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기문 영천시장, 윤후덕 기획재정위원장 면담

최기문(왼쪽) 영천시장이 지난달 30일 국회 윤후덕(오른쪽) 기획재정위원장을 만나 국토교통부가 수립 중인 제4차 국가철도망 구축계획에 대구도시철도 1호선 영천경마공원까지 연장의 당위성과 필요성을 설명하고 도움을 청했다. 박웅호 기자 park8779@idaegu.com

여야, 2월 임시국회 열기로...‘선거구 획정’ 등 여전히 난망

여야가 3일 2월 임시국회를 열고 검역법 개정안 등 민생법안을 조속히 처리하기로 했다.다만 자유한국당이 지난해 ‘패스트트랙 정국’을 비롯해 선거법 개정안과 공수처법 통과를 ‘날치기’라고 규정, 사과를 요구하고 있고 21대 총선 선거구 획정 등을 두고는 이견이 적잖아 성과를 얼마나 낼 수 있을진 미지수다. 더불어민주당 윤후덕·한국당 김한표 원내수석부대표와 바른미래당 이동섭 원내대표 권한대행은 이날 국회에서 만나 임시국회 의사일정을 논의하고 이같이 합의했다.여야는 2월 임시국회를 30일 회기로 열고 교섭단체 대표연설, 대정부질문, 상임위원회 등 활동에 이어 본회의에서 주요 법안을 의결하기로 합의했다.또 노태악 대법관 후보자에 대한 인사청문특위는 민주당 6명, 한국당 5명, 바른미래당 1명, 비교섭단체 1명으로 구성하기로 했다.위원장은 민주당에서 맡기로 했다.법안 처리 등에는 어느 정도 접근했지만 ‘선거구 획정’은 여전히 큰 과제로 남았다.문제는 통·폐합 대상 지역구를 선정하는 것이다.이날 경북 북부권 선거구 바로잡기 운동본부는 4월 총선을 거부하며 문희상 국회의장을 방문해 합리적인 선거구 획정 촉구하는 성명서를 전달하기도 했다.이들은 최근 포항남·울릉 선거구에서 울릉을 분리해 생활권과 전혀 맞지 않는 영양·영덕·봉화·울진 선거구 편입하려는 지역구 개편 논의에 분노하며 합리적 선거구 획정을 요구했다.운동본부는 이날 국회 기자회견에서 “울릉과 봉화는 거리상으로 엄청난 차이가 나며 바로 옆 10분도 안되는 영주를 다른 곳으로 붙이는 것은 말도 안 되며 봉화군민은 영주와 봉화 울진과 영양까지 경북 북부벨트를 이루는 선거구가 만들어진다면 자연적으로 문경과 상주 문제는 해결되고 안동과 예천은 같은 시군으로, 이렇게 간단한 방법을 ‘감투 싸움’, ‘자기 밥그릇 싸움’한다면 경북 북부주민들의 심판을 받을 것”이라고 한국당에 경고했다. 이상훈 기자 hksa707@idaegu.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