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준표, 김종인에 “빅3 모두 포용해주길”

무소속인 홍준표 의원(대구 수성을)이 17일 국민의힘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에게 “야권의 큰 어른으로서 ‘빅3’를 모두 포용해 서울시장 탈환에 집중해 달라”고 주문했다.홍 의원은 페이스북에 “이젠 사감(私感)을 접을 때”라며 이 같이 밝혔다.홍 의원은 “오늘 오세훈 전 서울시장이 출마 선언을 함으로써 빅3의 서울시장 출마가 완성됐다”며 “야권의 중심인 국민의힘에서 오세훈, 나경원 후보가 나오고 또 다른 야권의 한 축인 국민의당에서 안철수 후보가 나온 이번 서울시장 보궐선거는 정권 교체의 시금석이 되는 중요한 선거”라고 평가했다.그러면서 “부디 아름다운 경쟁을 해 한 사람의 야권 단일후보로 정권 교체의 첫 걸음을 딛게 하기를 기대한다”며 “폭정 종식의 대의를 중심으로 뭉칠 때”라고 역설했다.이혜림 기자 lhl@idaegu.com

홍준표, “보수 뭉쳐야…극우 몰린 김문수 큰 자산”

무소속 홍준표 의원(대구 수성을)이 14일 “반문재인, 반좌파들은 누구든 가리지 않고 뭉쳐야 할 때”라고 재차 보수 진영 대결집을 강조했다.그러면서 김문수 전 경기도지사를 언급, 국민의힘이 극우로 몰린 김 전 지사까지 끌어안아야 한다고 했다.홍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에 국민의힘 지지율이 10%대로 폭락했다는 여론조사를 들며 “야당 당원들이 당비 납부를 거부한다는 말이 심심찮게 들리고 심지어 탈당하겠다는 말조차도 서슴없이 한다고들 한다”고 적었다.이어 “이제 모두 하나가 되는 보수 우파정당을 만들어야 한다”며 “어차피 다음 대선은 해방직후 좌익-우익 대립에 버금가는 좌파-우파 대립 구도로 갈 수밖에 없고, 소위 중도층이라는 스윙보터들은 세력이 센 쪽에 붙기 마련”이라고 했다.또한 “중도층을 향한 정책이라는 것은 처음부터 없다”며 “투쟁 안 하고 좌파 2중대로 안락하게 작은 성을 쌓아 소영주(小領主)하려고 해서도 안 된다. 그러면 5공화국 하의 민주한국당이 된다”고 썼다.홍 의원은 그러면서 김문수 전 지사를 언급 “동작을 보궐선거를 뿌리치고 박근혜 이후 무주공산이 된 대구로 내려가 TK(대구·경북) 맹주로 차기 대선을 노리다가 스텝이 꼬이기 시작했다”며 “총선 낙선 후 서울시장도 낙선하고 지난 총선 때는 황교안 대표의 견제로 이당 저당 떠돌다가 급기야 전광훈 목사에게 푹 빠져 극우세력으로 몰리고 있다”고 설명했다.이어 “보수우파 진영에서 김문수는 큰 자산”이라며 “전체주의를 가장 극렬하게 배격하는 김문수가 극우일리 없고, 자유민주주의 신념 하나로 친북좌파에서 전향한 그가 좌파 2중대일리가 없다”고 강조했다.이혜림 기자 lhl@idaegu.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