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전하게! 신나게! 영주시민 자전거 페스티벌 개최

영주시는 오는 6월2일 자전거페스티벌을 개최한다. 사진은 지난해 행사 모습. (영주시 제공)영주시는 오는 6월2일 자전거페스티벌을 개최한다. 자전거 동호회원들이 서천둔치에서 자전거타기를 즐기고 있다. (영주시 제공) 자전거 타기 좋은 영주시가 오는 6월2일 오전 9시 영주교 아래 서천 둔치에서 ‘제6회 영주시민자전거타기 페스티벌’을 개최한다. 이번 대회는 시민 자전거 이용 확산을 위해 영주시체육회가 주최하고, 영주시 자전거 연맹이 주관한다. 서천둔치 인라인스케이트장(영주교아래)을 출발해 한정교를 건너 다시 서천 둔치로 돌아오는 약 15㎞ 코스로 1시간 정도 진행된다. 대회는 별도의 신청절차 없이 시민 누구나 참여할 수 있다. 선착순 참가자 500명에 한해 경품권 및 기념 티셔츠가 제공된다. 경품으로는 자전거, 헬멧 등 자전거 관련 용품을 준비해 당첨자에게 제공할 계획이다. 이번 행사를 주관한 강충구 영주시자전거연맹회장은 “자전거타기 운동을 통해 지역민들의 건강증진을 돕고, 가족‧이웃과 함께 아름다운 서천 강변을 달려보는 뜻깊은 시간이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장욱현 영주시장은 “영주는 자전거 천국이라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며 “자전거 타기에 불편한 도로를 꾸준히 정비해 전국에서 가장 자전거타기 좋은 도시 영주를 만드는 데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영주시는 영주시민자전거보험 가입을 완료하고 자전거 사고로 인한 영주시민의 상해에 대한 보장을 이어가고 있다. 자전거 사고로 인한 진단 시 20만 원부터 60만 원의 진단위로금과 10만 원의 입원지원비를 지급하며 사망 시 500만 원, 후유장해 시 최고 500만 원 한도로 보장한다. 자전거사고 벌금, 자전거사고 변호사 선임비용, 자전거교통사고 처리지원금도 함께 지원한다.김주은 기자 juwuery@idaegu.com

대구 달성 강정고령보에서 25일 가족사랑 자전거 타기 페스티벌 열려

가족사랑 자전거 타기 페스티벌이 25일 오전 10시부터 대구시 달성군 강정고령보에서 열린다. 학생, 학부모, 자전거 동호인 등 500여 명이 참여한다.코스는 강정고령보(디아크)~낙동강변 자전거길~사문진교~은행나무숲길로 갔다가 다시 강정고령보로 돌아오는 총 14㎞ 구간이다.참가자들에게는 추첨을 통해 경품을 지급할 예정이다.이주형 기자 leejh@idaegu.com

대구 도심 자전거로 함께 달린다.

대구시는 28일 오후 4시부터 향촌문화관 앞에서 자전거의 날 기념하는 자전거대행진 행사를 연다.이번 행사에는 ‘대구런(Daegu Run) 100·50·20’, 자전거 랠리 등이 진행된다.대구런 100·50·20은 3명 이상 팀원으로 구성돼 자전거 동호인 100명이 10~90㎞구간의 대구도심을 달린 후 향촌문화관 앞에서 일반시민들과 함께 자전거랠리 코스에 동참하게 된다.자전거랠리 코스는 총 9㎞를 주행하며 향촌문화관 앞에서 출발해 대구역네거리~동인네거리~동대구역네거리~범어네거리~수성교~봉산육거리~반월당네거리~(구) 중앙파출소앞에 도착하는 코스다.행사에는 동호회 회원, 시민 등 500여 명이 참가한다. 참가자들에게는 추첨을 통해 경품과 야간반사지를 지급한다. 자전거 음주운전 처벌, 안전모쓰기 캠페인도 벌인다.이번 행사는 자전거의 날(4월22일)을 맞아 시민들과 함께하는 자전거타기를 통해 쾌적한 도시환경, 저탄소 녹색교통도시로 조성하기 위해 마련됐다.행사 참가를 원하는 사람은 26일 인터넷사이트(http://www.ecobike.org)나 자전거마일리지 앱(에코모바이크)에서 신청할 수 있다. 이주형 기자 leejh@idaegu.com

