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화로 입체화 사업, 지하도로 건설로 확정

고가도로 방식에서 지하도로 방식으로 변경하면서 사업비 증액 문제로 난항(본보 7월16일 1면)을 겪은 대구 달서구의 상화로 입체화 사업이 지하도로 방식으로 추진되는 쪽으로 가닥을 잡았다.대구시는 지난달부터 한국개발연구원(KDI)이 상화로 입체화 사업에 대한 사업계획적정성을 검토하고 있다고 18일 밝혔다. 사업계획적정성 검토는 대구시가 제출한 사업계획은 인정하되 사업비 규모의 적정성을 검증하는 단계다. 상화로 입체화가 지하도로 건설 방식으로 확정된 셈이다.상화로는 달서구 월곡네거리∼유천네거리 3.9㎞ 구간을 교차로 및 신호 단절 없이 통행할 수 있도록 전면적으로 개선하는 사업이다.현재 상화로 주변에는 월배지구, 대곡지구, 대구국가산단, 테크노폴리스 등 대규모 주거 및 산업단지가 들어서 있다. 이렇다보니 매일 심각한 교통 체증이 벌어지고 있다.상화로 입체화 사업은 2018년 5월 예타 조사를 최종 통과했다. 당시에는 고가도로 방식이었다.사업비는 2천856억 원(국비 1천496억 원, 시비 1천360억 원)으로 책정됐다.이후 대구시는 올 4월 주거지역 통과에 따른 대규모 민원발생, 도시경관 저해 등을 이유로 상화로 입체화 사업을 지하도로 방식으로 변경하는 안을 국토교통부에 신청했다.국토부는 고가도로 방식이 경제·환경적인 측면과 엇박자가 난다는 논리로 대구시의 지하도로 변경 요청에 찬성했다. 문제는 기획재정부가 지하도로 건설에 따른 추가 사업비가 과다하다며 부정적인 입장을 보인 것. 지하도로로 변경할 경우 고가도로 방식일 때 보다 600억 원 이상의 사업비를 더 투입해야 하기 때문이다.하지만 대구시는 고가도로 건설 시 방음벽 설치비용(700억 원) 등이 드는 만큼 지하도로 방식과 사업비가 크게 차이 나지 않는다고 기획재정부를 설득했다.기재부 역시 이 같은 논리를 인정해 상화로 입체화 사업이 다시 속도를 내게 됐다.대구시 관계자는 “올해 안으로 사업계획적정성검토가 끝날 것으로 보인다”며 “내년 초에 공사를 시작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김현수 기자 khsoo@idaegu.com

수창청춘맨숀 ‘제1회 수창레지던시 오픈스튜디오’ 27~29일 진행

청년예술지원공간인 수창청춘맨숀이 ‘제1회 수창레지던시 오픈스튜디오’를 27~29일 3일간 B동 3층 스튜디오에서 개최한다.올해 처음 선보이는 ‘수창레지던시’ 사업에는 대구를 비롯해 서울, 경기, 경북 등을 중심으로 활동하고 있는 6명의 청년 작가들이 선정됐다. 이들은 평면, 입체, 설치, 미디어, 사진 등 시각예술의 다양한 분야에서 활동하고 있다.작가들은 이번 레지던시를 통해 공간이 주는 영감을 바탕으로 장소가 지닌 특별함을 작품에 담아냈다. 또 우리 사회의 부조리한 현상들을 자신들의 예술작품에 녹여내는 등 다양한 주제의 작품을 선보인다.박슬기 작가는 주부라면 누구나 생각해봤을 노곤한 여성의 삶에 관한 이야기를 퍼포먼스와 조형 작품으로 구현한다. 윤보경 작가는 데이트 폭력을 경험한 여자들 혹은 여자를 상품으로 구매해 본 경험이 있는 남자들을 대상으로 인터뷰를 하는 등 사회에서 일어나고 있는 문제를 수면으로 끌어올려 조형적으로 표현한다. 그리고 버려진 장소를 찾아내 자신만의 공간으로 연출하는 김상우 작가의 사진 작품은 단순한 듯 묘한 연출을 통해 우리가 꿈꾸는 세상은 어떤 곳인지 묻는다. 형세린 작가는 여행을 통해 특정 장소가 지닌 특별함을 색으로 나타내는데 자신의 해석이 반영된 새로운 풍경화로 묘사한다. 또 다른 풍경을 그리고 있는 정윤수 작가는 바다를 주제로 다양한 모습을 표현한다. 박정은 작가는 현대사회에서 미디어의 역할과 현상에 관한 이야기를 한다.수창청춘맨숀에서 올해 처음 선보이는 ‘수창레지던시’ 사업은 청년예술가들의 창작활동 의지 고취와 역량 강화를 위해 ‘1:1 평론가 매칭 멘토링 프로그램’, ‘교류네트워크 프로그램’, ‘지역문화투어’ 등 다양한 프로그램이 진행되고 있다. 김혜성 기자 hyesung@idaegu.com

구미대, 입체적 산학연계형 직업교육시스템 구축

구미대학교가 지난 10일 경북과학기술고등학교, 국가품질명장협회 대구경북지회와 우수 인재 양성을 위한 상호교류 협약(MOU)을 체결했다고 11일 밝혔다.이날 협약식에서 3개 기관·단체는 실무위주의 직업교육을 추진하고 특성화고 재학생들의 진학·진로 탐색의 기회를 제공하기 위한 협력체계 구축을 약속했다.협약서는 고교·대학 재학생의 진로탐색을 위한 특강과 멘토링 지원, 고교 방과 후 과정과 학생들의 실습·취업 연계를 위한 공동 노력, 산·학 인적·물적 자원의 활용과 상호협력, 각종 산·학활동의 원활한 진행을 위한 공동협의회 구성과 운영 등을 내용으로 담고 있다.구미대는 특히 스마트경영과와 국가품질명장협회간의 실질적인 산·학연계형 직업교육시스템 구축으로 전문직업교육과 취업기회 확대에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구미대 정창주 총장은 “3개 기관의 공동협의회 구성과 직업교육시스템 구축으로 보다 입체적이고 실효성 높은 산·학 협력의 성과를 도출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류성욱 기자 1968plus@idaegu.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