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주 황리단길에 도깨비가 나타났다

“경주 황리단길에 도깨비가 나타났다.”경주엑스포 문화센터에서 상설공연 중인 ‘인피니티 플라잉’ 공연단이 지난달 31일 경주의 핫플레이스 ‘황리단길’에서 버스킹 공연을 가져 눈길을 끌었다. 경주엑스포는 코로나19로 어려운 시기를 겪고 있는 경주지역 관광산업 활성화에 기여하기 위한 문화복지 차원에서 황리단길에서 ‘인피니티 플라잉’ 버스킹 공연을 펼쳤다. 버스킹에서는 전체 출연배우 10명이 모두 참가해 공연의 주요 내용을 압축한 20분간의 무대를 선보였다. 많은 국내외 관광객들은 가던 길을 멈추고 공연을 끝까지 관람하며 환호와 호응 속에서 공연을 진행했다. 중력을 거스르는 듯한 배우들의 화려한 액션연기는 뜨거운 박수갈채를 이끌었다. 부산에서 온 박한솔(26. 여)씨는 “그동안 많은 버스킹을 봤지만 이렇게 힘이 넘치고 다이내믹한 공연은 처음이다”며 “이번 여행기간 중 꼭 인피니티 플라잉 전체 공연을 보러 경주엑스포공원에 가겠다”고 말했다. ‘인피니티 플라잉’은 대사없이 진행되는 뮤지컬로 최철기 감독이 지난 2011년 경주세계문화엑스포 주제공연으로 제작한 ‘플라잉’을 업그레이드한 공연이다. 신라 화랑이 도깨비를 잡기 위해 시간의 문을 통해 21세기 경주로 넘어오며 벌어지는 좌충우돌 스토리에 태권도와 기계체조, 리듬체조, 비보잉 등 국가대표급 배우들이 치어리딩과 동양무술 마샬아츠를 접목한 무대를 꾸민다. 경주엑스포는 코로나19가 종식될 때까지 ‘황리단길’을 비롯해 보문관광단지 등 경주지역 곳곳에서 인피니티플라잉 쇼케이스 공연을 지속할 계획이다. 플라잉 경주사업을 맡고 있는 페르소나 황근생 대표는 “많은 관광객이 찾는 ‘황리단길’에서 공연을 통해 ‘인피니티 플라잉’이 경주의 거리공연문화를 선도할 것으로 기대한다”며 ‘코로나19로 침체된 경주지역 공연예술 활성화를 위해 다양한 장소에서 참신한 공연을 선보이겠다”고 밝혔다. 류희림 경주엑스포 사무총장은 “‘인피니티 플라잉’과 같이 신라 역사문화를 바탕으로 하는 공연과 전시, 체험 콘텐츠가 있는 쾌적하고 안전한 경주엑스포공원에서 올여름을 문화로 힐링하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인피니티 플라잉’은 매주 화요일부터 일요일까지 경주엑스포 문화센터에서 오후 2시30분부터 80분간 진행된다. 티켓 예매는 네이버, 인터파크 등을 통해 가능하며 단체관람과 경주엑스포공원 패키지 상품 등 할인도 다양하다. 문의 : 054-775-0815강시일 기자 kangsy@idaegu.com

동해바다 한눈에…경북 영덕에 첫 5성급 호텔 건립된다.

동해가 한눈에 보이는 경북 영덕에 5성급 호텔이 건립된다.경북도는 13일 영덕군청에서 영덕군, 현진건설과 ‘영덕 삼사해상공원 내 호텔앤리조트 건립’을 위한 투자유치양해각서를 체결한다고 12일 밝혔다.삼사해상공원은 매년 해맞이축제 등으로 관광객이 붐비는 곳으로 총 사업비는 1천270억 원 규모다.호텔앤리조트는 2022년까지 부지 2만1천959㎡에 지하 2층, 지상 10층 일반동과 지상 4층 테라스동에 객실 320실과 수영장, 컨벤션시설 등 부대시설을 갖춘다.특히 테라스 욕조를 갖춘 바다 조망 가족형 객실과 힐링을 위한 야외 인피니티 물, 실내 해수 사우나, 뷰티마사지, 골프연습장, 파티 휴게공간 등을 갖춘 5성급으로 랜드마크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책임준공은 한화건설이 맡는다. 호텔앤리조트 건설에 따른 정규직 일자리는 125명 정도, 여기에다 호텔운영에 필요한 자재 공급, 지역업체 참여 등으로 지역 경제 활성화가 기대된다.교통편은 영덕IC에서 자동차로 8분 거리에 있다. 오션비치CC, 영덕대게 강구시장, 해상테마랜드가 인접했다.이철우 경북도지사는 “영덕은 동해바다 경관이 우수하고 해맞이공원·블루로드·문화관광부 1위 축제인 영덕대게 축제 등 유무형의 관광자원이 풍부해 해마다 관광객이 늘어나고 있지만 현대인의 관광 욕구에 맞는 숙박시설이 부족했다”며 호텔앤리조트 건설에 대한 기대감을 나타냈다.문정화 기자 moonjh@idaegu.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