참외 저온기 환경관리로 생산량 2.2배까지 높인다

경북도 농업기술원이 참외 생산량 증대를 위해 환경관리프로그램을 개발한다.18일 경북농기원에 따르면 이번 사업을 통해 참외 생산량을 2.2배까지 끌어올릴 수 있는 저온기 환경관리방법을 제시할 계획이다.참외는 단동형 비닐하우스에서 겨울동안 난방을 하지 않고 재배되는 작물로 저온기 환경관리가 매우 중요하다.참외 월별 생산량은 농가마다 다르다. 매년 5월까지 누적 생산량이 전체 수량의 61.8%를 차지해 비닐하우스 내 환경관리에 따라 생산량에 영향을 미칠 수 있다.경북농기원은 2019년부터 ‘참외 스마트팜 생산성 향상 모델’ 개발을 위해 성주, 칠곡 등 12농가를 대상으로 비닐하우스 내부에 정밀 환경측정센서를 설치하고 10분 간격으로 환경데이터를 수집했다. 데이터 조사요원을 활용해 7일 간격으로 생육·수량 데이터를 분석했다.이렇게 구축된 참외 생산 빅데이터를 활용해 생산량을 높일 수 있는 저온기 환경관리방법을 제시했다. 지난해 5월까지 생산량을 비교·분석한 결과 생산량이 높은 그룹은 낮은 그룹에 비해 2.2배가량 차이가 나타났다.경북농기원 신용습 원장은 “참외 저온기 환경관리 분석 결과를 활용해 생산량 향상 환경관리프로그램을 만들어 보급할 계획이다”며 “지속적으로 빅데이터 수집, 분석을 통해 차세대 참외 스마트팜 개발에 박차를 가하겠다”고 밝혔다.김창원 기자 kcw@idaegu.com

“각 가정에서 김장김치 한 포기씩”…구미시 인동동 ‘우리집 김장 한 포기 나눔’으로 지역사회 ‘온기’

구미시 인동동의 개인, 단체가 십시일반 모은 김장김치를 어려운 이웃과 나눠 지역사회를 훈훈하게 했다.27일 구미시 인동동 행정복지센터에 따르면 최근 이 지역 단체와 개인 봉사자들은 각 가정에서 담근 김장 한 포기씩을 모았다. 이렇게 모인 김장김치 190통은 지역 장애인과 독거노인, 1인 가구 등에 전달됐다.이들이 가정당 한 포기씩의 김장김치를 모은 건 코로나19의 확산으로 ‘김장담그기’ 행사와 후원이 잇달아 취소됐기 때문이다.한 지역 복지시설 관계자는 “매년 이맘때면 넘쳐나는게 김장김치였는데 올해는 독거노인 등 김장이 어려운 가정에 나눠줄 김치 조차 부족하다”면서 “기업이나 단체 중심으로 진행됐던 ‘김장담그기’ 행사가 대부분 취소된 데다 경기침체로 지원 역시 눈에 띄게 줄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상황이 이렇자 구미시 인동동의 각 단체와 개인봉사자들은 머리를 맞댔고 각 가정에서 담근 김장 한 포기씩을 모으는 ‘우리집 김장 한 포기 나눔’ 사업이었다.생각보다 지역사회의 호응이 컸다. 개인봉사자들 비롯해 인동동 통장협의회, 새마을남여지도자, 구미복지관 등 다양한 단체에서 행사 소식을 듣고 김장김치를 정성스레 담아 기탁했다. 이렇게 모인 김장김치는 190통이 넘었다. 오히려 예년보다 더 많은 김장김치가 확보된 셈이다.안진희 인동동장은 “열 사람이 한 숟가락씩 밥을 보태 한 사람을 먹여 살릴 수 있다는 사실을 이번 행사를 통해 알게 됐다”면서 “김치 전달과 함께 어려운 이웃들의 안부를 확인하고 이들이 따뜻한 겨울을 보낼 수 있도록 다양한 민관 자원과 연계해 나갈 예정”이라고 말했다. 류성욱 기자 1968plus@idaegu.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