교 양궁부가 단체전 동메달을 획득했으며, 예천초등학교 박현 선수가 30M 거리에서 은메달을 차지했다. 예천동부초등학교 장보슬 선수는 거리별 35M, 30M, 25M, 20M의 4종목 모두 2위를 차지해 개인종합성적에서 1위에 오르는 등 단체전에서도 금메달을 땄다. 특히 여자 초등부에서 예천동부초등학교 장보슬 선수는 거리별 35M, 30M, 25M, 20M의 4종목 모두 2위를 차지해 개인종합성적에서 1위에 오르는 등 단체전에서도 금메달을 목에 걸어 예천양궁의 새로운 희망을 예고했다.권용갑 기자 kok9073@idaegu.com

한국 양궁, 월드컵대회 종합 우승

2019 현대 양궁월드컵 1차 대회에서 종합 우승을 차지한 한국 양궁 대표팀. 대한양궁협회 제공양궁 월드컵에 출전한 한국 대표팀이 종합 우승을 차지하는 성과를 냈다.대표팀은 29일(한국시간) 콜롬비아 메데인에서 끝난 2019 현대 양궁월드컵 1차 대회에서 금메달 4개, 은메달 1개, 동메달 1개를 수확했다.남자 단체전에서 김우진(청주시청), 이승윤(서울시청), 이우석(국군체육부대)으로 구성된 대표팀은 호주를 세트 승점 5-3으로 꺾고 금메달을 차지했다.장혜진(LH), 최미선(순천시청), 강채영(현대모비스)이 출전한 여자 단체전 결승에서도 한국은 이탈리아를 제압하고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혼성 결승에서는 김우진-강채영 미국과 접전 끝에 5-4로 꺾고 1위에 올랐다.강채영은 여자 개인 결승에서도 금메달을 따내 대회 3관왕이 됐다. 이우석은 남자 개인 결승에서 라이벌 브래디 앨리슨(미국)에게 패해 은메달을 목에 걸었다. 김우진은 개인전 동메달을 차지했다.1차 대회를 마친 대표팀은 귀국해 휴식을 취한 후 다음달 6일 중국 상하이에서 열리는 2차 월드컵 대회에 출전한다.신헌호 기자 shh24@idaegu.com

2019 전국소년체전 유망주를 찾아서②양궁 서희예 동부초

지난해 열린 전국소년체육대회에서 4관왕을 차지한 대구 동부초 서희예. 그는 다음달 25일 열리는 제48회 전국소년체전에 참가해 다관왕을 노린다.“초등학생이라고 믿겨지지 않을 만큼 기본자세가 완벽합니다.”대구 양궁 신동 ‘서희예(동부초 6학년)’를 지도하고 있는 박종수 동부초 양궁부 감독은 고민하지 않고 이 같이 답변했다.서희예는 대구를 넘어 전국에서 주목하고 있는 양궁 꿈나무로 또래와 비교했을 때 실력이 월등하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서희예는 제52회 전국남녀양궁종별선수권대회 35m에서 금메달을 차지한 후 제47회 전국소년체육대회에서는 25m, 30m, 35m, 개인종합 등 4관왕을 기록하며 전국을 떠들썩하게 했다.다음달 열리는 전국소년체육대회에서도 출전할 예정이어서 대구에게 많은 금메달을 안겨줄 것으로 기대된다.서희예의 가장 큰 장점은 기본자세가 좋고 조준점을 잘 잡는다는 것이다. 또 어린 나이임에도 자기 관리가 뛰어나고 강한 정신력을 가지고 있다.무엇보다 훈련량이 많아도 투정부리거나 게을리 한 적이 없을 정도로 성실해 지금의 실력을 갖추게 됐다는 게 주변 관계자들의 평가다.특히 평소에는 내성적인 성격을 보이지만 양궁을 할 땐 누구보다 적극적이며 높은 집중력을 자랑한다.서희예는 “이번 대회에서도 많은 금메달을 따고 싶고 미래에 국가대표 선수로 선발돼 올림픽에서 금메달을 목에 거는 게 목표”라며 “좋은 느낌, 기억을 최대한 지키고 살려서 금메달을 딸 것이란 확신을 갖고 시합에 나가겠다”고 포부를 밝혔다.서희예의 롤 모델은 2016년 리우올림픽 금메달리스트 ‘장혜진’이다. 어려운 환경 속에서도 노력해서 꿈을 이룬 모습이 너무나 멋져보였다는 것이다.꿈은 가까운 시일에 이뤄질 수 있다. 가능성이 무한하기 때문이다.서희예를 지도하는 코치는 “앞으로 중·고등학교에서 희예를 제대로 케어하고 관리해준다면 충분히 국가대표 그 이상의 훌륭한 선후로 발전할 수 있다”고 말했다.장혜진에 이은 지역의 새로운 양궁여전사 탄생을 기대해봐도 좋다.신헌호 기자 shh24@idaegu.com

