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아시아 보자기축제 9~10일 코오롱야외음악당

대구시가 주최하고 대구문화재단에서 주관하는 ‘2019 동아시아 대구보자기축제’가 9~10일 양일간 코오롱야외음악당에서 개최된다.동아시아 대구보자기축제는 2017년 대구시가 중국 창사, 일본 교토와 함께 교류도시로 매칭돼 ‘동아시아 문화도시’로 선정되면서 시작됐다. 대구, 창사, 교토 세 도시 간 지속적인 교류와 상호 문화이해의 폭을 넓히는데 목적이 있다.이번 행사는 동아시아 대구보자기축제의 개막선언을 시작으로 한·중·일 초청 교류팀의 수준 높은 공연과 보자기를 컨셉으로 한 주제공연, 뮤지컬 스타 이소정, 실력파 가수 곽동현의 축하공연이 펼쳐진다.또 올해는 삼국 화합 기원 LED 소원 풍등 날리기 이벤트 예정돼 있다. 한·중·일의 지속적인 상호 발전과 시민들의 다양한 염원을 담은 형형색색의 풍등이 가을 밤하늘을 환상적으로 수놓을 것으로 기대된다.2일차에는 동아시아 문화도시 초청 공연팀의 공연을 비롯해 삼국의 문화예술의 아름다움과 매력을 느낄 수 있는 ‘한·중·일 문화공연’, 지역 공연 예술팀들의 ‘춤-향기를 담아 흩날리고’ 공연이 펼쳐진다.또 온 가족이 참여할 수 있는 삼국 문화 체험프로그램도 다양하게 준비 돼 있다.‘보자기 놀이터’에서는 직물 제조의 근간이 되는 베틀과 직조를 체험할 수 있고, ‘3국 보자기 공방’에서는 천연염색, 천 만들기, 팔찌만들기, 전통의상 입어보기 등 다양한 보자기와 섬유 문화를 체험해 볼 수 있다.‘7080문화 체험존’에서는 가족들과 함께 추억의 교실과 음악다방, 문방구 등 추억과 새로움을 동시에 느낄 수 있다. 한중일 특색을 살린 푸드장터와 교류도시 홍보관, 아트마켓도 마련된다.특히 이번 보자기 축제에서는 한·중·일 교류프로그램의 일환으로 한·중·일 작가가 협업한 설치 예술 및 영상 작품도 전시된다. 이방인의 시선으로 바라본 대구의 인상을 영상 작품으로 표현하는 작품이 전시될 예정으로 김수(한국 서울), 히라사와 나오유키(일본 교토), 쉬 츠(중국 창사)가 참여했다.문의: 053-430-1262.김혜성 기자 hyesung@idaegu.com

새마을금고, MG새마을금고 대구 음악회 개최

새마을금고중앙회 대구지역본부는 최근 달서구 코오롱 야외음악당에서 지역민 2만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새마을금고 회원과 대구시민을 위한 ‘MG새마을금고 음악회’를 열었다. 김지혜 기자 hellowis@idaegu.com

대구 MG새마을금고 음악회 개최

새마을금고중앙회 대구지역본부가 오는 17일 오후 6시 대구코오롱야외음악당에서 ‘MG새마을금고 음악회’를 개최한다. 이날 음악회는 지역사회 환원사업의 일환으로 그간 새마을금고에 주신 사랑과 관심에 보답하고 새마을금고 회원 및 대구시민에게 잠시 일상을 벗어난 즐거움과 재충전의 시간을 제공하기 위해 마련됐다. 공연은 뮤지컬 갈라쇼를 시작으로 장윤정, 노라조, 코요테, 남진, 문연주 등의 다양한 무대로 꾸며진다. 또 오케스트라 연주와 함께 화려한 불꽃쇼가 펼쳐질 예정이다. 이번 음악회는 무료 입장이며, 현대자동차 베뉴를 포함한 7천만 원 상당의 경품 추첨도 진행된다. 자세한 사항 및 문의는 인근 새마을금고로 하면 된다. 문의: 053-210-3012.김지혜 기자 hellowis@idaegu.com

‘2019 대구예술제’ 17~29일 진행

‘2019 대구예술제’가 17일부터 29일까지 코오롱야외음악당과 대구문화예술회관 일원에서 열린다.올해는 ‘대구 예술은 사랑입니다’를 주제로 대구예총이 회원단체 10개 협회와 함께 다양한 대구예술 역량을 선보인다. 이번 행사에서는 장르 간 융·복합이나 미디어아트 등 새로운 시도를 통해 지역 예술의 다양성과 변화의 바람을 모색할 예정이다.축제는 17일 오후 7시30분 코오롱야외음악당에서 ‘대구예술제 개막식’으로 시작한다. 대구연극협회의 뮤지컬 갈라쇼로 문을 연 뒤, 예술의 융합을 통한 개막 퍼포먼스를 비롯해 예술과 기술의 콜라보가 선보인다. ‘사랑’을 주제로 공연 분야 회원단체의 무대와 특별 초대가수인 장윤정과 남진, 정미애가 출연하는 초청 공연이 펼쳐진다.19일에는 대구연극협회, 20일에는 대구국악협회가 대구문화예술회관 비슬홀에서 공연한다. 같은 장소에서 21일 오후 3시 대구음악협회, 오후 7시에는 대구문인협회, 22일 오후에는 대구연예인협회의 특별한 무대가 마련된다.22일 오후 4시에는 대구문화예술회관 팔공홀에서 대구예술상 시상식인 ‘2019 대구예술제 어워즈’가 축하공연과 함께 열려 공연 분야 폐막 무대를 장식한다. 또한 25일 오후 7시 코오롱야외음악당에서 지난해 11월 작고한 영화배우 고(故)신성일의 추모영화음악제가 진행된다.기획 전시는 24일 오후 5시 대구문화예술회관 광장에서의 전시 개막식으로 막을 연다. 24일부터 29일까지 대구문화예술회관 6~13전시실에서 열열린다. 대구건축가협회, 대구미술협회, 대구사진작가협회 회원 200여 명 이상의 작가들이 출품한 작품들로 꾸며진다. 특히 대구사진작가협회는 예술제 기간 교토사진작가협회를 초청, 교토작가들의 작품들을 감상하는 기회를 제공하고, 대구예총과 중국 닝보문학예술협회의 국제예술교류전도 개최돼 다양한 전시 작품들을 한 곳에서 접할 수 있다.한편 2019 대구예술상 대상은 대구국악협회의 이현창 대구시립국악단 예술감독이 선정됐다. 대구시장상은 대구연극협회 홍문종 고문이, 감사패는 이영애 대구시의회 문화복지위원장이 수상하게 됐다.10개 협회별 대구예술상 수상자는 최용혁(건축가협회), 배관호(국악협회), 김영남(무용협회), 김숙이(문인협회), 이천우(미술협회), 김태환(사진작가협회), 이상원(연극협회), 조경제(연예예술인협회), 유건준(영화인협회), 권유진(음악협회) 등이 선정됐다.김종성 대구예총 회장은 “올해 대구예술제는 ‘사랑’을 주제로 대구예술인들이 화합해 대구예술의 가치를 높이려고 한다”면서 “예술을 사랑하는 모든 회원 단체와 시민이 예술로 하나되는 축제의 장이 됐으면 한다”고 말했다.문의: 053-651-5028.김혜성 기자 hyesung@idaegu.com

‘파란하늘 아래 무지개’

18일 오후 대구 두류공원 야외음악당 분수대에서 나들이를 나온 한 부자가 물줄기 사이로 피어나는 무지개를 가리키고 있다.이무열 기자 lmy4532@idaegu.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