영양군, 제13회 조지훈 예술제 개최

우리나라를 대표하는 청록파 시인 조지훈의 문학 사상과 정신을 기리고자 시인의 고향마을인 영양군 일월면 주실 마을에서 5월4일부터 2일간 ‘제13회 조지훈예술제’가 열린다. ‘한국의 지성’이라는 주제로 영양군이 주최하고 영양 문인협회가 주관하는 이번 예술제는 그동안 지훈예술제로 개최해 오다 올해부터 ‘조지훈예술제’로 명칭을 변경했다. 이번 예술제는 길놀이(Book 퍼레이드)를 시작으로 승무 공연과 승무 따라 하기, 대북공연, 문학강좌 및 세미나, 조지훈 시 가곡 음악회 등 다양한 프로그램으로 진행된다.또 원놀음 공연과 조지훈 돌발퀴즈, 조지훈 시 낭송 퍼포먼스 전국대회, 공감 콘서트 등 관광객과 함께 하는 어울마당이 준비돼 있다. 특히 조지훈 시 낭송 퍼포먼스 전국대회는 지역민과 관광객 청소년이 함께 선생의 문학을 체험하고 참여하는 프로그램으로 참가자들로부터 공감을 얻고 있다. 체험행사로는 희망 자전거 타기, 종경도 놀이, 윷놀이&마블링, 부채그림 그리기, 조지훈 시 탁본찍기, 엽서 켈리그래피, 마술종이 체험, 헤나&타투 체험, 핸드폰 고리 만들기, 조지훈 시 손수건 적기, 시조놀이, 다도체험 등 다양하다. 전시행사는 영양문협 회원 시화전과 영양미술인협회 초대전, 내 고향 풍경전(금동효) 등이 볼거리를 제공한다.이 밖에 주실마을 주민들이 영양군 특산물 장터를 열어 청영 영양의 우수 농특산물을 판매한다. 양희 영양문인협회 회장은 “조지훈 예술제는 한국 현대문학사에 큰 발자취를 남기고 지조론을 통해 지성인들의 정신을 강조하신 지훈 조동탁 선생의 문학정신을 계승 발전시키기 위해 매년 열리고 있다”며 “예술제를 통해 문학과 예술로써 소통하고 화합하는 문향의 고장으로 더욱 발전시켜 나가겠다”고 말했다. 지난해 열린 제12회 지훈예술제에서 최동선씨가 승무공연을 하며 지훈예술제의 서막을 열고 있다.황태진 기자 tjhwang@idaegu.com

대구 뜨거운 지구에 쉼표를

대구시는 22일 제49회 지구의 날을 기념해 오후 8시부터 10분간 소등행사를 실시한다.관련기사 7면‘나의 지구를 구해줘’ 라는 슬로건으로 진행되는 이번 행사는 대구지역 8개 구·군 청사, 읍·면·동 주민센터 등 공공건물 255개 시설과 대구시 주요 상징물인 대구83타워, 강정고령보 디아크 등이 참여한다.범물동 용지아파트를 비롯한 200여 개의 공동주택도 시민들이 일제히 조명과 주요 전자기기 전원을 차단하는 등 지구의 날 소등행사에 동참한다.이번 소등행사에는 대구시민 누구나 자율적으로 참여할 수 있다.대구시는 ‘지구의 날’ 전후 1주일을 기후변화주간(19~25일)으로 지정해 자전거 타기 시민 캠페인, 녹색 생활 체험교실, 생태체험 투어, 어린이 지구사랑 그림공모전 등을 진행하고 있다.지구의 날은 1969년 미국 캘리포니아주에서 발생한 해상기름유출사고를 계기로 지구의 환경을 보호하자는 취지에서 1970년 4월22일부터 시작된 민간주도의 세계기념일이다.이주형 기자 leejh@idaegu.com