택시노조 강한 반발에 카카오택시 발대식 취소

카카오모빌리티 자동배차 택시 서비스인 ‘카카오T블루(이하 카카오T)’ 운행을 두고 전국택시산업노조 대구지역본부(이하 택시노조)가 강하게 반발하는 가운데 4일 예정된 카카오T 발대식이 취소됐다.이날 발대식 개최 장소인 대구교통연수원(대구 수성구 지산동)에서 택시노조가 ‘카카오T 불법 행위 근절을 위한 결의대회’를 열었다.충돌 우려가 커지자 대구시 택시 운송가맹사업자인 DGT모빌리티(이하 DGT) 측이 발대식을 취소한 것이다. 이번 집회에는 택시노조 소속 500여 명이 참석했으며 충돌을 우려해 예정됐던 ‘카카오T블루’ 발대식은 결국 취소됐다.DGT는 대구의 40여 개 택시회사(2천853대)와 카카오택시 운행 협약을 맺고 지난달 28일부터 시범운행을 시작했고, 이날 발대식을 한 후 1천 대 가량이 정식 운행할 계획이었다.택시노조는 “DGT가 노조와 합의한 내용을 어긴 채 운송사업 생태계를 교란시키고 있다”며 강하게 반발했다.전국택시산업노조 김기웅 사무총장은 “DGT모빌리티가 택시가맹 면허를 취득하기 전에는 대구 택시노동자들의 수익증대와 근로조건 향상 등을 약속했다. 하지만 취득 후 태도가 돌변했다”고 주장했다.종사원을 일방적으로 선정하고 강제배차 및 강제 노동, 콜 독점 등 택시노동자들의 근로조건을 더 열악하게 몰고 가고 있다는 것.김 사무총장은 “택시노조는 끝까지 단결해 대기업 카카오의 횡포를 막아낼 것”이라고 선포했다.이에 DGT는 택시노조 주장이 사실무근이라고 일축했다. DGT 김준홍 대표는 “노조 측의 주장은 대부분 근거 없는 사실”이라며 “본인 의사에 따라 얼마든지 쉴 수 있는 시스템이다”고 반박했다. 또 “카카오T 직원들이 모두 만족하는 만큼 카카오T를 대구 전역에 보급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이승엽 기자 sylee@idaegu.com

청와대, 경제상황 “위기도, 디플레이션도 아니다”...경제위기론 ‘일축’

청와대가 13일 수출부진과 물가하락세 등 최근 경제동향에 대해 ‘나쁘다’는 인식을 심으면 실제로 경제상황이 나빠질 수 있다며 경제위기에 대한 언급 차단에 나섰다.지난달 소비자물가 지수가 -0.4%를 기록하며 ‘디플레이션’ 등을 우려하는 목소리가 커지자 청와대가 직접 해명에 나선 것이다.이날 청와대 이호승 경제수석은 춘추관 브리핑에서 “경제위기를 너무 쉽게 얘기하는 것은 무책임하다”며 “나쁜 점을 계속해서 지적하고 나쁘다는 인식을 심으면 결국 그렇게 실현이 되기 때문”이라고 말했다.그러면서 “상대적으로 비교해보면 선방하고 있다”며 최근 나타난 경제관련 부정적 지표들은 경기 사이클 때문이라고 반박했다.이 수석은 마이너스세로 돌아선 소비자물가를 두고 “큰 변동성을 주는 농상품을 빼면 근원물가는 0.6%, 관리물가는 1.2%, 국민들의 기대인플레이션은 1.8%”라며 “우리나라에 깔려있는 구조적인 물가(상승률)는 1% 초반에 있다고 봐야 객관적일 것”이라고 말했다.이어 “이것을 갖고 이미 디플레이션이라고 얘기하는 것은 과도하다”며 “구조적 위험에 미리 충분히 대응하는 게 좋겠다는 취지라고 이해하지만, 덜컥 ‘한국경제는 디플레에 진입했다’고 단정적으로 말하면 매우 심하다. 특히 경제전문가라면 그런 태도는 위험해 보인다”고 꼬집었다.국제기구와 신용평가사에서 수정치를 하향 발표하고 있는 경제성잘률에 대해서도 이 수석은 “소득 3만 달러 이상 인구 5천만명 이상 국가들 사이에서 한국을 비교하면 지난 17년 한국은 3.2% 성장해 어느 국가보다도 높았다”며 “오는 2020년 성장 전망치도 한국이 2.3%로 미국(2.0%)을 앞섰다. 경제는 실력대로 성장하는 것으로 단기적인 경기 둔화를 이유로 위기라고 평가해선 안 된다”고 선을 그었다.이 수석은 우리 경제의 둔화 요인으로 그동안 상승세를 보여왔던 반도체 가격의 하락과 건설경기 둔화를 꼽았다.그는 “반도체 가격이 1년 전과 비교해 30% 가까이 떨어졌는데 반도체 산업이 전체 경기에 미치는 비중을 생각했을 때, 5~6% 정도의 경기 감소를 이끌고 있는 셈”이라며 “건설 경기 역시 지난해부터 성장 기여도에 악영향을 끼치고 있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이상훈 기자 hksa707@idaegu.com

이엘-김재욱, 열애설 'NO' 의혹 일축… 커플링 사진은?

배우 이엘과 김재욱이 또 다시 열애설에 휩싸였다. 하지만 두 사람 다 "열애설은 사실이 아니다"며 일축했다.두 사람의 열애설은 전날 온라인 커뮤니티에 올라온 한 장의 사진에서 시작됐다. 해당 글에 따르면 한 주얼리 업체가 이엘과 한 남성의 반지 착용 사진을 게재하며 사진 속 여성의 손이 이엘 임을 밝혔다. 남성의 신상에 대해선 '재방문 고객님'이라고만 칭해 누리꾼들의 궁금증을 자아냈다.사진이 퍼지자 일부 누리꾼은 사진 속 점의 위치가 특이하다며 김재욱의 손을 비교하며 두 사람이 동일 인물이 아니냐고 추측했다.현재 업체 측이 올린 사진은 삭제된 상태이며 이 추측은 온라인상에서 일파만파 커져 두 사람의 열애설이 또 다시 제기된 것이다.이날 오전 김재욱의 소속사 매니지먼트 숲 관계자는 티브이데일리에 "해당 속 남자는 김재욱이 아니다"고 밝혔으며 열애설에 대해서도 "확인 결과 절대 아니다"라며 부인했다.이엘의 소속사 아티스트 컴퍼니 또한 "온라인상 퍼지고 있는 배우 이엘 씨와 김재욱 씨의 열애설은 사실 무근"이라며 "이엘 씨 사진 외 업체측 홍보 사진은 김재욱 씨도 아니며, 저희와도 무관한 사진"이라고 했다.online@idaegu.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