대구도시철도공사 장애인양궁팀, 세계대회서 메달 5개 획득

대구도시철도공사 장애인양궁팀이 아랍에메리트 두바이에서 열린 ‘제5회 Fazza 장애인양궁 세계랭킹 토너먼트 대회’에서 메달 5개를 차지했다. 사진은 대구도시철도공사 장애인양궁팀이 대회에 참가하고 있는 모습.대구도시철도공사 장애인양궁팀이 아랍에메리트 두바이에서 열린 ‘제5회 Fazza 장애인양궁 세계랭킹 토너먼트 대회’에서 메달 5개를 차지했다.21일 대구도시철도공사에 따르면 공사 장애인양궁팀이 지난 10~16일 두바이에서 열린 장애인양궁 세계랭킹 토너먼트 대회에서 금메달 1개, 은메달 1개, 동메달 3개 등 총 5개의 메달을 목에 걸었다.이번 대회는 다음달에 열릴 네덜란드 장애인양궁 세계선수권대회를 앞두고 미국, 영국, 일본, 호주 등 20개국 150여 명의 세계 정상급 선수들이 대거 참가했다.공사는 이번 대회에 앞서 광주시 여자 장애인양궁팀과 단일팀을 이뤄 출전한 것이 혼성 종목에서 강력한 경쟁력을 가지게 됐다고 설명했다.홍승활 대구도시철도공사 사장은 “장애인 체육발전과 고용안정을 위해 2015년부터 장애인양궁단을 운영해 오고 있다”며 “세계선수권대회뿐만 아니라 2020년 도쿄올림픽에서도 좋은 성적을 거둘 수 있도록 지속해서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김현수 기자 khsoo@idaegu.com

예천군, 제53회 전국 남·여 양궁 종별 선수권대회 개막

지난해 열린 전국남녀 중고등학교 양궁대회에서 선수들이 경기를 펼치고 있는 모습대한양궁협회 주최 제53회 전국 남녀 양궁 종별 선수권대회가 1일 오후 2시30분 개회식을 시작으로 5일간의 일정에 돌입했다. 예천진호국제양궁장에서 열리는 대회에는 1천여 명의 선수와 임원이 참가한다. 경기는 단체전과 거리별 싱글 라운드 방식으로 진행된다.초등부 개인전은 20m, 25m, 30m, 35m의 기록을 합산하고, 중등부 개인전은 30m, 40m, 50m, 60m의 기록을 합산해 우승자를 가린다. 단체전은 팀별 4명 중 3명의 기록 합계 순에 따라 최상위 기록 팀이 우승팀으로 결정된다. 권용갑 기자 kok9073@idaegu.com

예천중, 예천 양궁의 계보를 잇는 차세대 신궁 김제덕 선수 대한양궁협회 '우수 선수상' 수상

예천중학교 3학년 김제덕 선수가 대한양궁협회 우수선수상을 받고 예천 양궁의 계보를 잇는 차세대 신궁임을 예약했다. ‘2019년도 대한양궁협회 정기대의원 총회’에서 김제덕 선수가 우수선수상을 받았다.대한양궁협회는 지난 6일 ‘2019년도 정기대의원 총회’에서 김제덕 선수에게 우수선수상, 김도영 경북도양궁협회장에게는 감사패를 전달했다.김제덕 선수는 제47회 전국소년체육대회 4관왕, 제44회 문화체육관광부장관기대회 5관왕, 화랑기 제39회 전국시·도대항 4관왕 등 우수한 성적을 거뒀다.특히, 전국 소년체육대회와 화랑기 시도대항전 두 대회에서는 30m 경기 360점 만점을 기록해 한국 양궁의 미래를 이어갈 차세대 신궁으로 손색이 없는 실력을 갖췄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또한, 김도영 경북도양궁협회장은 어려운 여건에서도 양궁에 대한 남다른 애정과 열정으로 한국 양궁발전에 지대한 공헌을 함으로써 그간의 공을 인정받아 감사패를 받았다. 권용갑 기자 kok9073@idaegu.com

예천진호국제양궁장, 외국 선수 전지 훈련장으로 각광

일본 선수들이 예천진호국제양궁장에서 전지훈련을 하는 모습일본 선수들이 예천진호국제양궁장에서 전지훈련을 하는 모습 전국 최고의 전지 훈련장과 양궁체험장으로 자리매김한 예천진호국제양궁장이 외국 양궁선수들의 전지 훈련장으로 각광 받고 있다. 현재 일본 여자대표팀(미키마우스팀)을 비롯한 오사카 킨키대학교 양궁부, 고교생 양궁부 등 73명은 한국 양궁의 선진 기술 습득과 실전 훈련을 통한 경기력 향상을 위해 지난 5일부터 12일까지 예천진호국제양궁장에서 전지훈련을 한다. 5월엔 일본 주니어 양궁선수단 15명에 이어 8월 일본 미에현 양궁팀 20명, 10월 러시아 이르쿠츠크주 청소년팀 5명이 전지훈련을 위해 예천 진호국제양궁장을 예약하는 등 외국 선수들로부터 최고의 전지훈련지로 주목받고 있다. 특히 예천 진호국제양궁장은 2020년 도쿄올림픽을 앞둔 시점에서 도쿄와 비슷한 기후와 최고의 시설, 한국 양궁의 선진 기술 등을 모두 갖춰 선수들이 가장 선호하는 전지 훈련장이 되고 있다. 이와 관련, 예천군은 2020년 도쿄올림픽 특수를 기회로 삼아 외국 양궁 전지훈련팀 유치에 적극적으로 나서 ‘양궁의 고장’이라는 지역 이미지를 높여 지역 경기 부양에도 기여할 계획이다. 예천군 양궁 관계자는 “예천 진호국제양궁장은 국제 규모의 경기시설 등을 갖추고 있는 최상의 장소로서 스포츠 마케팅을 통한 국내·외 전지훈련과 각종 대회 유치에 최선을 다하고 있다”며 “예천진호국제양궁장이 지역의 대표 관광명소로 자리 잡을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예천진호국제양궁장에서 전지훈련을 하고 있는 러시아 선수단 모습예천진호국제양궁장에서 전지훈련을 하고 있는 러시아 선수단 모습권용갑 기자 kok9073@idaegu.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