씨제스엔터테인먼트 박유천 손절, 변기 오명에도 함께했지만 마약은…

사진=박유천 유튜브 씨제스엔터테인먼트가 가수 겸 배우 박유천과 계약 해지와 동시에 그의 은퇴 사실을 공식 발표했다.오늘(24일) 오전 씨제스엔터테인먼트는 공식입장을 내고 "당사는 박유천의 결백 주장을 믿고 조사 결과를 기다렸지만 이와 같은 결과를 접한 지금 참담한 심경"이라며 "당사는 더 이상은 박유천과 신뢰관계를 회복할 수 없다고 판단되어 전속 계약 해지를 결정했다"고 전했다.이어 "박유천은 연예계를 은퇴할 것이며 향후 모든 일정을 전면 취소하고 재판부의 결정에 따를 것"이라면서 "당사는 이번 사안의 심각성과 책임을 통감하며 다시는 이런 일이 발생하지 않도록 철저한 관리와 개선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앞서 박유천은 전 여자친구이자 유명 SNS 인플루언서인 황하나로부터 마약을 권유한 연예인 A씨로 지목돼 충격을 안겼다.이에 박유천은 지난 10일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자신이 황하나로부터 지목된 A씨라는 사실을 밝히며 "황하나와 헤어진 후 몇 번 만난 것은 맞지만 황하나에게 마약을 권유한 적도, 내가 마약을 한 적도 없다"고 강하게 부인했다.그러면서 "내가 이 자리에 나선 이유는 이 건에 대해 혐의가 인정된다면 연예인 박유천으로서 은퇴하고 활동을 중단하는 것을 떠나 내 인생이 부정되는 것이다. 그래서 절박한 마음으로 왔다"고 눈시울을 붉히며 결백을 호소하기도 했다.이후 박유천은 기자회견 일주일 만인 지난 17일 경찰에 출석해 첫 조사를 받았고, 지난 18일과 22일에도 조사를 받았다.하지만 경기남부지방경찰청 마약수사대는 지난 23일 국립과학수사연구원으로부터 박유천이 마약 반응 검사 결과에서 양성 판정을 받은 것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이하 씨제스 엔터테인먼트 입장 전문.안녕하세요 씨제스 엔터테인먼트입니다.당사는 박유천의 결백 주장을 믿고 수사 상황을 지켜보던 중 어제 국과수 검사 결과가 양성 반응으로 나왔다는 것을 기사를 통해 알게 되었습니다.저희는 소속 아티스트인 박유천의 진술을 믿고 조사 결과를 기다렸지만 이와 같은 결과를 접한 지금 참담한 심경입니다.당사는 더 이상은 박유천과 신뢰관계를 회복할 수 없다고 판단되어 전속 계약 해지를 결정하였습니다.박유천은 기자회견에서 말씀드린 대로 연예계를 은퇴할 것이며 향후 모든 일정을 전면 취소하고 재판부의 결정에 따를 것입니다.당사는 이번 사안의 심각성과 책임을 통감하며 다시는 이런 일이 발생하지 않도록 철저한 관리와 개선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습니다.다시 한번 불미스러운 일로 심려를 끼쳐 드린 점 머리 숙여 깊이 사과드립니다.online@idaegu.com

‘지진 도시’ 오명에 속앓이하는 포항시

최근 포항 도심에서 멀리 떨어진 해역에서 일어난 지진이 포항지진으로 불리면서 포항시가 ‘지진 도시’라는 오명에 속앓이를 하고 있다. 12일 기상청에 따르면, 지난 10일 오후 12시53분께 포항시 북구 동북동쪽 50㎞ 해역에서 규모 4.1 지진이 발생했다. 사람이 느낄 수 있는 유감지진은 통상 규모 3.0 이상의 지진으로, 이날 지진은 규모 4.0 이상이었지만 육지로부터 멀리 떨어져 있고 진앙 깊이도 21㎞ 가량으로 깊었다.이 때문에 실질적으로 피해를 줄 만한 에너지가 육지까지 도달하지 않아 고층 건물에서 미세한 진동이 감지됐을 뿐 지진으로 인한 피해 신고는 없었다. 하지만 TV 뉴스 채널마다 포항에서 지진이 발생했다는 자막이 떴고, 대구와 경북지역에는 재난문자도 발송되면서 전국적인 관심이 집중됐다.기상청 관계자는 “육지는 물론 바다에서 지진이 났을 때도 진앙과 가장 가까운 행정구역을 기점으로 발표하다 보니 어쩔 수 없는 측면이 있다”고 말했다. 이날 지진 직후 대구와 울산 등 영남권뿐 아니라, 대전과 강원도 지역의 SNS와 온라인 커뮤니티 등에는 “포항에서 또다시 지진이 났는데 이곳까지 지진이 느껴졌다”는 주민들의 제보가 이어졌다. 2017년 11월15일과 2018년 2월11일 각각 규모 5.4와 4.6 지진이 난 이후 겨우 안정을 찾아가는 시점에 또다시 규모 4.0 이상의 지진이 나면서 ‘지진 도시’라는 인식이 갈수록 굳어지고 있는 모양새다. 법조계의 경우 2017년 11월 발생한 강진의 여파로 지역 내 법원·검찰 청사도 피해를 입어 수사와 재판 업무에 차질을 빚은 이후 일선 판사들 사이에서는 포항이 기피 지역이 됐다. 포항시는 이같은 ‘지진 도시’ 오명이 노동시장 유입인구를 감소시키고 유출인구 증가를 더욱 가속화해 도시 경쟁력을 떨어뜨릴 수 있다고 우려하고 있다.포항지역 인구는 지난달 말 기준 50만9천964명으로 1년 만에 9천여 명이 감소하면서 인구 51만 명 선이 무너졌다.인구 감소 원인으로는 출산율 저하와 철강경기 불황에 따른 타 지역 전출이 꼽히고 있으나 지진의 영향도 무시할 수 없는 것으로 분석된다. 포항시 관계자는 “도심과 먼바다에서 지진이 났는데도 언론에서는 ‘포항에서 지진이 났다’고 집중 조명하니 도시 이미지가 나빠질까 걱정된다”면서 “전국적으로 ‘지진 도시’라는 인식이 굳어지면 도시 성장의 걸림돌로 작용할 수 있다”고 했다.김웅희 기자 woong@idaegu.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